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빠



본문

현대판 평강공주

  • 작성자: 슝숑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1995
  • 2017.09.14
1505322004_NnFYpXWR_i14045603790.jpg

추신수는 가난한 집 장남이다. 월급 1000~2000달러를 받았던 마이너리그 시절에도 그랬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메이저리그 주전 선수가 된 2008년 전까지 끼니 걱정을 할 만큼 형편이 어려웠다. 추신수는 “원미가 무빈이 임신했을 때 먹고 싶은 걸 제대로 사준 적이 없다. 그게 지금까지 가장 미안한 일”이라고 떠올렸다.

마이너리그 팀은 선수에게 밀머니(식대) 5~6달러를 매일 준다. 햄버거 하나 사먹으면 남는 게 없다. 먹성 좋은 추신수는 레스토랑에서 공짜로 주는 빵조각 몇 개를 챙겨와 모텔에서 씹었다.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며 그는 자신보다 더 고생하는 가족을 위해 독한 마음을 먹었다.

원정경기에서 돌아와도 추신수는 편히 발 뻗고 잠들지 못했다. 월 700달러짜리 월셋집에서 다른 선수 부부와 화장실과 부엌을 함께 썼다. 하씨는 “다들 20대 초반 남녀였다. 옆방 커플이 부부싸움이라도 하면 밤새 한숨도 못 잤다”며 “지금까지 함께 사는 커플은 많지 않다. 남편이 메이저리거가 되고 헤어지지 않은 우리 부부를 가장 부러워한다”고 했다.

추신수-하원미 부부가 2005년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때린 기념으로 첫아들 무빈과 작은 파티를 열었다. [중앙포토]

하씨는 만능 주부이자 매니저다. 추신수를 위해 한국에서 스포츠마사지를 배워 왔다. 남편이 집에 있는 날이면 하루도 빼놓지 않고 마사지를 해준다. 추신수는 “손에 기운도 없으면서 그만해라”라고 말하지만 아내의 정성을 느끼며 스르르 잠든다. 하씨는 간단한 농작물을 직접 키워 남편과 아이들에게 먹이는 요리사이기도 하다. 메이저리거가 된 후 추신수는 최고급 호텔 음식을 마음껏 먹지만 애리조나 집에서만큼은 아내의 정성과 손맛이 담긴 식탁을 받는다.

평범한 여대생은 강한 아내이자 엄마로 변해갔다. 2009년 둘째 아들 건우(3)가 태어났을 때는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했다. 혼자 병원으로 차를 몰고 가 아이를 낳은 그는 “집에 다섯 살 아이가 혼자 있다. 내가 돌봐야 한다”고 의사에게 우겨 출산 24시간 만에 퇴원했다. 갓난아이를 안고 다시 운전해 집으로 돌아와 두 아이를 돌본 일화는 야구인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추신수 선수 와이프 하원미 님

이분이 추신수가 마이너생활 못견디고 한국 돌아가려고 하니까 붙잡고 내조해서

한국 최고의 타자로 만들어냄



추천 3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그래여기다님의 댓글

  • 쓰레빠  그래여기다
  • SNS 보내기
  •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
0

죽전부리님의 댓글

  • 쓰레빠  죽전부리
  • SNS 보내기
  • 으음
0

유머빠



유머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82630 건배사 하랬더니 퇴사선언 키스하고싶다 11.24 137 2 0
82629 개 주인의 귀여운 장난 꿀꽈배기 11.24 270 1 0
82628 영상볼때 꿀팁 jpeg 11.24 228 2 0
82627 물 부터 뿌려야지 레어한퓨우 11.24 319 1 0
82626 생일 케이크에 손댔을 때 골든리트리버 반응 … 그리므 11.24 289 0 0
82625 퇴근길 버스 기사 아저씨 나루배 11.24 368 2 0
82624 포커페이스 vs 포커페이스 꿀꽈배기 11.24 398 2 0
82623 공포의 고인물 격겜유저 훗후훗후 11.24 272 3 0
82622 자존감 도둑 막말 모음 jpeg 11.24 624 1 0
82621 혼자 산책하긴 무서워서 개 데리고 나가는 형 whatRU 11.23 684 2 0
82620 좁은곳에서 빠져나오기 홍대앞 11.23 620 3 0
82619 남편의 첫사랑 하드디스크 11.23 802 3 0
82618 사진 촬영 태양별왕자 11.23 627 0 0
82617 사람은 8분마다 거짓말을 한다 이거얼마안해 11.23 621 3 0
82616 인싸들 사이에서 화제라는 로망 ㅂrㄴrㄴr 11.23 657 1 0
82615 jtbc의 섹드립 클라스 흑련 11.23 1320 0 0
82614 수능 끝났다 ㅋㅋㅋㅋㅋ 서성한중에 추천좀 masaharu 11.23 775 2 0
82613 오늘자 한국의 수능을 관음중인 일본 아가리파이터 11.23 833 3 0
82612 수능 가채점하는데 미쳤다 서울의대 넣는다 하드디스크 11.23 838 3 0
82611 네이버 수능 후기 게시판 현자 싸익버닉 11.23 710 2 0
82610 남사친과 1박2일 여행을 가는 여친 붙자고 11.23 844 1 0
82609 수능 5수하면 좋은점 니이모를찾아서 11.23 743 2 0
82608 이국종 교수 의외의 취미 쥐며느리 11.23 757 0 0
82607 문익점 콘서트 성장통 11.23 756 0 0
82606 웹툰 죽음에 관하여 영화화 캐스팅 귀신꿍꿔또 11.23 738 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