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6세 딸 치여 죽이고 가족여행 떠난 가해자” 대전 소방관 아빠의 호소문

  • 작성자: 애스턴마틴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2533
  • 2018.01.13


보배드림 캡처

2017년 10월 대전의 한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를 건너던 엄마와 6세 딸이 승합차에 치여 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석 달이 지난 현재 딸을 잃은 아버지는 사고가 난 아파트 단지에 현수막과 호소문을 붙이며 주민들에게 사건의 실상을 알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당시 사고을 직접 목격했다는 아파트 주민은 11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이 주민은 사고 직후 사진과 글을 게재해 사건을 알리기도 했다.

목격자는 피해자 아버지가 아파트에 호소문도 붙이고 사고 현장과 출입구에 현수막도 달고 있다며 사진 여러장을 공개했다. 그는 사고 현장 사진과 함께 사망한 6살 아이가의 핏자국이 물로 씻어도 지워지지 않을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본인도 가족이 있으면서 저런 행동을 한다는게 정말 놀랍네요”라며 피해자 아버지 붙인 호소문을 공개했다.

“저희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해 사실과 다른 소문들이 있어서 사실을 알려 드리고 도움을 받고자 이글을 올립니다”라고 시작하는 피해자 아버지의 호소문에는 분노가 담겼다.

아버지는 “2017년 10월 16일 19시 10분경 아내와 딸이 다음날 소풍 준비를 위해 장을 보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갑자기 돌진해오는 차에 피할 겨를도 없이 치였다”며 “블랙박스 확인 결과 차가 바로 정지하지 않고 더 이동해 딸 아이가 죽음에 이르게 됐다”며 당시 사고를 설명했다.


6세 아이 목숨을 앗아간 사고 현장. 핏자국이 선명하다. 보배드림 캡처.

이어 “(가해자는) 재판 과정에서 바로 멈췄다고 했지만 블랙박스 확인 결과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단지 못 봤다고 합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가해자는 사고 몇 일 후 비행기를 타고 가족여행을 갈 정도로 상식선을 넘는 행동과 죄값을 달게 받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최대한 벌을 받지 않으려고 하는 행동으로 저희를 기만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아버지는 6년 만에 힘겹게 얻은 딸을 잃고 아내는 중상을 입고도 죽지 못해 살고 있다면서 “가해자에게 법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하고, 다시는 우리 아이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044771&code=61121111&cp=nv

추천 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zipzigg님의 댓글

  • 쓰레빠  zipzigg
  • SNS 보내기
  • 뻔뻔한 얼굴로 예약되어 있어서 갈 수 밖에 없었다 하겠지. 살인마새끼가.
0

구름나그네님의 댓글

  • 쓰레빠  구름나그네
  • SNS 보내기
  • 사람들의 마음이 사라져가나... 인면수심.
0

소울앰님의 댓글

  • 쓰레빠  소울앰
  • SNS 보내기
  • 아파트 단지...법이 참..
0

오믈렛님의 댓글

  • 쓰레빠  오믈렛
  • SNS 보내기
  • 운전을 어떻게 하길래 단지내 교통사고에서 사망이......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32350 0 0
66763 극 혐오주의] 인생을 버리고 남혐을 한다.[… WhyWhyWhy 05.25 464 1 0
66762 [속보] 트럼프가 진짜 협상의 달인인 이유 … 애스턴마틴 05.25 671 0 0
66761 이미 예상했던 자u당 논평... 개씹 05.25 509 2 0
66760 환노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상여금·복리… 법대로 05.25 495 2 0
66759 17살 미성년자를 무참하게 강간한 29살 미해결사건 05.25 1353 1 1
66758 박종진과 손학규 누가 이길까?.jpg asm1 05.25 874 3 0
66757 와인 받아 마시고 쓴 칼럼.jpg 이변은없다 05.25 950 2 0
66756 삼성의 증인 회유.jpg 피아제트Z 05.25 884 0 0
66755 노벨의 굴욕…문학상 성추문 이어 새 노벨센터… patch 05.25 725 0 0
66754 조현아 나타나자 “미쳐도 곱게 미쳐!” 소리… SBS안본다 05.25 1009 0 0
66753 "성관계 맞나…중학생 아들 학교도 못가고 정… 087938515 05.25 854 0 0
66752 학규옹이 출마선언하니깐 달려라까꿍 05.25 807 0 0
66751 트럼프 방금 전에 올린 트윗.jpg 1 휴렛팩커드 05.25 1185 1 0
66750 배우 박재홍, 봉천동 오피스텔 화재 현장서 … 폭폭 05.25 1200 2 0
66749 [배우] '성추행·흉기협박' 이서원, 검찰 … ABCDE 05.25 841 0 0
66748 TV좃선의 흔한 뉴스 베른하르트 05.25 898 5 0
66747 "언제까지 주변국들 눈치보면서 하겠나. 우리… 갑갑갑 05.24 1015 5 0
66746 김정란 상지대 교수 "국민은 모두 알고 있다… 얼굴이치명타 05.24 1029 5 0
66745 트럼프, 6.12 북미회담 취소.."지금은 … 1 그것이알고싶다 05.24 1069 0 1
66744 청와대 트윗 쓰레기자 05.24 1055 4 0
66743 쓸데없이 헌재이용하는거 웃기네 캡틴 05.24 1339 2 0
66742 명성교회 세습 판결 안 하나 못 하나 이슈탐험가 05.24 1039 2 0
66741 이런 집부자도 있다 DNANT 05.24 1821 3 0
66740 손학규한테 밀린 박종진 전설의 인터뷰.jpg 네이놈 05.24 1999 4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