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받은글) 북한 쿠데타로 김정은 체포설과 모 그룹 회장의 영장심사 소문

  • 작성자: 정찰기
  • 비추천 0
  • 추천 38
  • 조회 146474
  • 2017.04.28

 

받은글)

 

1. 중국에서 나온 내용입니다.

북한 <긴급상황> 

평양에서 군사정변 발생

조선 최고총사 김정은의 친위부대가 갑자기 총사령관실을 습격하여 김정은을 체포.

 

정변 주체자는 인민군사차수인 조선인민군 정치국국장

조명록은 이번의 정변으로 인해 김씨 봉건제도는 막을 내릴 것이고 핵 무기를 포기할 것이고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조선인민 헌법으로 조선 인민의 권리를 인민들에게 배푸는 대민정치를 펼 것이다.

 

조명록의 사람

대표 박장호, 박정현 2인은 이미 서울에 도착하였고 미국과 한국 쪽에 소통 중에 있다.

현재까지는 상황을 지켜보는 중

 

-북한 쿠데타 발생!

-김정은 체포

 

 

 

↑ 이런 게 돌았는데 이건 사실이 아닙니다.

이미 전에 돌았던 이야기 입니다.

 

(2016년 10월 기사)

근거 없는 북한 쿠데타설 SNS 확산..

쿠데타 지휘자로 지목된 조명록 2010년 사망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확산되고 있는 '북한 쿠데타설'이 가짜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며칠 동안 웨이보 등 중국 매체를 중심으로 2년 전 나돌았던 ▶북한 군부가 김정은의 관저 습격해 그를 체포 ▶조선인민군 총정치국 국장 조명록이 쿠데타 지휘 ▶조명록은 김씨(김일성-김정일-김정은) 봉건통치를 종결시키고 조선의 권리를 조선인민에게 돌려주되 선거를 통한 한반도 평화통일을 추구하고 북한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발표 ▶북한의 박장호와 박정정 두 사람이 서울에 도착해 미국 및 한국 측과 긴박하게 대화했다는 등의 소문이 다시 확산됐다. 

그러나 조명록 전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은 지난 2010년 사망했다. 미국 백악관 패트릭 벤트렐 대변인도 지난 2014년 10월 10일 “북한 쿠데타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는 등 미국 정부도 북한 쿠데타설과 그 가능성에 대해 근거 없거나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조명록은 공군사령관을 거쳐 지난 1995년 인민군 총정치국장에 임명됐고 1998년에는 국방위 제1부위원장에 선임돼 김정일에 이은 북한 권부의 이인자로 군림했다.

(http://www.ajunews.com/view/20161005145708439)

 

 

 

 

 

 

 

2. 모 그룹 ㅅ회장이 지난해 영장실질심사에서 흐느껴 울면서 구속의 부당함을 주장했다고 함.

하지만 영장심사가 끝난 뒤 서울중앙지검 15층 조재빈 특수4부장 방 옆에 파티션을 쳐놓고 대기할 때는 검사들을 보고 방긋방긋 웃어, 검사들이 황당해했다는 후문.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threppa.com/이하)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38 비추천 0

   

찌라시, 소문, 기업 찌라시, 최신 찌라시, 재계 찌라시, 재계뉴스, 기업뉴스, 증권가소식, 2017년 찌라시, 가십, 2017년 4월 찌라시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샤오미국님의 댓글

  • 쓰레빠  샤오미국
  • SNS 보내기
  • 신회장?
0

직구님의 댓글

  • 쓰레빠  직구
  • SNS 보내기
  • 2번 회장 노떼인가
0

김탕수님의 댓글

  • 쓰레빠  김탕수
  • SNS 보내기
  • 우병우도 글고 대기업 회장, 부회장들은 다 저렇겠지.. 그리고 기자들 있을때 심각해게 표정 짓고..
0

그것이알고싶다님의 댓글

  • 쓰레빠  그것이알고싶다
  • SNS 보내기
  • 김정은 체포 진짠줄 알았네..
0

택시드라이버님의 댓글

  • 쓰레빠  택시드라이버
  • SNS 보내기
  • ㄹㄷ?
0

희망나눔님의 댓글

  • 쓰레빠  희망나눔
  • SNS 보내기
  • 근데 중국 언론 쪽을 보면 아직도 김정은이 전체를 휘어잡지 못해서 언제 쿠데타가 일어날진 모를듯합니다.
0

묘묘님의 댓글

  • 쓰레빠  묘묘
  • SNS 보내기
  • 대기업 총수들이 다 그렇지뭐
0

솔빵님의 댓글

  • 쓰레빠  솔빵
  • SNS 보내기
  • 이재용은 어땠을라나?
    검찰에 삼성의 아이들이 많기로 유명하잖아?
0

Dellc님의 댓글

  • 쓰레빠  Dellc
  • SNS 보내기
  • 제가 예전에 저 소식 비슷한거 (1번) 올렸었는데 그게 변형돼서 다시 도나보군요
0

헛개수님의 댓글

  • 쓰레빠  헛개수
  • SNS 보내기
  • 직업이  파생상품  거래하며  묵고삽니다..  오늘  이런소식  있어다면  주식시장이 잴먼저  반응혀게지요..
0

아파치님의 댓글

  • 쓰레빠  아파치
  • SNS 보내기
  • 신회장
0

ㄴㄷ님의 댓글

  • 쓰레빠  ㄴㄷ
  • SNS 보내기
  • 근데 김정은 왠지 암살될듯
0

슈마트님의 댓글

  • 쓰레빠  슈마트
  • SNS 보내기
  • 검찰들이 특히 고위직이 뒷돈을 많이 받아쳐먹어서 그럼
1

NYPD님의 댓글

  • 쓰레빠  NYPD
  • SNS 보내기
  • 확실한건 전쟁은 안나요ㅎ
0

올림픽대로님의 댓글

  • 쓰레빠  올림픽대로
  • SNS 보내기
  • 울다가 웃으면 궁디에 털난다. 신씨~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사이트 접속 불가로 인한 사과문 23 쓰레빠관리자 01.15 35747 25 1
알림 현재, 사이트 접속 불량 문제에 관한 공지 … 2 쓰레빠관리자 01.12 19774 4 0
알림 쓰레빠 서버 증축을 위한 서버 점검 시간 안… 쓰레빠관리자 10.09 20345 0 0
알림 쓰레빠뉴스 글 작성 관련 공지 (권한 및 게… 111 쓰레빠관리자 09.11 35477 81 0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37986 43 0
738 2018 프로야구 FA, 에이전트발 찌라시 22 홈런왕이승엽 11.06 50550 25 0
737 관리자 권한으로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입니다… 20 만무한 10.24 84008 48 0
736 성추행 남배우 이슈는 한때 김보성 찌라시로 … 16 스포츠기자 10.14 104861 34 0
735 강릉 폭행 가해자 신상은 강일여고생 13 madeincorea 09.07 135313 44 0
734 [혐오사진주의!]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 … 27 네티즌수사대 09.04 138451 58 0
733 퍼지고 있는 초등생과 성관계한 여교사 신상 22 네티즌수사대 08.30 356976 43 0
732 2017년 8월 14일] 월 2만원 3만원 … 16 indocoffee 08.14 197706 45 0
731 정계, 재계, 관가 쪽 소문과 뉴스 그리고 … 8 정찰기 07.31 169388 22 1
730 7월 최신 찌라시) 짤막한 두가지 찌라시 소… 16 카더라 07.23 237470 54 0
729 커피스미스 대표 손태영과 사생활 이슈인 연예… 21 킬미 07.11 221512 49 0
728 [2017년6월 증권가찌라시] 최근 히트 드… 2 찌라시 06.25 210118 64 0
727 윤손하 아들 숭의초등학교 폭행사건에서 재벌가… 19 찌라시 06.22 206501 46 0
726 연예계 메가톤급 마약 비하인드 스토리(빛과 … 26 뉴스빠타 06.06 306258 68 0
725 빅뱅 탑과 대마초 흡연한 여성인 위대한 탄생… 19 카더라 06.02 238029 42 0
724 받은글) 송성각 한콘진 전 원장, 문재인 아… 8 정찰기 05.22 142483 19 0
723 2017년 5월 13일 뜬 찌라시 9 마세라티 05.13 309962 8 0
722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불륜 칼부림 사건 11 네티즌수사대 05.05 198488 31 0
721 받은글) 북한 쿠데타로 김정은 체포설과 모 … 15 정찰기 04.28 146479 38 0
720 역사가 말하는 서양인들이 본 한국인 (이사벨… 7 트랜스팬더 04.23 142750 17 2
719 [2017년 4월 증권가 찌라시] 행복한 나… 24 찌라시 04.14 351372 6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