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표창원 "합기도 2단인 나도 취객 한명 제압해본 적 없다"

  • 작성자: 희연이아빠
  • 비추천 5
  • 추천 17
  • 조회 9629
  • 이슈빠
  • 2019.05.20

 

["취객제압 현장 잘 모르는 이야기"…현장 있던 경찰도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리는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경찰 출신인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림동 여경'에 대한 비판 여론에 "현장을 잘 모르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남자 경찰관에 무술 유단자라도 취객 한 분을 혼자 제압하기란 대단히 어렵다. 일단 합리적이지 않은 상태로 저항을 하게 되고, 자칫 잘못하면 그 취객이 다칠 수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일할) 당시 저도 태권도 2단, 합기도 2단으로 육체적으로 밀릴 게 없는 사람이었지만 취객 1명도 제대로 제압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여경이 남성 경찰관에게 도움을 청했다는 비판에 대해선 "여경이 무릎으로 상대 주취자를 제압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추가적인 난동이나 위해를 방지하려면 수갑을 채워야 되는데, 무릎으로 상체를 제압하고 손으로 팔을 잡고 있는 상태에서 수갑 착용 자체는 어려운 동작이었던 것 같다"며 "그 상황에서 시민분이 조금 제지만 해 주신다면 용이할 수 있다는 판단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여경 확대 반대 여론에는 "미국 연구를 보면 남성-남성 2인조보다 남성-여성 2인조가 출동했을 때 물리적 충돌 비율이 훨씬 낮아진다. 여성 경찰관이 대화로 중재를 하려는 역할을 많이 하기 때문"이라며 "힘만으로 뽑는다면 격투기 선수나 운동선수만 경찰관이 돼야 한다. 법과 경찰의 권한을 존중하는 사회가 되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대림동 여경' 논란은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여성 경찰관이 가해자를 제압하는 남성 경찰관을 보호하지 못하는 등 취객 제압에 소극적으로 임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서울 구로경찰서는 여성 경찰관이 취객을 제압하는 장면이 담긴 전체 영상을 17일 공개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당시 여성 경찰관을 도와 수갑을 채운 남성 경찰관도 CBS 에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리는데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경이 완전히 제압하고 있었다"며 "수갑을 혼자 채우기란 매우 어렵다. 제가 한쪽은 채우고 다른 손은 여경하고 같이 채웠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8&aid=0004220768


아 ,, 여셩 유권자들을 너무 의식하는듯 ,,,

점점 실망이네요 ,,,


추천 17 비추천 5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이양반도 정치 시작하더니 맛탱이 가는 듯.....
1

신짱님의 댓글

  • 쓰레빠  신짱
  • SNS 보내기
  • 범죄현장에서 썸타냐? 수갑도 한쪽씩 나눠채우게? 저것도 변명이라고...
    줘도 못먹는 민주당, 결국 여자표에 목을 메나본데... 이건 여자표도 아닌것 같다.
1

kesara님의 댓글

  • 쓰레빠  kesara
  • SNS 보내기
  • 아무리 경찰출신이라고 해도 편들어줄걸 줘야지요...
1

사람이먼저다님의 댓글

  • 쓰레빠  사람이먼저다
  • SNS 보내기
  • 흠........
0

푸른바람님의 댓글

  • 쓰레빠  푸른바람
  • SNS 보내기
  • 왜 이러실까 갑자기;
0

칼잡이님의 댓글

  • 쓰레빠  칼잡이
  • SNS 보내기
  • 경찰이 합기도 2단인데 취객도 제압 못하면 진짜 무능력 한건데요?
4

아시아님의 댓글

  • 쓰레빠  아시아
  • SNS 보내기
  • 의원님.
    그건 좀 아닌듯요.
0

스트롱베리님의 댓글

  • 쓰레빠  스트롱베리
  • SNS 보내기
  • 자빠뜨려서 뒤집어 놓은 걸 올라타지도 못했어요
0

장도리님의 댓글

  • 쓰레빠  장도리
  • SNS 보내기
  • 따귀 맞은 남경은 이미 손쉽게 제압했죠.
1

자전차님의 댓글

  • 쓰레빠  자전차
  • SNS 보내기
  • 취객 잡는데 경찰 특공대라도 출동해야 하나?
2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어제 저녁부터 온 언론이 쉴드 쳐주느라 난리가 났던데...
    표창원씨....
    영상보면...그 경찰이 따귀 맞자마자 바로 제압했는데...
    그건 뭐요...??.....
    그 옆에 서서 도움은 못주더라도 주정뱅이한테 밀려 어쩔줄 몰라하는ㅂ ㅅ 은 어디다 써먹으라고 뽑은겁니까....
    참 기가 막힙디다....
    "그 안에 남자분 나오세요...빨리요..빨리..."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38683 28 0
11617 유머빠 ㅇㄷ 한번도 안 본 여자 7 폭두직딩 06.04 3027 13 0
11616 이슈빠 안동데일리 기자 근황 10 지급신청통장 06.04 3301 25 0
11615 이슈빠 요기요 과징금 4억 6천만 원 10 자동차 06.04 2066 24 0
11614 유머빠 연예인 김혜수씨가 겪은 무서운 이야… 8 핑크프라이스 06.04 4318 15 0
11613 유머빠 와이프 좀 풀어 줬드만 5 패턴을그리세요 06.04 3543 11 0
11612 유머빠 누브라를 발견한 조카 8 에그베르트 06.04 3181 15 0
11611 유머빠 미치겠네 ㅋㅋㅋ6시내고향에서 ㅋㅋㅋ… 8 PeriStar 06.03 7337 19 0
11610 이슈빠 현재 뉴욕 자영업자 상황 7 만무한 06.03 7092 21 0
11609 유머빠 이게 그렇게 진상이고 민폐인가요 16 cutyourdk 06.03 9066 20 0
11608 이슈빠 파렴치한 중고차 허위딜러 (경찰공조수사+… 12 브로기 06.03 5794 23 0
11607 유머빠 여직원 의자 냄새 맡다가 CCTV에… 11 solotong 06.03 8239 13 0
11606 유머빠 사기치려다 실패 9 성장통 06.03 6282 12 0
11605 유머빠 자연으로 되돌려주는 착한 아저씨 9 DUNHILL 06.03 5474 13 0
11604 이슈빠 이제는 "친일성향 매체" 라 불러 줍시다 manoofin 06.02 7279 27 0
11603 유머빠 각국의 미녀들 11 후시딘 06.02 8763 15 0
11602 이슈빠 시위대에게 폭력을 조장하다 도망치는 미국… 9 상쾌한아침 06.02 6821 26 0
11601 유머빠 기여코 선을 넘어버린 멕시카나 치킨 8 우라차차차 06.02 11514 13 0
11600 유머빠 가난웨딩이 싫은 여성 12 하나두울셋 06.01 12619 14 0
11599 유머빠 알바 처자의 식사시간 8 손님일뿐 06.01 11188 18 0
11598 이슈빠 소방관 딸 순직후 32년 만에 나타난 생… 13 removal 06.01 6723 26 0
11597 이슈빠 S.E.S 슈가 민사소송 완패한 이유 11 룰루퉅 06.01 8358 29 0
11596 유머빠 다급한 유부남의 카톡 ㅋㅋㅋ 8 zip파일 06.01 8606 14 0
11595 이슈빠 119가 동물 구조 안하는 이유 8 뜨거운아이스 06.01 6912 19 0
11594 유머빠 조선 왕비 최초로 후궁에게 매질을 한 사… 11 주작금지 05.31 11321 15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