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단독] "포스터 곳곳 반칙 행적"..나경원 아들 '4저자'의 비밀

  • 작성자: nickeman
  • 비추천 0
  • 추천 28
  • 조회 8857
  • 이슈빠
  • 2019.11.19



[뉴스데스크] ◀ 앵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 대표의 아들 김 모 씨, 미국에서 중 고등학교를 나왔고, 현재는 예일대학교에 재학중입니다.

고등학생 때 엄마의 도움으로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쓰고, 학술 포스터에 저자로 등재돼 논란이 일었죠.

그런데 이 실험실에서 진행했던 또다른 연구 포스터에도 김씨가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이 됐는데, 이 과정에도 갖가지 의혹이 제기 됐습니다.

연구에 참여할 자격부터 연구 윤리까지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을, 서유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나경원 의원의 아들 김 모 씨는 미국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 서울대 실험실을 한달 가까이 빌려 사용했습니다.

엄마의 도움 덕분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출처:고성국 TV)] "제가 아는 친구 교수님을 소개를 해줬어요. 그래서 이제 거기 가서 실험을 자기가 배우고…"

당시 진행됐다는 연구 결과로 김 씨는 이듬해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컨퍼런스에 제1 저자로 등재된 논문 요약본 '포스터'를 발표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박경미/의원 (서울대 국감 10.10)] "포스터 제1저자는 김 모군, 대학원생 2명은 공저자로 등록됩니다. 김 모군이 전적으로 (연구를) 했다면 윤 모 교수와 대학원생이 무임승차를 한 것이고요."

그런데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김 씨는 '서울대 실험실에서 진행했다'는 다른 연구 결과물로, 또 다른 포스터의 제4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구 제목은 비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

이 포스터의 저자 6명 중 2명은 서울대 교수들이고, 3명은 서울대 소속 박사급 연구원들이었습니다.

이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센터가 2014년 하반기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프로젝트.

삼성이 규정한 연구 참여 자격부터 문제가 됐습니다.

참여 연구원은 국적 제한은 없지만 반드시 국내에 있는 기관 근무자여야 하고, 과제 착수시 국내 소재 기관에 상근하여야 한다고 돼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 미국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던 김 씨가 국내 연구기관에 '상근'하기는 불가능했습니다.

하지만 포스터를 보면 김 씨 역시 서울대 대학원 소속 연구원인 것처럼 표기돼 있습니다.

고교생이 수행할 수 있는 수준의 연구가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김 씨가 '무임승차'를 했다는 근거는 또 있습니다.

이 포스터의 두 번째 저자로 같이 이름이 올라 있는 윤 모 박사가 이미 수개월 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다른 박사학위 논문과 판박이인 문장들이 수두룩합니다.

연구의 핵심 항목을 보면 총 11문장 가운데 6문장이 윤 박사 논문의 문장과 단어 배열 등이 같습니다.

[엄창섭/대한연구윤리위원회장] "완성된 결과를 갖고 프로젝트를 받았다는 것은 그 자체가 연구윤리 위반이고요.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그 사사(프로젝트 번호)를 표시하려면 더 발전된 성과가 들어있어야 되거든요."

아들의 연구 성과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취재진은 나경원 의원에게 설명을 요청했지만, 나 의원 측은 '답변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며 인터뷰를 거부했습니다.

MBC뉴스 서유정입니다.

서유정 기자 (teenie0922@mbc.co.kr)

 

 

왜 수사를 안하는건지  검찰은 밝혀라.


 

추천 28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ZAKKAN님의 댓글

  • 쓰레빠  ZAKKAN
  • SNS 보내기
  • 검사는 왜 조사 안하니?? 압색 왜 안하니?? 그러니 니덜이 욕 먹는거야...
3

화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화제
  • SNS 보내기
  • 서울대 놈들은 뭐함?
4

nikkisixx님의 댓글

  • 쓰레빠  nikkisixx
  • SNS 보내기
  • 나경원 사학비리 특검가야한다. 이정도면 특검해야 형평성에 맞는거다.
3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선택적 분노.... ㅂ ㅅ 들....
3

러러호님의 댓글

  • 쓰레빠  러러호
  • SNS 보내기
  • 구속하라  나경원.
3

자유시간님의 댓글

  • 쓰레빠  자유시간
  • SNS 보내기
  • 조국과 조국자녀를 이세상 가장 못된사람처럼 무어뜯더니 나경원과 그자녀와 그 집안은 개판이네..
2

미친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개
  • SNS 보내기
  • 정의로운 서울대생님들은 왜 가만있나?
    당신들도 나씨만큼 나빠요
2

보리밥쌀밥님의 댓글

  • 쓰레빠  보리밥쌀밥
  • SNS 보내기
  • 나경원이 공수처를 반대하는 이유가 이제 명확해졌죠?
0

리코님의 댓글

  • 쓰레빠  리코
  • SNS 보내기
  • 왜 압수수색 안하지? 왜 서울대는 조용하지? 이상한 나라다.
0

미친쌍사운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쌍사운드
  • SNS 보내기
  • 서울대생아 이거 보면 뭐해야겠냐?
    근데 너넨 안할거지?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 쓰레빠관리자 01.23 7549 0 0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36159 27 0
10743 이슈빠 오늘자 곰탕집 사건 아내분이 쓴 글. 7 newskorea 12.12 1358 20 3
10742 이슈빠 ‘곰탕집 성추행’ 사건, 오늘 대법원서 … 18 선진국은좌파 12.12 2183 25 3
10741 이슈빠 민식이법 논란에 대한 현직판사의 글 9 makenewss 12.12 1512 23 2
10740 유머빠 한식메뉴판이 불편한 외국인 (ft.… 10 만능가제트 12.12 2350 13 0
10739 유머빠 비키니녀를 보는 젊은 남자 시점 V… 8 masaharu 12.12 2794 19 0
10738 이슈빠 주차차량 들이받고 도망친 여경 9 뜨거운아이스 12.12 3472 22 0
10737 유머빠 멀티탭 과부하인것 같아요 10 호흡조절 12.12 2443 16 0
10736 이슈빠 보니하니’ 박동근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14 푸른황소 12.11 6714 19 0
10735 이슈빠 윤짜장이 뜨끔할 사진?? 5 abcd1983 12.11 9775 34 0
10734 유머빠 피시방 아르바이트 지원자가 급감한 … 9 개구기 12.11 7286 15 0
10733 유머빠 베트남에서 한글의 위대함을 느낌 10 깐쇼새우 12.11 6485 17 0
10732 이슈빠 나경원 아들 김현조 국적 절대로 못밝히는… 4 쿠데타 12.11 8553 34 0
10731 이슈빠 정경심 재판부 '공소장 변경 불허' 11 화창함 12.10 6024 29 0
10730 이슈빠 “재껴 재껴!” 끔찍한 결과… G70 터… 13 우산 12.10 9620 16 0
10729 이슈빠 sj레스토랑 근황 13 그런데말입니다 12.10 9130 26 0
10728 이슈빠 세금으로 유흥업소 여성까지 부른 아베 11 판피린 12.10 8000 22 0
10727 유머빠 악마도 울고갈 마케팅.jpg 9 도장깨기 12.10 8935 14 0
10726 유머빠 빅 오예스 출시 9 alphabetic 12.10 6580 13 0
10725 유머빠 이사센터 어이없는후기 8 똘찌 12.09 11322 18 0
10724 이슈빠 교도수 수감자 마인드 11 도웅 12.09 10203 24 0
10723 유머빠 외국 생활하면서 충격먹었던거 원탑 11 아직아이다 12.09 11754 17 0
10722 유머빠 헐리우드에서 꽤나 논란을 일으킨 사진.j… 9 TOBACCO 12.09 11560 20 0
10721 얼짱몸짱 탕웨이 실물 느낌 5 kesara 12.09 9608 19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