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워마드에 대한 전우용 역사학자의 일침

  • 작성자: 대화로
  • 비추천 0
  • 추천 35
  • 조회 6942
  • 이슈빠
  • 2018.07.12





이런 글 써 봤자 ‘한남충 재기해’ 소리나 들을 게 뻔한 건 알지만, 사람들 헷갈리게 만드는 기사가 자꾸 올라오니 한 마디만 더 하겠습니다.

지난 번 ‘페미니스트 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 신지예씨가 “‘문재인 재기해’는 여자들이 그동안 당한 거에 비하면 별일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저는 바로 이런 생각과 언설이 한국 래디컬 페미니즘의 핵심 문제를 드러낸다고 봅니다.

운동(= movement)이란 인간이 자신을 성찰하고 ‘더 나은 삶’을 누리기 위해 자신과 세계 사이의 관계를 끊임없이 재설정하는 실천 활동입니다. 과도하게 단순화하면, ‘삶의 조건을 변화시키기 위한 인간 행위’라고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데 인간의 삶을 조건지우는 현상, 구조, 관계 등은 완전히 파괴해도 되는 게 있고 그럴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모택동은 이를 각각 ‘적대적 모순’과 ‘비적대적 모순’으로 구분했지만, 동양 전통 사상인 음양오행론의 상극(相克)과 상생(相生) 관계로 이해해도 좋을 겁니다.

신분해방운동은 신분제도 철폐운동인 동시에 ‘귀족 신분을 가진 사람’과 ‘노예 신분을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키는 운동이었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군중이 루이 16세와 마리 앙뚜아네트를 단두대에 올린 건, 그들이 ‘귀족체제를 대표하는 구체적 인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의 구호 중 하나는 ‘구병입경(驅兵入京) 진멸권귀(盡滅權貴)’였습니다. “병사를 몰아 서울로 쳐들어가서 권세 있는 귀족들을 다 죽여 버리자“는 뜻이었죠. 귀족이 사라진다고 해서 인간이 멸종하지는 않습니다. 상극(相克) 관계에서는 옛날부터 ‘다 죽이자’라는 구호가 나왔고,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겁니다.

그러나 ‘여성해방운동’은 ‘남성 지배체제’ 해체 운동이되 ‘남성 젠더를 가진 사람’ 자체를 소멸시킬 수는 없는 운동입니다. 남성 젠더가 소멸하는 동시에 인류 자체가 소멸하기 때문입니다. 상극 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운동은 흔히 폭력투쟁이나 내란의 양상을 보이지만, 상생 관계는 그렇게 해서 바뀌지 않습니다. 꼭 맞는 비교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 ‘아동 인권 유린 체제’를 해체하기 위한 운동은 주로 캠페인의 형식을 취했습니다. 설득과 선전이 기본 운동 방식이었던 거죠. 일제 강점기 방정환은 ‘어린이 주간’을 만들고 어린이들의 집회와 행진을 조직하곤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어린이들이 ”어른들 다 죽어라“라고 구호를 외쳤다면, 이 운동이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문 대통령은 인격을 가진 ‘구체적 인물’입니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여성들이 당한 것’이 아무리 많아도, 여성들 개개인에게 ‘구체적 인간’을 저주할 권리가 부여되는 건 아닙니다.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여성을 살인, 폭행함으로써 표출한 남성을 용납해서는 안 되듯이,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을 특정한 인간을 저주, 모욕함으로써 표출하는 여성도 용인해서는 안 됩니다. 게다가 아무리 오랫동안 비대칭적 관계에 있었다고 해도, '여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이나 '남성 일반에 대한 혐오감' 모두 관계의 기본 성격을 몰각한 '범죄적 감정'입니다. 분노를 이해하는 것과 분노의 패륜적 발산을 용납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정상 참작의 여지'가 있어도, 나쁜짓은 나쁜짓입니다.

http://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063302620408683&id=100001868961823&refid=17&_ft_=top_level_post_id.2063302620408683%3Atl_objid.2063302620408683%3Athrowback_story_fbid.2063302620408683%3Athid.100001868961823%3A306061129499414%3A2%3A0%3A1533106799%3A7597383089597104710&__tn__=%2As-R

추천 3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말귀를 알아들을 것들이면 저 따위 짓거리도 안합니다....
    애초에 말귀를 못알아듣는건들은 몽둥이가 약인겁니다....
3

꼬르릉님의 댓글

  • 쓰레빠  꼬르릉
  • SNS 보내기
  • 메퇘지들은 .. 할말은 많지만 아끼겠습니다 ..
0

신과함께님의 댓글

  • 쓰레빠  신과함께
  • SNS 보내기
  • 구구절절 옳은 말씀
1

caches님의 댓글

  • 쓰레빠  caches
  • SNS 보내기
  • 역시 배우신분 ㅋㅋㅋㅋㅋ
1

바로가기님의 댓글

  • 쓰레빠  바로가기
  • SNS 보내기
  • 명필이다..
1

그그그그그님의 댓글

  • 쓰레빠  그그그그그
  • SNS 보내기
  • 역시 이래서 사람은 배워야 되나보다
0

swagg님의 댓글

  • 쓰레빠  swagg
  • SNS 보내기
  • 아무리 진보 성향이라도 한국형 페미 같은 래디컬 페미니즘에는 결코 타협하지 않는 분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8325 이슈빠 안미현 검사, 강원랜드 수사결론 우려.j… 7 갑갑갑 05.15 8938 22 0
8324 유머빠 [스압] 보이스 피싱 조직 일망타진의 공… 7 크큭 05.15 9000 31 0
8323 유머빠 갑질쩌는 사장님 7 야식왕 05.15 13518 15 0
8322 유머빠 번둥천개가 치던날 노인코래방 간썰푼다 5 8Seconds 05.15 13302 13 0
8321 이슈빠 SBS 대형 오보로 쑥대밭이 된 대진침대… 10 당귀선생 05.14 19218 13 18
8320 유머빠 중국에 장님이 없는 이유 5 소피아 05.14 17336 20 0
8319 이슈빠 자한당이 원망스러운 경북주민 8 엔타로스 05.14 11737 31 0
8318 이슈빠 홍대 몰카 피해자가 원래 성폭력범이었댄다 8 얼리버드 05.14 14910 24 0
8317 유머빠 소름돋는 이은결의 1년전 예언....jp… 4 폭폭 05.14 14529 34 0
8316 유머빠 세계 고인돌의 50프로가 한국에 있는 이… 6 AK47 05.14 10467 25 0
8315 이슈빠 남경필 "'친형·형수에 폭언' 이재명, … 13 GTX1070 05.13 12026 24 0
8314 유머빠 일본에 살았던 분이 그린 일본의 성에 대… 6 보스톤 05.13 17075 22 0
8313 유머빠 지뢰탐지 특공대 영웅 쥐 4 이거얼마안해 05.13 9859 29 0
8312 유머빠 올 여름을 위한 바디 챌린지 5 꼬출든낭자 05.13 9892 15 0
8311 이슈빠 ‘김정은 벤츠, 문 대통령이 선물’ 일베… 9 닥치고내말들어 05.13 11145 29 0
8310 이슈빠 '홍대 몰카' 혐의 모델, 영장심사 출석… 11 할리갈리 05.12 12295 25 0
8309 유머빠 ㅅㅅ노트 6 내로남불 05.12 18219 20 0
8308 이슈빠 홍준표 "대통령 지지율 다 거짓말, 한국… 9 매국누리당 05.12 9025 19 0
8307 이슈빠 '경북대 노무현 비하' 논란에 강사 사과… 12 러키 05.12 8619 31 0
8306 유머빠 한국에 필요한 교도소 7 마징가브이 05.12 10788 26 0
8305 유머빠 스페인 식당에서 변기가 막힌 영국배우 7 잡소리아 05.12 10736 22 0
8304 이슈빠 용산역에서 터져버린 사이다 6 hangover 05.11 17282 34 0
8303 이슈빠 나경원 "文대통령,80% 넘는 지지율 믿… 15 진중권 05.11 12021 27 0
8302 유머빠 소박하게 파사러 온 연봉50억 게이머 5 똥칠갑 05.11 14460 10 2
8301 유머빠 알몸여동생때문에 고민이 너무 많은 오빠 6 인생무상무상 05.11 15656 19 1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