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워마드에 대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일침

  • 작성자: 대화로
  • 비추천 0
  • 추천 35
  • 조회 5851
  • 이슈빠
  • 2018.07.12
1531348745_sUkZYN14_238048471_O4I8pwCf_2018-07-12--01_59_44.jpg

1531348745_0yPO4cpF_238048471_mJXHhkxs_2018-07-12--02_00_14.jpg


이런 글 써 봤자 ‘한남충 재기해’ 소리나 들을 게 뻔한 건 알지만, 사람들 헷갈리게 만드는 기사가 자꾸 올라오니 한 마디만 더 하겠습니다.

지난 번 ‘페미니스트 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 신지예씨가 “‘문재인 재기해’는 여자들이 그동안 당한 거에 비하면 별일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바로 이런 생각과 언설이 한국 래디컬 페미니즘의 핵심 문제를 드러낸다고 봅니다.

운동(= movement)이란 인간이 자신을 성찰하고 ‘더 나은 삶’을 누리기 위해 자신과 세계 사이의 관계를 끊임없이 재설정하는 실천 활동입니다. 과도하게 단순화하면, ‘삶의 조건을 변화시키기 위한 인간 행위’라고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인간의 삶을 조건지우는 현상, 구조, 관계 등은 완전히 파괴해도 되는 게 있고 그럴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모택동은 이를 각각 ‘적대적 모순’과 ‘비적대적 모순’으로 구분했지만, 동양 전통 사상인 음양오행론의 상극(相克)과 상생(相生) 관계로 이해해도 좋을 겁니다.

신분해방운동은 신분제도 철폐운동인 동시에 ‘귀족 신분을 가진 사람’과 ‘노예 신분을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키는 운동이었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군중이 루이 16세와 마리 앙뚜아네트를 단두대에 올린 건, 그들이 ‘귀족체제를 대표하는 구체적 인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의 구호 중 하나는 ‘구병입경(驅兵入京) 진멸권귀(盡滅權貴)’였습니다. “병사를 몰아 서울로 쳐들어가서 권세 있는 귀족들을 다 죽여 버리자“는 뜻이었죠. 귀족이 사라진다고 해서 인간이 멸종하지는 않습니다. 상극(相克) 관계에서는 옛날부터 ‘다 죽이자’라는 구호가 나왔고,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겁니다.

그러나 ‘여성해방운동’은 ‘남성 지배체제’ 해체 운동이되 ‘남성 젠더를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킬 수는 없는 운동입니다. 남성 젠더가 소멸하는 동시에 인류 자체가 소멸하기 때문입니다. 상극 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운동은 흔히 폭력투쟁이나 내란의 양상을 보이지만, 상생 관계는 그렇게 해서 바뀌지 않습니다. 꼭 맞는 비교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 ‘아동 인권 유린 체제’를 해체하기 위한 운동은 주로 캠페인의 형식을 취했습니다. 설득과 선전이 기본 운동 방식이었던 거죠. 일제 강점기 방정환은 ‘어린이 주간’을 만들고 어린이들의 집회와 행진을 조직하곤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어린이들이 ”어른들 다 죽어라“라고 구호를 외쳤다면, 이 운동이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문 대통령은 인격을 가진 ‘구체적 인물’입니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여성들이 당한 것’이 아무리 많아도, 여성들 개개인에게 ‘구체적 인간’을 저주할 권리가 부여되는 건 아닙니다.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여성을 살인, 폭행함으로써 표출한 남성을 용납해서는 안 되듯이,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인간을 저주, 모욕함으로써 표출하는 여성도 용인해서는 안 됩니다. 게다가 아무리 오랫동안 비대칭적 관계에 있었다고 해도,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이나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 모두 관계의 기본 성격을 몰각한 '범죄적 감정'입니다. 분노를 이해하는 것과 분노의 패륜적 발산을 용납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정상 참작의 여지'가 있어도, 나쁜짓은 나쁜짓입니다.

http://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063302620408683&id=100001868961823&refid=17&_ft_=top_level_post_id.2063302620408683%3Atl_objid.2063302620408683%3Athrowback_story_fbid.2063302620408683%3Athid.100001868961823%3A306061129499414%3A2%3A0%3A1533106799%3A7597383089597104710&__tn__=%2As-R

추천 3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말귀를 알아들을 것들이면 저 따위 짓거리도 안합니다....
    애초에 말귀를 못알아듣는건들은 몽둥이가 약인겁니다....
3

꼬르릉님의 댓글

  • 쓰레빠  꼬르릉
  • SNS 보내기
  • 메퇘지들은 .. 할말은 많지만 아끼겠습니다 ..
0

신과함께님의 댓글

  • 쓰레빠  신과함께
  • SNS 보내기
  • 구구절절 옳은 말씀
1

caches님의 댓글

  • 쓰레빠  caches
  • SNS 보내기
  • 역시 배우신분 ㅋㅋㅋㅋㅋ
1

바로가기님의 댓글

  • 쓰레빠  바로가기
  • SNS 보내기
  • 명필이다..
1

그그그그그님의 댓글

  • 쓰레빠  그그그그그
  • SNS 보내기
  • 역시 이래서 사람은 배워야 되나보다
0

swagg님의 댓글

  • 쓰레빠  swagg
  • SNS 보내기
  • 아무리 진보 성향이라도 한국형 페미 같은 래디컬 페미니즘에는 결코 타협하지 않는 분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8667 이슈빠 박카스 할매랑 성매매남 검거됨 7 하쿠나마타타 08.04 15054 22 0
8666 유머빠 남자한테 받은 "선물 가격" 자랑 하는 … 5 갈증엔염산 08.04 13154 16 0
8665 유머빠 경력 21년 화장전문가 8 잇힝 08.04 11512 16 0
8664 유머빠 150m 나아간 '한강 의인', 알고보니… Cheesee 08.04 9921 30 0
8663 유머빠 오뚜기, 미담자판기 등극? '석봉토스트'… 3 똥꼬긁적 08.03 11572 31 0
8662 이슈빠 슈 "걸그룹 도박, 깊은 사죄의 말씀 드… 6 정의로운세상 08.03 6164 19 0
8661 이슈빠 제주도 실종 여성의 의문점들 8 석현 08.02 16045 21 0
8660 유머빠 스마트폰 출시후패턴 4 임종호 08.02 12922 17 0
8659 유머빠 강아지분양 5 gㅐ꼴락 08.02 9333 18 0
8658 이슈빠 뭔가 많이 이상한 현재 대한민국 상황 7 휴렛팩커드 08.02 17892 30 2
8657 유머빠 유정호님 와이프에게 접근한 변태남의 최후 6 불타는마을 08.01 17171 14 5
8656 이슈빠 거짓-과장 광고로 돈 벌고 3600만원만… 8 고량주 08.01 10419 25 0
8655 유머빠 가슴이냐? 엉덩이냐?.jpg 6 니콜키크드만 08.01 13437 16 0
8654 이슈빠 그 많던 태극기는 다 어디로?…돈줄 끊기… 9 애스턴마틴 08.01 6917 26 0
8653 유머빠 톨게이트 아가씨 7 GTX1070 08.01 11645 20 0
8652 이슈빠 아이에게 '해로운 장면' 연출한 유튜버 … 7 dorocyonse 08.01 7763 16 0
8651 유머빠 제주도에 할랄 음식이 전혀 없다고 불평하… 6 캡틴아메리카 07.31 9788 18 0
8650 이슈빠 페미들이 사야카의 "악플후기"의 출판을 … 8 blueblood 07.31 7771 28 0
8649 유머빠 혼자 몰래 자위하다가 들킴 8 deathzone 07.31 15297 19 0
8648 이슈빠 언론의 현실 2 니미럴육시럴 07.31 7913 22 1
8647 유머빠 yg와 계약한 9세 아이.jpg 6 시크릿가든 07.31 11882 25 0
8646 이슈빠 대놓고 불법 영업하는 계곡 음식점 8 후시딘 07.30 10240 24 0
8645 유머빠 신지 보내는 김종민 5 target 07.30 13202 24 0
8644 이슈빠 제주서 30대 가정주부 실종 5일째..경… 11 희연이아빠 07.30 7850 27 0
8643 유머빠 한국인 89.4%가 틀리는 문제.jpg 4 후시딘 07.30 10669 17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