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워마드에 대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일침

  • 작성자: 대화로
  • 비추천 0
  • 추천 35
  • 조회 6997
  • 이슈빠
  • 2018.07.12





이런 글 써 봤자 ‘한남충 재기해’ 소리나 들을 게 뻔한 건 알지만, 사람들 헷갈리게 만드는 기사가 자꾸 올라오니 한 마디만 더 하겠습니다.

지난 번 ‘페미니스트 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 신지예씨가 “‘문재인 재기해’는 여자들이 그동안 당한 거에 비하면 별일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바로 이런 생각과 언설이 한국 래디컬 페미니즘의 핵심 문제를 드러낸다고 봅니다.

운동(= movement)이란 인간이 자신을 성찰하고 ‘더 나은 삶’을 누리기 위해 자신과 세계 사이의 관계를 끊임없이 재설정하는 실천 활동입니다. 과도하게 단순화하면, ‘삶의 조건을 변화시키기 위한 인간 행위’라고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인간의 삶을 조건지우는 현상, 구조, 관계 등은 완전히 파괴해도 되는 게 있고 그럴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모택동은 이를 각각 ‘적대적 모순’과 ‘비적대적 모순’으로 구분했지만, 동양 전통 사상인 음양오행론의 상극(相克)과 상생(相生) 관계로 이해해도 좋을 겁니다.

신분해방운동은 신분제도 철폐운동인 동시에 ‘귀족 신분을 가진 사람’과 ‘노예 신분을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키는 운동이었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군중이 루이 16세와 마리 앙뚜아네트를 단두대에 올린 건, 그들이 ‘귀족체제를 대표하는 구체적 인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의 구호 중 하나는 ‘구병입경(驅兵入京) 진멸권귀(盡滅權貴)’였습니다. “병사를 몰아 서울로 쳐들어가서 권세 있는 귀족들을 다 죽여 버리자“는 뜻이었죠. 귀족이 사라진다고 해서 인간이 멸종하지는 않습니다. 상극(相克) 관계에서는 옛날부터 ‘다 죽이자’라는 구호가 나왔고,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겁니다.

그러나 ‘여성해방운동’은 ‘남성 지배체제’ 해체 운동이되 ‘남성 젠더를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킬 수는 없는 운동입니다. 남성 젠더가 소멸하는 동시에 인류 자체가 소멸하기 때문입니다. 상극 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운동은 흔히 폭력투쟁이나 내란의 양상을 보이지만, 상생 관계는 그렇게 해서 바뀌지 않습니다. 꼭 맞는 비교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 ‘아동 인권 유린 체제’를 해체하기 위한 운동은 주로 캠페인의 형식을 취했습니다. 설득과 선전이 기본 운동 방식이었던 거죠. 일제 강점기 방정환은 ‘어린이 주간’을 만들고 어린이들의 집회와 행진을 조직하곤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어린이들이 ”어른들 다 죽어라“라고 구호를 외쳤다면, 이 운동이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문 대통령은 인격을 가진 ‘구체적 인물’입니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여성들이 당한 것’이 아무리 많아도, 여성들 개개인에게 ‘구체적 인간’을 저주할 권리가 부여되는 건 아닙니다.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여성을 살인, 폭행함으로써 표출한 남성을 용납해서는 안 되듯이,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인간을 저주, 모욕함으로써 표출하는 여성도 용인해서는 안 됩니다. 게다가 아무리 오랫동안 비대칭적 관계에 있었다고 해도,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이나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 모두 관계의 기본 성격을 몰각한 '범죄적 감정'입니다. 분노를 이해하는 것과 분노의 패륜적 발산을 용납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정상 참작의 여지'가 있어도, 나쁜짓은 나쁜짓입니다.

http://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063302620408683&id=100001868961823&refid=17&_ft_=top_level_post_id.2063302620408683%3Atl_objid.2063302620408683%3Athrowback_story_fbid.2063302620408683%3Athid.100001868961823%3A306061129499414%3A2%3A0%3A1533106799%3A7597383089597104710&__tn__=%2As-R

추천 3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말귀를 알아들을 것들이면 저 따위 짓거리도 안합니다....
    애초에 말귀를 못알아듣는건들은 몽둥이가 약인겁니다....
3

꼬르릉님의 댓글

  • 쓰레빠  꼬르릉
  • SNS 보내기
  • 메퇘지들은 .. 할말은 많지만 아끼겠습니다 ..
0

신과함께님의 댓글

  • 쓰레빠  신과함께
  • SNS 보내기
  • 구구절절 옳은 말씀
1

caches님의 댓글

  • 쓰레빠  caches
  • SNS 보내기
  • 역시 배우신분 ㅋㅋㅋㅋㅋ
1

바로가기님의 댓글

  • 쓰레빠  바로가기
  • SNS 보내기
  • 명필이다..
1

그그그그그님의 댓글

  • 쓰레빠  그그그그그
  • SNS 보내기
  • 역시 이래서 사람은 배워야 되나보다
0

swagg님의 댓글

  • 쓰레빠  swagg
  • SNS 보내기
  • 아무리 진보 성향이라도 한국형 페미 같은 래디컬 페미니즘에는 결코 타협하지 않는 분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7056 이슈빠 평창 숙박업소 근황.jpg 9 손님일뿐 01.15 16387 22 0
7055 이슈빠 [ YTN 단독 ] "대장암 10대 방치… 9 아냐모르냐 01.15 12384 19 7
7054 이슈빠 故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충격, 나… 10 휴렛팩커드 01.15 13072 27 0
7053 유머빠 삼겹살 때문에 한국에 감사하다는 칠레 8 끝판보스 01.15 14952 16 0
7052 이슈빠 실화) 군대에서 성폭행 당하는 만화.jp… 13 e편한홈플 01.15 14317 38 0
7051 이슈빠 공정위가 지속적으로 패소하고 있다 9 언제나2등 01.15 8222 35 0
7050 이슈빠 13살 여친 강간한 청소년 실형 10 기자 01.15 10808 20 0
7049 유머빠 고문 중인 설현이 6 kim7847 01.15 12977 16 0
7048 이슈빠 대한민국 수산시장 클라스 8 삼성국민카드 01.15 10259 21 0
7047 이슈빠 정우성의 KBS 본진 폭파 발언 비하인드… 7 신경질 01.15 6557 29 0
7046 유머빠 [펌]어쩔수없이 소래포구 가서 사먹지만.… 11 팔군자 01.15 9307 20 0
7045 이슈빠 미 여군의 의로운 희생 2 산업은행 01.15 8599 31 0
7044 이슈빠 현재 미국을 뒤흔들고 있는 책 9 종소새 01.15 9811 19 3
7043 이슈빠 흔한 몰카 중독.JPG 14 싸루비 01.15 9900 27 0
7042 유머빠 강호동 실제 몸매 7 야식 01.15 12957 13 0
7041 유머빠 갓도시절 면접 특집 8 oironpie 01.14 18685 17 0
7040 유머빠 서양여자들의 좋은 장난문화 5 쾌속질주 01.14 21140 22 0
7039 이슈빠 정신 나간 러시아 구단, 공식 SNS로 … 7 등푸른꽁치 01.14 14449 15 0
7038 이슈빠 여자친구 때려 숨지게 한 30대 이례적 … 10 살인의추억 01.14 14119 25 0
7037 얼짱몸짱 진짜 최고의 언론장악녀 4 꼬오마 01.14 19561 30 0
7036 유머빠 운전자들도 잘 모르는 숨겨진 기능 6 유수 01.14 12990 16 0
7035 이슈빠 조금 전 "그알"과 현재 네이버 상황 8 자유시간 01.14 13662 26 0
7034 유머빠 머리 자르고 올때 부모님 반응 공감 6 시노젖키아이 01.14 10045 19 0
7033 이슈빠 이승훈PD 페북 - 국민이 대통령 좋아하… 10 WhyWhyWhy 01.14 7746 36 0
7032 이슈빠 어느 외과의사의 일침 네트워크 01.13 15390 29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