甲오브쓰레빠



본문

'인천 초등생 살해' 주범 "가능하면 사형 내려달라…힘들다"

  • 작성자: 순하리
  • 비추천 0
  • 추천 28
  • 조회 4556
  • 이슈빠
  • 2018.03.13

i14400337797.jpg




초등학생을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주범 A양이 항소심 법정에서 "더이상 감형받고 싶지 않고 다 끝났으면 좋겠다"며 "살아있는 것이 견디기 힘들다"고 눈물을 흘렸다.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대웅) 심리로 12일 열린 재판에는 A양을 상대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에는 전문심리위원이 참관해 A양과 공범 B양을 관찰했다.


A양은 변호인의 추궁에 견디지 못하고 "사회에 나가면 나도 쓸데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못 견디겠다"며 "차라리 저를 죽여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사람이 사람을 죽이고 살아있을 수가 있겠어요"라며 "어린애한테, 가족들이 얼마나 슬프겠어요. 너무 힘들어요. 기억도 잘 안나고 미칠 것 같아요"라고 했다.


A양은 "항소심에서는 가능하면 사형을 내려달라"면서도 "며칠 내에 목을 매지 않도록 주의해서 관찰해달라. 너무 죽고 싶은데 죽으면 저 때문에 슬퍼할 사람이 아직 남아있어서 죽을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앞서 A양은 "B양과 새벽에 대화를 나누다 다중인격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며 "새벽에 정신이 고양되고 평소에 하지 않는 생각이 떠오르면서 몽롱한 상태에 빠지긴 하는데 B양과 대화하기 이전에는 다중인격 증상을 호소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실처럼 착각하거나 하는 가짜 기억을 경험한다"며 "저는 사실로 기억하지만 확답을 할 수 없는 게 정확하지 않아 어렴풋이 기억으로만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A양은 "모든 것이 제 과실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주변에서) 사실대로 말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동안 B양이 가담한 부분이 크다고 진술한 것은 사실이지만 핑계나 자기합리화가 되는 것 같아 그렇게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 "사건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무서워서 잊고 싶지만 기억하라고 한다"면서 "괴로워해야 마땅한 사람이지만 미칠 것 같다. 아직 준비가 안됐다"며 눈물을 훔쳤다.
 
 
시나리오 쓰네.....ㅅㅂ

 

 

추천 28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hehehehe님의 댓글

  • 쓰레빠  hehehehe
  • SNS 보내기
  • 악어의 눈물 시전
0

dic11s님의 댓글

  • 쓰레빠  dic11s
  • SNS 보내기
  • 힘들다는 말은 감히 너희같은 짐승만도 못한 것들이 쓸 단어가 아냐
0

CRASSAMEN님의 댓글

  • 쓰레빠  CRASSAMEN
  • SNS 보내기
  • 쇼 하고있다
0

우렁찬님의 댓글

  • 쓰레빠  우렁찬
  • SNS 보내기
  • 연기력 보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감이여
    내가 판사면 발톱의 때만큼도 취급 안한다
0

빈곤학님의 댓글

  • 쓰레빠  빈곤학
  • SNS 보내기
  • 쑈하느라 애쓴다. 싸이코패스.
0

Bunari님의 댓글

  • 쓰레빠  Bunari
  • SNS 보내기
  • 조선시대 능지처참이 사라진게 아쉽다
0

억수르님의 댓글

  • 쓰레빠  억수르
  • SNS 보내기
  • 아주 생지럴을하고있네.OOO들. 그렇게 디지고 싶으면 혀를 깨물어. 미친.
0

CDMA님의 댓글

  • 쓰레빠  CDMA
  • SNS 보내기
  • 쑈하고있네. 본인입에서 다중인격어쩌구 하는거보니 저것도 변호인단이랑 분명히 다 짰다.
0

미친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개
  • SNS 보내기
  • 왜얼굴 공개안합니까?
    더이상 더나쁜죄질이있나요?
    어린아이를 갈기갈기죽여놓았습니다
0

이쑤신장군님의 댓글

  • 쓰레빠  이쑤신장군
  • SNS 보내기
  • 타짜1편... 아귀씬 보고 오셔용~
0

target님의 댓글

  • 쓰레빠  target
  • SNS 보내기
  • 뭔 사람밥 먹고 개소리여..죽여달라면서 엄마한테 미안해서 못죽는다...진짜 죽고싶은사람은 죽는다는 생각을 하는게 아니고 쉬고싶다라고 생각한다..엄마생각할 겨를따윈 없어..고로 너는 아직도 반성을 모르고 어설픈 구라중..
0

america님의 댓글

  • 쓰레빠  america
  • SNS 보내기
  • 그냥 괴로우면 자살하면되지 쇼하네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 쓰레빠관리자 01.23 2909 0 0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29725 25 0
8378 유머빠 엽떡에서 남녀차별 당한 처자.jpg 5 싸익버닉 05.24 4459 20 0
8377 유머빠 일베 냉면집 결국에 폐업 6 시발점나짱나 05.24 4877 22 0
8376 이슈빠 그들이 합쳐야 하는 이유.jpg 4 닥치고내말들어 05.24 5023 33 0
8375 유머빠 ㅂㅈ맛 5 aoyue 05.24 4584 18 0
8374 이슈빠 [장도리] 5월 24일자 뀨울 05.24 3569 36 0
8373 이슈빠 원 ㅎㄹ 제주지사 후보, 태세전환 보소.… 9 RedKnight 05.23 9150 28 0
8372 유머빠 자식농사 폭망한 어느 집구석 7 그루 05.23 11230 17 0
8371 이슈빠 기업총수 청문회, 故구본무 LG그룹 회장… 6 갑갑갑 05.23 6522 28 6
8370 유머빠 한서희 페미 중단선언 6 그만하자 05.23 7161 23 0
8369 이슈빠 제 시대가 오겠어요? 4 never 05.23 6255 39 0
8368 이슈빠 한국당 "정부, 국민 자존심 위해 기자들… 남자라서당한다 05.23 4124 31 0
8367 유머빠 현대인들이 걸린다는 넵병. jpg 5 캡틴 05.23 5243 12 0
8366 유머빠 대륙의 8세 소녀 5 하나두울셋 05.22 14673 20 0
8365 유머빠 지금 나왔으면 ㅈ된 차 6 ㅍ12345 05.22 13812 12 0
8364 유머빠 감자에 미친 여동생 5 Crocodile 05.22 11965 17 0
8363 이슈빠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13 alsdudrl 05.22 10458 30 0
8362 유머빠 불치병.jpg 6 Cheesee 05.22 8229 16 0
8361 이슈빠 (혐) 워마드의 독립 운동가 조롱 합성 … 8 피아제트Z 05.20 13963 35 0
8360 유머빠 위치를 잘못 잡은 교회 3 싸익버닉 05.20 15912 16 1
8359 얼짱몸짱 오늘자 여왕님 4 달달 05.19 18816 24 1
8358 이슈빠 [속보] 권성동 의원 구속영장 청구 12 밤을걷는선비 05.19 11802 34 0
8357 유머빠 신입사원 생존 전략 6 꾸리 05.19 12972 17 0
8356 유머빠 멋진 운전자 9 aksghk19 05.19 12830 26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