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워마드에 대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일침

  • 작성자: 대화로
  • 비추천 0
  • 추천 35
  • 조회 6993
  • 이슈빠
  • 2018.07.12





이런 글 써 봤자 ‘한남충 재기해’ 소리나 들을 게 뻔한 건 알지만, 사람들 헷갈리게 만드는 기사가 자꾸 올라오니 한 마디만 더 하겠습니다.

지난 번 ‘페미니스트 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 신지예씨가 “‘문재인 재기해’는 여자들이 그동안 당한 거에 비하면 별일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바로 이런 생각과 언설이 한국 래디컬 페미니즘의 핵심 문제를 드러낸다고 봅니다.

운동(= movement)이란 인간이 자신을 성찰하고 ‘더 나은 삶’을 누리기 위해 자신과 세계 사이의 관계를 끊임없이 재설정하는 실천 활동입니다. 과도하게 단순화하면, ‘삶의 조건을 변화시키기 위한 인간 행위’라고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인간의 삶을 조건지우는 현상, 구조, 관계 등은 완전히 파괴해도 되는 게 있고 그럴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모택동은 이를 각각 ‘적대적 모순’과 ‘비적대적 모순’으로 구분했지만, 동양 전통 사상인 음양오행론의 상극(相克)과 상생(相生) 관계로 이해해도 좋을 겁니다.

신분해방운동은 신분제도 철폐운동인 동시에 ‘귀족 신분을 가진 사람’과 ‘노예 신분을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키는 운동이었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군중이 루이 16세와 마리 앙뚜아네트를 단두대에 올린 건, 그들이 ‘귀족체제를 대표하는 구체적 인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의 구호 중 하나는 ‘구병입경(驅兵入京) 진멸권귀(盡滅權貴)’였습니다. “병사를 몰아 서울로 쳐들어가서 권세 있는 귀족들을 다 죽여 버리자“는 뜻이었죠. 귀족이 사라진다고 해서 인간이 멸종하지는 않습니다. 상극(相克) 관계에서는 옛날부터 ‘다 죽이자’라는 구호가 나왔고,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겁니다.

그러나 ‘여성해방운동’은 ‘남성 지배체제’ 해체 운동이되 ‘남성 젠더를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킬 수는 없는 운동입니다. 남성 젠더가 소멸하는 동시에 인류 자체가 소멸하기 때문입니다. 상극 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운동은 흔히 폭력투쟁이나 내란의 양상을 보이지만, 상생 관계는 그렇게 해서 바뀌지 않습니다. 꼭 맞는 비교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 ‘아동 인권 유린 체제’를 해체하기 위한 운동은 주로 캠페인의 형식을 취했습니다. 설득과 선전이 기본 운동 방식이었던 거죠. 일제 강점기 방정환은 ‘어린이 주간’을 만들고 어린이들의 집회와 행진을 조직하곤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어린이들이 ”어른들 다 죽어라“라고 구호를 외쳤다면, 이 운동이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문 대통령은 인격을 가진 ‘구체적 인물’입니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여성들이 당한 것’이 아무리 많아도, 여성들 개개인에게 ‘구체적 인간’을 저주할 권리가 부여되는 건 아닙니다.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여성을 살인, 폭행함으로써 표출한 남성을 용납해서는 안 되듯이,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인간을 저주, 모욕함으로써 표출하는 여성도 용인해서는 안 됩니다. 게다가 아무리 오랫동안 비대칭적 관계에 있었다고 해도,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이나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 모두 관계의 기본 성격을 몰각한 '범죄적 감정'입니다. 분노를 이해하는 것과 분노의 패륜적 발산을 용납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정상 참작의 여지'가 있어도, 나쁜짓은 나쁜짓입니다.

http://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063302620408683&id=100001868961823&refid=17&_ft_=top_level_post_id.2063302620408683%3Atl_objid.2063302620408683%3Athrowback_story_fbid.2063302620408683%3Athid.100001868961823%3A306061129499414%3A2%3A0%3A1533106799%3A7597383089597104710&__tn__=%2As-R

추천 3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말귀를 알아들을 것들이면 저 따위 짓거리도 안합니다....
    애초에 말귀를 못알아듣는건들은 몽둥이가 약인겁니다....
3

꼬르릉님의 댓글

  • 쓰레빠  꼬르릉
  • SNS 보내기
  • 메퇘지들은 .. 할말은 많지만 아끼겠습니다 ..
0

신과함께님의 댓글

  • 쓰레빠  신과함께
  • SNS 보내기
  • 구구절절 옳은 말씀
1

caches님의 댓글

  • 쓰레빠  caches
  • SNS 보내기
  • 역시 배우신분 ㅋㅋㅋㅋㅋ
1

바로가기님의 댓글

  • 쓰레빠  바로가기
  • SNS 보내기
  • 명필이다..
1

그그그그그님의 댓글

  • 쓰레빠  그그그그그
  • SNS 보내기
  • 역시 이래서 사람은 배워야 되나보다
0

swagg님의 댓글

  • 쓰레빠  swagg
  • SNS 보내기
  • 아무리 진보 성향이라도 한국형 페미 같은 래디컬 페미니즘에는 결코 타협하지 않는 분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9756 유머빠 이병헌이 헐리웃 진출할 수 있었던 … 7 면세 05.15 10865 20 0
9755 유머빠 데일리룩 고민녀 8 꾸리 05.15 10896 24 0
9754 유머빠 조수석 민폐녀 6 헿헿 05.15 10001 19 0
9753 이슈빠 승리,유인석 영장기각 ㅋㅋ 14 서천동 05.14 8756 25 0
9752 유머빠 남자 여자 몸매 선호도 차이 15 시노젖키아이 05.14 14481 13 0
9751 유머빠 아들이 죽은 후 찾아온 한 남자 8 patch 05.14 12646 37 0
9750 이슈빠 아니 저를 왜 범죄자 취급하시죠? 7 금vs은 05.14 8956 24 0
9749 이슈빠 길가던 여고생 차로 치고 납치,성폭행 남… 11 미스터리 05.14 8968 15 0
9748 유머빠 시미켄 형은 어느 손으로 치세요? 6 에그베르트 05.14 7680 23 0
9747 유머빠 공감능력없는 남자친구.jpg 9 취존 05.14 7857 17 0
9746 유머빠 전남 좀비사태 발발.gif 7 야놀자 05.14 7107 16 0
9745 유머빠 처녀파티 해외여행의 결말 10 보스톤 05.14 9194 19 0
9744 유머빠 거리의 관종甲 7 뀨송뀨송 05.13 14364 16 0
9743 이슈빠 29년만에 무죄를 밝혀낸 변호사 1 슈퍼마켓 05.13 9425 32 0
9742 유머빠 부끄러워 하는 처자.gif 5 니이모를찾아서 05.13 13219 21 0
9741 유머빠 하리수 누님 근황.jpg 7 레어한퓨우 05.13 12599 10 2
9740 유머빠 BJ누나한테 진짜 별풍 보여주는 동… 7 aqir 05.13 11860 14 0
9739 이슈빠 프랑스군에 구출된 여성..국내송환에 세금… 11 젊은베르테르 05.13 9159 28 0
9738 유머빠 1995년 가장 무쓸모 물건 1위 6 미치고팔딱뜀 05.13 9063 12 0
9737 유머빠 게임 환불사유.jpg 7 칫솔 05.13 7108 18 0
9736 유머빠 표지보다 더 이쁘다는 배우...jpg 12 whatRU 05.12 16757 20 0
9735 유머빠 여자들끼리 당연하지 게임 5 잇힝 05.12 12830 14 0
9734 유머빠 쓰레기를 절대 버리지않는 남자.JP… 6 후시딘 05.12 9912 18 0
9733 유머빠 외국인 성매매 정의구현 ㅗㅜㅑ 7 마빈박사 05.12 13345 18 0
9732 유머빠 지하철 기둥은 이렇게 잡는거얌 6 PeriStar 05.12 9713 18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