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단독] "포스터 곳곳 반칙 행적"..나경원 아들 '4저자'의 비밀

  • 작성자: nickeman
  • 비추천 0
  • 추천 28
  • 조회 8804
  • 이슈빠
  • 2019.11.19



[뉴스데스크] ◀ 앵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 대표의 아들 김 모 씨, 미국에서 중 고등학교를 나왔고, 현재는 예일대학교에 재학중입니다.

고등학생 때 엄마의 도움으로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쓰고, 학술 포스터에 저자로 등재돼 논란이 일었죠.

그런데 이 실험실에서 진행했던 또다른 연구 포스터에도 김씨가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이 됐는데, 이 과정에도 갖가지 의혹이 제기 됐습니다.

연구에 참여할 자격부터 연구 윤리까지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들을, 서유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나경원 의원의 아들 김 모 씨는 미국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 서울대 실험실을 한달 가까이 빌려 사용했습니다.

엄마의 도움 덕분이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출처:고성국 TV)] "제가 아는 친구 교수님을 소개를 해줬어요. 그래서 이제 거기 가서 실험을 자기가 배우고…"

당시 진행됐다는 연구 결과로 김 씨는 이듬해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컨퍼런스에 제1 저자로 등재된 논문 요약본 '포스터'를 발표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박경미/의원 (서울대 국감 10.10)] "포스터 제1저자는 김 모군, 대학원생 2명은 공저자로 등록됩니다. 김 모군이 전적으로 (연구를) 했다면 윤 모 교수와 대학원생이 무임승차를 한 것이고요."

그런데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김 씨는 '서울대 실험실에서 진행했다'는 다른 연구 결과물로, 또 다른 포스터의 제4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구 제목은 비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

이 포스터의 저자 6명 중 2명은 서울대 교수들이고, 3명은 서울대 소속 박사급 연구원들이었습니다.

이 연구는 삼성미래기술육성센터가 2014년 하반기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프로젝트.

삼성이 규정한 연구 참여 자격부터 문제가 됐습니다.

참여 연구원은 국적 제한은 없지만 반드시 국내에 있는 기관 근무자여야 하고, 과제 착수시 국내 소재 기관에 상근하여야 한다고 돼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 미국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던 김 씨가 국내 연구기관에 '상근'하기는 불가능했습니다.

하지만 포스터를 보면 김 씨 역시 서울대 대학원 소속 연구원인 것처럼 표기돼 있습니다.

고교생이 수행할 수 있는 수준의 연구가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김 씨가 '무임승차'를 했다는 근거는 또 있습니다.

이 포스터의 두 번째 저자로 같이 이름이 올라 있는 윤 모 박사가 이미 수개월 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다른 박사학위 논문과 판박이인 문장들이 수두룩합니다.

연구의 핵심 항목을 보면 총 11문장 가운데 6문장이 윤 박사 논문의 문장과 단어 배열 등이 같습니다.

[엄창섭/대한연구윤리위원회장] "완성된 결과를 갖고 프로젝트를 받았다는 것은 그 자체가 연구윤리 위반이고요.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그 사사(프로젝트 번호)를 표시하려면 더 발전된 성과가 들어있어야 되거든요."

아들의 연구 성과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취재진은 나경원 의원에게 설명을 요청했지만, 나 의원 측은 '답변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며 인터뷰를 거부했습니다.

MBC뉴스 서유정입니다.

서유정 기자 (teenie0922@mbc.co.kr)

 

 

왜 수사를 안하는건지  검찰은 밝혀라.


 

추천 28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ZAKKAN님의 댓글

  • 쓰레빠  ZAKKAN
  • SNS 보내기
  • 검사는 왜 조사 안하니?? 압색 왜 안하니?? 그러니 니덜이 욕 먹는거야...
3

화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화제
  • SNS 보내기
  • 서울대 놈들은 뭐함?
4

nikkisixx님의 댓글

  • 쓰레빠  nikkisixx
  • SNS 보내기
  • 나경원 사학비리 특검가야한다. 이정도면 특검해야 형평성에 맞는거다.
3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선택적 분노.... ㅂ ㅅ 들....
3

러러호님의 댓글

  • 쓰레빠  러러호
  • SNS 보내기
  • 구속하라  나경원.
3

자유시간님의 댓글

  • 쓰레빠  자유시간
  • SNS 보내기
  • 조국과 조국자녀를 이세상 가장 못된사람처럼 무어뜯더니 나경원과 그자녀와 그 집안은 개판이네..
2

미친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개
  • SNS 보내기
  • 정의로운 서울대생님들은 왜 가만있나?
    당신들도 나씨만큼 나빠요
2

보리밥쌀밥님의 댓글

  • 쓰레빠  보리밥쌀밥
  • SNS 보내기
  • 나경원이 공수처를 반대하는 이유가 이제 명확해졌죠?
0

리코님의 댓글

  • 쓰레빠  리코
  • SNS 보내기
  • 왜 압수수색 안하지? 왜 서울대는 조용하지? 이상한 나라다.
0

미친쌍사운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쌍사운드
  • SNS 보내기
  • 서울대생아 이거 보면 뭐해야겠냐?
    근데 너넨 안할거지?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4463 유머빠 온돌을 본 서양인의 감상평 6 얼리버드 12.21 14603 20 0
4462 유머빠 건물주 쉽게 되는법 7 aksghk19 08.22 14609 31 0
4461 유머빠 워터파크 대참사.GIF 9 물구나무 05.22 14609 19 0
4460 유머빠 현실문제에 부딪힌 여시언냐 6 야놀자 06.29 14612 17 0
4459 유머빠 삼성의 하이패스 조작사건 7 광천김 04.07 14612 23 0
4458 이슈빠 메디안 치약에 포함된 가습기살균제 성분 … 11 고증 09.27 14615 21 0
4457 유머빠 깔끔한 누나방 7 야식왕 01.28 14615 15 1
4456 유머빠 중국에 1년동안 살면서 느낀점 ... j… 9 덴마크 12.18 14615 25 0
4455 이슈빠 안녕하세요 조국 서울 법대 후배 입니다. 3 Pioneer 08.22 14616 32 3
4454 유머빠 요즘 애들은 모르는 예전 급식판 5 똥이차오른다 08.22 14617 13 0
4453 이슈빠 “조두순 출소 후 ‘얼굴 사진’ 공유하면… 10 이변은없다 11.29 14617 29 0
4452 유머빠 남친에게 한남테스트 줬다 차인 여자 8 마빈박사 03.27 14620 14 2
4451 이슈빠 현수막을 들고 있는데 대통령이 다가와서 … 8 극복 11.03 14621 29 0
4450 스포츠빠 강정호 음주운전 현장 사진 14 parkjisung 12.02 14622 24 0
4449 유머빠 JYP 새로운 일본 연습생?? 8 슝숑 08.21 14624 17 0
4448 유머빠 공무원들 일하게 만드는 방법.jpg 13 찐빵 03.12 14624 23 0
4447 유머빠 육교는 남자를 위해 만들어진겁니다 13 그만하자 09.02 14626 24 0
4446 유머빠 너네 아부진 미국갔어!!.jpg 2 포그테일 08.14 14627 24 0
4445 정치/경제빠 손석희 소환!!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24 speeduof 06.13 14631 44 0
4444 유머빠 주취폭력 개그맨 신종령 반성참작 집행유예… 7 coooolguy 11.21 14632 23 0
4443 유머빠 남자가 여자 악세사리에 신경 안쓰는 이유 3 ㅂrㄴrㄴr 10.07 14634 18 0
4442 이슈빠 [극혐] 순실이가 뛰니까 순자도 덩달아 … 13 고발 03.24 14636 39 0
4441 유머빠 새벽에 전화하는 전남친의 속내 10 gㅐ꼴락 08.29 14636 19 0
4440 유머빠 아프리카TV의 맛을 알아버린 아재 9 면세 03.21 14637 15 1
4439 이슈빠 규모 4.5 여진 '혹시 대지진 오나'.… 13 삼포시대 09.20 14638 26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