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석유 깔고 앉은 이란 1인당 GDP가 5000달러도 안되는 이유

  • 작성자: 거래중지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2277
  • 2018.01.13

지난달 28일부터 전국적으로 시위가 벌어지자 소강상태를 맞고 있는 이란. 세계적인 산유국에서 왜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일까?
이란의 상황을 데이터로 살펴보자.

지난 2016년 2월 이란의 쿰에서 열린 총선 투표장에 나온 여성들이 신분증명서를 보이고 있다. 


이란은 국토 면적은 164만 8195㎢로 세계 17위에 해당한다. 한반도의 6.5배에 이르는 넓은 국토다. 인구는 2018년 1월 기준으로 8111만 명이다. 세계 18위의 규모다. 페르시아 만(사우디아라비아 등 아랍 국가들은 아라비아 만으로 부름) 연안 국가 가운데 가장 많다. 덩치가 꽤 있는 나라다.

이란 곳곳에서 볼 수있는 순교자 사진 현수막. 이슬람 혁며과 이란-이라크전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해당 지역이나 모스크에서 추모하고 기리며 영웅시하는 현수막이다.

에너지 자원 매장량은 그야말로 천문학적이다. 원유 확인매장량은 세계 3위다. 석유수출국기구( OPEC ) 2016년 통계 기준으로 1572억 배럴에 이른다. OPEC 회원국 전체의 12.9%를 차지한다. 가스 확인매장량은 세계 2위다. 미국 중앙정보국( CIA ) 월드팩트북 2016년 기준으로 34조200억㎥에 달한다.


이란군이 훈령 중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이란은 중동의 미사일 강국이다.

하지만 국내총생산( GDP )은 국제통화기금( IMF )의 명목 금액 기준으로 3767억 5500만 달러다. 세계 29위밖에 되지 않는다. 1인당 GDP 는 4683달러로 세계 96위다. 석유를 깔고 앉고서도 가난한 나라라는 이야기다.

이란 수도 테헤란이 굽어보이는 언덕 위에 이란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과거 군주제 시절 국기에서 군주를 상징하는 사자를 빼고 대신 아랍-페르시아 문자로 '알라'라는 글씨를 꽃봉오리처럼 디자인했다.

요약하자면 이란은 확인매장량 기준 원유 세계 3위, 천연가스 세계 2위의 자원 대국이지만 국내총생산( GDP )은 세계 29위, 1인당 GDP 는 4683달러로 세계 96위 수준이다. 석유와 가스가 넘치는데 국민은 가난하다는 이야기다. 정부의 무능한 정책이 한몫했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1979년 이란의 이스람 혁명을 상징하는 장소인 수도 테헤란의 아자디(자유) 타워. 혁명 당시 수많은 시위대가 모였던 장소였다.

경제성장률을 보면 2015년 –1.8%였다가 2016년 6.4%로 좋아졌다. 하지만 2017년에는 다시 4.0%로 떨어졌고 2018년 전망치도 4.1% 정도다. 경기 침체에 따른 고통은 고스란히 새로 일자리 시장에 나온 젊은이들이 지고 있다. 실업률은 2016년 12.7%나 된다. 구직자가 330만 명을 넘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물가상승률은 2016년 기준 6.8%에 이른다. 국민이 생활고를 호소할 수밖에 없다.

이란의 과거 영광을 상징하는 페르세폴리스. 아케메네스 제국의 종교 및 의전 수도였다. 이슬람혁명 후의 이란도 이 같은 패권국가가 되는 꿈을 꾸고 있다. 시리아 내전, 예멘 내전 등에 개입하며 숙적 사우디에 끝없이 맞서고 있다. 여기에는 매년 수십억~수백억 달러의 돈이 들어간다.

더욱 놀라운 점은 '기업 하기 좋은 국가 순위'에서 이란이 세계 120위에 올라 있다는 사실이다. 한 마디로 기업을 경영하기 지극히 어렵다는 이야기다. 인허가 과정 등에서 부정과 비효율이 판친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관료주의와 비효율성, 종교계 특권이 더해져 이란 경제에 활력소를 불어넣을 기업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분석한다.


이란의 어뢰. [ AP =연합뉴스]

이란은 중동 지역에서 그나마 제조업이 발달한 나라다. 산업구조를 보면 2016년 기준 농업 9.1%, 제조업 39.9%, 서비스업 51%로 이뤄졌다. 이 정도 구성비면 상당한 생산력이 있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교역 내용을 보면 이를 파악할 수 있다. 2016년 기준 이란의 수출은 875억 달러에 이른다. 중국 22.2%, 인도 9.9%, 터키 8.4%, 일본 4.5%의 비율로 수출했다. 품목은 석유가 80%지만 석유화학은 물론 자동차(6만 대 정도)도 상당히 수출 효자다. 나머지는 전통의 상품인 과일과 견과류, 양탄자가 차지한다.

수입은 621억 달러에 이른다. 특이한 것은 구성이 아랍에미리트( UAE ) 39.6%, 중국 21.4%, 한국 4.7%, 터키 4.6% 순이라는 사실이다. UAE 는 중계 무역이 대부분이므로 이란의 수입선에서 한국은 중국 다음의 2위라는 이야기다. 수입 구성을 보면 산업용 중간재(46%), 생산재(35%), 소비재(19%)로 이뤄졌다. 석유와 가스는 물론 연간 100만~160만 대를 생산하는 자동차 산업도 있고 튼튼한 농업도 있는 등 이란은 잘만 운영하면 국민이 윤택하기 살기에 충분한 바탕이 있다.

이번 시위 과정에서 대학생들은 이란의 최대 문제로 정부가 패권경쟁에 천문학적 자금을 쓰는 동안 국민의 삶은 초라해졌다는 사실을 꼬집었다. 이란 정부는 1979년 이슬람 혁명을 중동 각지에 수출해 군주제를 타파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군주제 국가들도 그리 만만치 않다. 충돌이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이란은 매년 수십~수백억 달러를 들여 시리아 내전, 예멘 내전 등에서 숙적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어왔다. 시위대의 요구는 이런 '이데올로기적인' 전쟁에 돈을 쓰지 말고 국민이 먹고 사는 문제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란의 최고지도자인 알리 하메네이. [ AP =연합뉴스]

하지만 이란 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이스라엘·미국 등이 개입해 시위 사태가 벌어졌다는 상투적인 선전에 나서고 있다. 미봉책과 선전술로 사태의 본질을 덮으려 한다는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문제를 해결하려면 국민의 삶을 국가 아젠다 우선순위에 놓고 경제를 대대적으로 개혁할 필요가 있다.
특히 젊은이들은 일자리 부족과 종교인 특권, 그리고 내 손으로 뽑은 대통령이 국민의 삶보다 혁명 수출을 앞세우는 ‘비실용적 상황’에 분노한다. 청년 분노조절에 이란 미래가 달렸다고 할 수 있다. 40년 전 벌어진 이슬람 혁명도 이러한 ‘생활의 불만’에서 시작됐기 때문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25&aid=0002789378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관중님의 댓글

  • 쓰레빠  관중
  • SNS 보내기
  • 핵개발문제로 수십년 경제제재를 받다가 오바마 말년에 핵보유국인정 받고 경제제재 풀림
    몇 년 동안 국민들이 설탕의 단맛을 봄.
    트럼프가 이란 핵보유 비인정을 선언.
    다시 경제제재 운운되면서
    설탕맛을 본 국민들의 다시 과거 경제제재 상황으로 돌아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누군가가 자극하여 데모시작.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쓰레빠닷컴] 이슈빠 이용 안내 공지 1 쓰레빠관리자 09.11 6661 2 0
57191 체코 프라하 호텔 화재로 한국인 2명 사망 심심하다 01.22 14 0 0
57190 애플 CEO, "SNS는 인생의 낭비" 심심하다 01.22 30 0 0
57189 하지원 동생 전태수, 어제(21일) 사망…"… 키세션 01.22 404 1 0
57188 일베충과 알바가 많은 이유 화제 01.22 432 2 0
57187 [장도리] 죽이고 살리는 건 기레기 마음 뀰♡ 01.22 411 3 0
57186 평창 올림픽은 이미 초대박...태클 거는 자… 1 몇가지질문 01.22 987 1 0
57185 아빠를 쏙 뺐네... 2 딜러 01.22 785 2 0
57184 홍노답.. asm1 01.22 664 1 0
57183 지금 외국에서 수입하고 싶은 것 얼리버드 01.22 763 2 0
57182 모사이트의 대통령 암살모의 2 힘들고짜증나 01.22 1099 5 0
57181 홍준표의 정신적 승리 2 기레기 01.22 918 4 0
57180 국보1호 남대문 태워버린 돌아이 올해말 출소 1 공시효력발생 01.22 1067 2 0
57179 밀물 온정에도 中 '눈송이 소년' 받은 성금… 도시정벌 01.22 830 2 0
57178 ‘윤식당2’ 첫 손님… 알고 보니 한국 왔던… 1 김산수 01.22 885 2 0
57177 미국에서 성업중인 찜질방 1 얼굴이치명타 01.22 1383 2 0
57176 안간힘 쓰는 이명박.jpg 딜러 01.22 1303 2 0
57175 자동차 사고 낸 ㅊㅈ.. 1 인텔리전스 01.22 1365 2 0
57174 치킨업계의 이중성 1 닥터 01.22 1112 2 0
57173 일본 연금 근황 34567876543 01.22 1159 1 0
57172 외신기자 vs 국내기레기 예의비교 1 석현 01.22 1040 4 0
57171 암호화폐 끝물이라는 확실한 증거 1 Homework 01.22 1221 2 0
57170 쿠바, 석 달 뒤부터 카스트로 형제 59년 … clistong 01.22 833 0 0
57169 15세 영국 소년, CIA 국장 이메일 해킹… 1 paradoxx 01.22 908 0 0
57168 이재명 성남시장 트윗 자격루 01.22 926 3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