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인문학자들이 10대 소녀를 상대로 벌인 능욕

  • 작성자: aoyue
  • 비추천 0
  • 추천 16
  • 조회 11099
  • 유머빠
  • 2022.07.23

5ee7588921b413d5290c1c9b4e3356a6_1658416920_2008.jpg
 

추천 16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지니1님의 댓글

  • 쓰레빠  지니1
  • SNS 보내기
  • 잔인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Shehwh님의 댓글

  • 쓰레빠  Shehwh
  • SNS 보내기
  • 너무하네ㅋㅋㅋㅋ
0

dic11s님의 댓글

  • 쓰레빠  dic11s
  • SNS 보내기
  • 그래서 그 내용이?
0

인류의천적님의 댓글

  • 쓰레빠  인류의천적
  • SNS 보내기
  • 안네 프랑크는 "이 망친 페이지를 이용해 '야한 농담들'을 적어보겠다"면서 매춘, 결혼 등을 소재로 한 몇몇 얘기들을 단편적으로 적어 놓았다.

    그는 여성이 14세께 생리를 시작하는 것을 두고 "여자가 남자와 관계를 맺을 수 있을 정도로 성숙했음을 의미하지만 물론 결혼하지 않았다면 그것을 하지 않는다"고 썼다.

    성매매에 관한 것도 있었다. 안네 프랑크는 "정상적인 남성이라면 누구나 거리에서 말을 걸어오는 여성들과 관계를 맺는다"며 "파리에는 그걸 위한 커다란 집들이 있고, 아빠도 거기에 간 적이 있다"고 적어 놓았다.

    또 "독일군 여자들이 왜 네덜란드에 있는지 아니? 군인들을 위한 매트리스인 거지."라는 문구도 있었다.

    다른 한 편에는 "추한 아내를 둔 남자가 아내와 관계를 기피한다고 하자. 그가 저녁에 돌아와 자기 친구와 아내가 침대에 있는 것을 본거야. 그러면 그 남자는 '저 사람에게는 기회이고 나에게는 의무이구나' 그러겠지"라고 적었다.

    이번 '야한 농담'의 발견을 계기로 사춘기 소녀이던 안네 프랑크의 새로운 인간적 면모를 엿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새로 판독된 내용은 안네 프랑크가 암스테르담의 은신처에 들어간 직후인 1942년 9월 28일 쓰인 것이다.

    연구팀은 안네 프랑크가 행여나 다른 사람이 들여다볼까 걱정해 해당 페이지들을 '봉인'한 것으로 추정한다.

    프랑크 판 프레 네덜란드 전쟁 연구소 소장은 "새로 발견된 문장들을 읽는다면 누구나 웃음을 억누르지 못할 것"이라며 "안네 프랑크 역시 평범한 소녀였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0

기괴해님의 댓글

  • 쓰레빠  기괴해
  • SNS 보내기
  • 나쁜 사람들일세...ㅋㅋ
0

Worshiper님의 댓글

  • 쓰레빠  Worshiper
  • SNS 보내기
  • 이게 문과들이 얘기하는 감수성입니까?
0

eloe님의 댓글

  • 쓰레빠  eloe
  • SNS 보내기
  • 학자들 인성
0

복분자님의 댓글

  • 쓰레빠  복분자
  • SNS 보내기
  • 두번죽이네...
0

HTTP님의 댓글

  • 쓰레빠  HTTP
  • SNS 보내기
  • 걍 덮어두지 참 ㅋㅋㅋ
0

꿈매니아님의 댓글

  • 쓰레빠  꿈매니아
  • SNS 보내기
  • 안네 프랑크..
    의외로 고 송해 선생님보다 어린 동생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749 유머빠 믿고 거르는 음식점 특징 9 성형중독자 09.28 3607 15 2
748 유머빠 혐) 외국 커뮤에 올라 온 이상한 국산 … 13 만능가제트 09.27 7601 11 0
747 유머빠 고소당한 수학 유튜버 9 수분듬뿍 09.26 6852 15 0
746 유머빠 어버이날 NPC가 된 카페 사장님 11 solotong 09.26 5963 20 0
745 유머빠 세로드립을 이해못한(?) 여자친구 8 면세 09.25 7906 12 0
744 유머빠 요즘 노래방, 코노에서 금영이 사라진 이… 7 폭행몬스터 09.23 8548 12 0
743 유머빠 국방부에서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빼달라고 … 11 덴마크 09.22 8533 20 0
742 유머빠 장인과 사위가 친해지는 끝판왕 8 프랑스 09.21 9777 17 0
741 유머빠 대한민국 마약 밀수 근황 10 rlaaldud 09.20 9008 11 0
740 유머빠 2022년 이그노벨상 수상자들 12 오뎅은부산 09.19 7957 12 0
739 유머빠 혼자보기 아까운 딸배 쌩쇼 8 라은 09.18 12189 15 0
738 유머빠 이름 석자가 가진 설득력 11 뭉몽뭉 09.17 9372 15 0
737 유머빠 모텔와서 너무 신난 여친 8 qMMMp 09.16 12172 11 0
736 유머빠 햄스터 사료로 죽 끓여준 귀여운 후배 10 싱글콘 09.16 7080 18 0
735 유머빠 인간의 기억을 가지고 개로 환생함 15 고예림 09.15 9773 17 0
734 유머빠 추석전날 회식 회비 횡령한 무개념 도둑 9 클라우스 09.15 8278 12 0
733 유머빠 140만원의 위력 12 깐쇼새우 09.15 8686 21 0
732 유머빠 여캠 BJ 짝사랑하는 고양이 10 펜톡 09.14 9250 16 0
731 유머빠 수건가게의 진실 14 고추먹고맴맴 09.13 10256 12 0
730 유머빠 조선시대 여름속옷 클라스 ㄷㄷ 9 뭉몽뭉 09.12 13426 13 0
729 유머빠 하루20시간 월700을 안하는게 의외네요… 12 익명 09.12 10204 15 0
728 유머빠 최근 본 가장 안타까운 주문 9 solotong 09.11 10942 12 0
727 유머빠 한국남자가 이해안되는 스페인여성 10 칫솔 09.11 10704 14 0
726 유머빠 미국에서 인기 좋은 엘지제품 11 오뎅은부산 09.10 11075 16 0
725 유머빠 킥복싱 배우는 여중딩 11 정연없이사나마나 09.09 11494 13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