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대한' 빼라고?…'한국항공' 이름도 대한항공이 보유

  • 작성자: 이변은없다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565
  • 2018.04.17
대한항공이 대한민국을 나타낼 수 있는 '한국항공'이라는 상표권도 보유 중이다. 최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논란'으로 '대한'이라는 이름을 빼야한다는 청원이 5만명을 넘어섰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대한항공의 사명 및 로고 변천사, 가장 왼쪽이 1962년 설립된 국영항공사 대한한공공사의 로고이다. /사진=특허청
◇'대한'·'한국'·' AIR KOREA ' 상표 모두 한진그룹 보유=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항공'이라는 국내 상표는 현재 한국공항㈜이 보유하고 있다. 한국공항㈜은 대한항공의 자회사다. 대한항공이 ‘대한’과 ‘한국’ 등 대한민국을 나타낼 수 있는 이름을 모두 갖고 있는 것이다.

대한항공이 두 가지 명칭을 모두 보유하게 된 이유는 설립 과정과 깊은 연관이 있다.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명예회장이 1960년 처음 세운 항공사가 한국항공이다. 하지만 정부 정책 방향과 엇박자를 타면서 한국항공은 오래가지 못했다.

당시 박정희 정부는 1962년 국영항공사인 대한항공공사를 설립하고 집중 지원했으나 곧 부실에 빠졌다. 결국 조 명예회장이 1969년 인수하면서 대한항공공사는 대한항공으로 이름을 바뀌었고 민영항공사로 전환됐다.

대한항공의 공식 영문 명칭인 ‘ KOREAN AIR LINES (약칭 KAL )’은 대한항공공사가 사용하던 것이다. 이 같은 설립 배경으로 대한항공은 '대한항공'과 '한국항공' 이름을 모두 가질 수 있었다. 한진그룹은 '에어코리아( AIR KOREA )'라는 계열사도 보유 중이다.


한국항공, AIR KOREA 등 상표권은 한국공항㈜이 보유하고 있다. /사진=특허청
◇조현민 '물벼락 갑질'..."이름에서 '대한' 빼라

' 청원 봇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으로 사명에서 ‘대한’, ‘ KOREAN ’을 회수 해야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만 5만명을 넘어섰다. 글쓴이는 태극 모양의 로고도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고 청원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민영항공사인 대한항공이 정당하게 취득한 상표권인 ‘대한항공’을 정부가 회수할 수는 없다. 업계 관계자는 "상표권도 엄연한 사유재산인 만큼 국가가 함부로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상표법은 ‘현저한 지리적 명칭이나 약어로 된 상표’의 상표등록을 제한하고 있다. 현저한 지리적 명칭에는 국가명을 나타내는 ‘대한’, ‘한국’도 포함된다.

하지만 과거에는 상표심사기준에서 ‘지리적 명칭과 결합해 만든 상법상의 회사 명칭에는 해당 조항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규정했다. 업종명이 결합되면 기존 지리적 명칭과 식별이 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대한항공’, ‘대한전선’, ‘한국타이어’ 등이 이에 속한다.

2008년 4월 이 규정이 삭제돼 현재는 지리적 명칭에 업종이나 단체가 단순 결합된 상표명을 등록하기가 매우 까다롭다. 2011년 자교 이름을 상표등록하려 했던 서울대학교는 대법원 판결까지 가서야 상표를 등록할 수 있었다.

태극문양을 응용한 로고도 사용에 큰 문제가 없다. 상표법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국기, 국장(國章)과 유사한 상표’는 상표등록을 받을 수 없다.

하지만 그 의미는 매우 한정적이다. 1971년 대법원은 펩시콜라가 제기한 소송에서 ‘반달모양에서 윗부분이 적색, 아랫부분이 청색이라는 사실만으로 국기도형과 동일한 인상을 준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한편 대한항공 노동조합·조종사노동조합·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는 지난 15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조 전무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41614224664615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36797 0 0
68460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만평.jpg alsdudrl 06.21 97 1 0
68459 장자연 강제추행 혐의 전직 기자 4차례 소환… sflkasjd 06.21 84 0 0
68458 화성탐사로봇 큐리오시티 근황.jpg Lens 06.21 174 1 0
68457 ??? : 멕시코전은 한국에 배팅해야 한다니… audvna 06.21 173 0 0
68456 이낙연 총리의 흔한 하루 살인의추억 06.21 183 2 0
68455 요즘은 무료로 택시기사가 성교육도 시켜주나봄 note 06.21 221 0 0
68454 잘난 법원의 공정함은 어디에? 극복 06.20 316 3 0
68453 법원, "조양호 부인 이명희" 구속 필요 없… 이슈탐험가 06.20 337 1 0
68452 김빙삼옹 트윗 던함 06.20 420 2 0
68451 몰카충의 생생한 경험담 전국폭염특보 06.20 833 0 0
68450 정부 " 예멘 난민 더이상 받지 않는다 " … 얼리버드 06.20 587 4 0
68449 페미니즘 불매운동 암행어사 06.20 728 2 0
68448 한국경제 정말 위기인가? 미스터리 06.20 670 1 0
68447 성지가 된 경북 구미시장 당선자 현수막 .j… 추천합니다 06.20 1403 1 0
68446 논두렁"규" 팔자좋네... 힘들고짜증나 06.20 967 1 0
68445 [단독] 이명박·박근혜 시절, 경찰이 점조직… 숄크로 06.20 1038 3 0
68444 자한당 맞춤법 빌런.jpg 스콧트 06.20 862 2 0
68443 '노무현 8000억' 발언 김경재, 이해찬·… 법대로 06.20 950 1 0
68442 문재인 대통령, 예멘 난민 문제 현황 파악 … Homework 06.20 832 1 0
68441 홍크나이트~ 갑갑갑 06.20 1009 2 0
68440 "친일파 교육감 반대"..강은희 당선 취소청… 1 영웅본색 06.20 1005 4 0
68439 녹색당 난민 투쟁 .jpg 옵트 06.20 873 2 0
68438 김어준의 향후 정국 분석.jpg 1 갑갑갑 06.20 1686 4 0
68437 청와대 "예멘 난민 추가 수용 불가, 무사증… 인생은한방 06.20 1460 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