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단독] "포스터 곳곳 반칙 행적"..나경원 아들 '4저자'의 비밀

  • 작성자: nickeman
  • 비추천 0
  • 추천 28
  • 조회 9294
  • 이슈빠
  • 2019.11.19



[뉴스데스크] ◀ 앵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 대표의 아들 김 모 씨, 미국에서 중 고등학교를 나왔고, 현재는 예일대학교에 재학중입니다.

고등학생 때 엄마의 도움으로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쓰고, 학술 포스터에 저자로 등재돼 논란이 일었죠.

그런데 이 실험실에서 진행했던 또다른 연구 포스터에도 김씨가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이 됐는데, 이 과정에도 갖가지 의혹이 제기 됐습니다.

연구에 참여할 자격부터 연구 윤리까지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을, 서유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나경원 의원의 아들 김 모 씨는 미국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 서울대 실험실을 한달 가까이 빌려 사용했습니다.

엄마의 도움 덕분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출처:고성국 TV)] "제가 아는 친구 교수님을 소개를 해줬어요. 그래서 이제 거기 가서 실험을 자기가 배우고…"

당시 진행됐다는 연구 결과로 김 씨는 이듬해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컨퍼런스에 제1 저자로 등재된 논문 요약본 '포스터'를 발표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박경미/의원 (서울대 국감 10.10)] "포스터 제1저자는 김 모군, 대학원생 2명은 공저자로 등록됩니다. 김 모군이 전적으로 (연구를) 했다면 윤 모 교수와 대학원생이 무임승차를 한 것이고요."

그런데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김 씨는 '서울대 실험실에서 진행했다'는 다른 연구 결과물로, 또 다른 포스터의 제4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구 제목은 비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

이 포스터의 저자 6명 중 2명은 서울대 교수들이고, 3명은 서울대 소속 박사급 연구원들이었습니다.

이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센터가 2014년 하반기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프로젝트.

삼성이 규정한 연구 참여 자격부터 문제가 됐습니다.

참여 연구원은 국적 제한은 없지만 반드시 국내에 있는 기관 근무자여야 하고, 과제 착수시 국내 소재 기관에 상근하여야 한다고 돼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 미국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던 김 씨가 국내 연구기관에 '상근'하기는 불가능했습니다.

하지만 포스터를 보면 김 씨 역시 서울대 대학원 소속 연구원인 것처럼 표기돼 있습니다.

고교생이 수행할 수 있는 수준의 연구가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김 씨가 '무임승차'를 했다는 근거는 또 있습니다.

이 포스터의 두 번째 저자로 같이 이름이 올라 있는 윤 모 박사가 이미 수개월 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다른 박사학위 논문과 판박이인 문장들이 수두룩합니다.

연구의 핵심 항목을 보면 총 11문장 가운데 6문장이 윤 박사 논문의 문장과 단어 배열 등이 같습니다.

[엄창섭/대한연구윤리위원회장] "완성된 결과를 갖고 프로젝트를 받았다는 것은 그 자체가 연구윤리 위반이고요.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그 사사(프로젝트 번호)를 표시하려면 더 발전된 성과가 들어있어야 되거든요."

아들의 연구 성과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취재진은 나경원 의원에게 설명을 요청했지만, 나 의원 측은 '답변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며 인터뷰를 거부했습니다.

MBC뉴스 서유정입니다.

서유정 기자 (teenie0922@mbc.co.kr)

 

 

왜 수사를 안하는건지  검찰은 밝혀라.


 

추천 28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ZAKKAN님의 댓글

  • 쓰레빠  ZAKKAN
  • SNS 보내기
  • 검사는 왜 조사 안하니?? 압색 왜 안하니?? 그러니 니덜이 욕 먹는거야...
3

화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화제
  • SNS 보내기
  • 서울대 놈들은 뭐함?
4

nikkisixx님의 댓글

  • 쓰레빠  nikkisixx
  • SNS 보내기
  • 나경원 사학비리 특검가야한다. 이정도면 특검해야 형평성에 맞는거다.
3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선택적 분노.... ㅂ ㅅ 들....
3

러러호님의 댓글

  • 쓰레빠  러러호
  • SNS 보내기
  • 구속하라  나경원.
3

자유시간님의 댓글

  • 쓰레빠  자유시간
  • SNS 보내기
  • 조국과 조국자녀를 이세상 가장 못된사람처럼 무어뜯더니 나경원과 그자녀와 그 집안은 개판이네..
2

미친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개
  • SNS 보내기
  • 정의로운 서울대생님들은 왜 가만있나?
    당신들도 나씨만큼 나빠요
2

보리밥쌀밥님의 댓글

  • 쓰레빠  보리밥쌀밥
  • SNS 보내기
  • 나경원이 공수처를 반대하는 이유가 이제 명확해졌죠?
0

리코님의 댓글

  • 쓰레빠  리코
  • SNS 보내기
  • 왜 압수수색 안하지? 왜 서울대는 조용하지? 이상한 나라다.
0

미친쌍사운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쌍사운드
  • SNS 보내기
  • 서울대생아 이거 보면 뭐해야겠냐?
    근데 너넨 안할거지?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39293 28 0
11740 이슈빠 요즘 신도시들의 단독주택 시공 트렌드.j… 7 ㅈㅅㅈㅅ 07.11 2282 10 0
11739 이슈빠 송추가마골갈비는 프랜차이즈점이 아니라 본… 9 신경질 07.10 5268 22 0
11738 이슈빠 3살 딸 감금한채 남친과 8일여행 11 신발삶는여인네 07.10 5056 21 0
11737 유머빠 숨은 고양이 찾기 13 똥꼬긁적 07.10 3851 12 0
11736 유머빠 동안 메이크업 6 모닥불소년 07.10 4095 10 0
11735 유머빠 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사건 근황 12 gㅐ꼴락 07.10 4868 16 0
11734 유머빠 초등학교선생님에게 작업거는 PD 10 고예림 07.10 4549 15 0
11733 이슈빠 송추가마골 고기 재활용 논란 사과문 16 띵수저 07.09 6213 26 0
11732 유머빠 영상보다 재밌는 소련여자 댓글 8 폭두직딩 07.09 7384 16 0
11731 유머빠 오피녀를 반하게 한 꼬작남 9 할인이벤트 07.09 9175 12 0
11730 유머빠 민증까고 가입하는 20대 여초커뮤 … 13 무얼바 07.09 7687 14 0
11729 유머빠 은혜 갚은 여직원... 11 왓슨 07.09 7999 18 0
11728 이슈빠 극장가 근황 7 몽상가 07.09 7147 15 0
11727 유머빠 연하남의 박력있는 고백 13 계란후라이 07.08 11714 13 0
11726 유머빠 경북대 군기 레전드 10 GTX1070 07.08 9633 18 0
11725 유머빠 E스포츠 관중 레전드 9 잇힝 07.08 8673 16 0
11724 이슈빠 가해자로 지목된 그 사람들 '폭행.폭언 … 14 금지 07.07 8891 27 0
11723 유머빠 200만원 컴퓨터 살 때와 3만원 … 8 gㅐ구쟁eㅣ 07.07 7874 11 0
11722 유머빠 음주단속 에피소드 6 이령 07.07 7045 14 0
11721 이슈빠 중학생 성희롱사태에 팩폭 꽂는 여성 6 갈릭 07.06 11573 25 4
11720 유머빠 나는 G70 오너다 4 태양별왕자 07.06 9978 11 3
11719 이슈빠 이쯤되면 막하자는 거지요? 목캔디 07.06 8003 31 0
11718 유머빠 오늘 여친이랑 1시간동안 쉑수함 ㅋㅋㅋ 7 헿헿 07.06 11246 15 0
11717 유머빠 ㅈ데 초콜릿 수준 8 초중고 07.06 8109 14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