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철수하랬는데"…'고집불통' 캠핑객 구하러 왕복 8시간

  • 작성자: marketer
  • 비추천 0
  • 추천 24
  • 조회 7178
  • 이슈빠
  • 2022.08.11
누리꾼 “구하는 분들 목숨 걸어야 한다”

10일 강원도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로 고립된 캠핑객 2명이 구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를 통해 이들을 구했다. 사진 속 빨간 원은 구조된 캠핑객들이 계곡에 설치한 텐트의 모습. MBC 화면 캡처


철수하라는 권고를 미리 듣고도 계곡에 머물던 캠핑객들이 지난 9일 불어난 빗물로 119로 신고한 끝에 8시간 만에 구조됐다.

10일 MBC에 따르면 강원 양양소방서는 이날 새벽 1시30분쯤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로 고립된 캠핑객 2명을 구조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숲 속에 난 길)을 통해 캠핑객들을 구조했다. 이 캠핑객들은 사흘 간 사고 장소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캠핑객들은 텐트를 철수하라는 안전요원의 권고를 듣지 않고 버티다가 지난 9일 쏟아진 비로 물이 불어나자 결국 구조요청을 했다. 관할 군청이나 소방 당국은 구조 신고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대피 명령을 할 수 없는 권한이 없어 사고 가능성이 있어 보여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이 캠핑객들을 만났던 양양군의 한 안전요원은 MBC 인터뷰에서 “텐트를 치고 물놀이를 하는 분들에게 소리와 손짓으로 대피해야 한다, 위험하다고 했는데 무시했다”고 전했다.

장남중 양양소방서 구조대장은 “보통 급류에서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대부분의 이유가 얕은 물을 건너가다가 넘어지면서 다시 일어설 수 없기 때문에 사망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당국은 비가 내린 직후에는 산간에서의 캠핑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고립됐을 경우 서둘러 119에 신고하고 직접 물에 뛰어들지 말아야 하며, 사람을 구할 때는 밧줄이나 구명조끼를 던져서 구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민폐다. 구하러 가는 분들도 목숨을 걸어야 한다” “기습폭우도 아니고 예보된 건데 갔어야 했느냐” “하지 말라면 하지 말아라 좀” “계곡은 애초 크기가 작아서 비가 조금만 와도 수위가 금방 올라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http://news.nate.com/view/20220811n04099


에휴..

추천 2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딱쿠님의 댓글

  • 쓰레빠  딱쿠
  • SNS 보내기
  • 저런 애들도 강하게 처벌하는 법안 만들어야
0

랭랭랭님의 댓글

  • 쓰레빠  랭랭랭
  • SNS 보내기
  • 어휴........
0

네버님의 댓글

  • 쓰레빠  네버
  • SNS 보내기
  • 이런 사람들이 사고 나면 정부탓을 할거라 본다.
0

암살전지현님의 댓글

  • 쓰레빠  암살전지현
  • SNS 보내기
  • 진짜 좃같다
0

머리아픔님의 댓글

  • 쓰레빠  머리아픔
  • SNS 보내기
  • 귀한 인력 낭비
0

미친쌍사운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쌍사운드
  • SNS 보내기
  • 좀 내버려둬줬으면
0

황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황제
  • SNS 보내기
  • 그냥 냅두지 뭐하러 구조하냐
0

휴일님의 댓글

  • 쓰레빠  휴일
  • SNS 보내기
  • 저런 경우에는 출동비 쎄게 받아서 금융으로 일깨워줘야지
0

달리아님의 댓글

  • 쓰레빠  달리아
  • SNS 보내기
  • 왜 저러는거지 대체?
0

마네님의 댓글

  • 쓰레빠  마네
  • SNS 보내기
  • 들어 처먹질않아요 분명히 있어요 낚시꾼들 캠핑하는 인간들
    그리고 방파제 낚시들 휴~ 진짜
0

Creative님의 댓글

  • 쓰레빠  Creative
  • SNS 보내기
  • 내비둬 시발
0

아니이게누구야님의 댓글

  • 쓰레빠  아니이게누구야
  • SNS 보내기
  • X새끼들
0

화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화제
  • SNS 보내기
  • 저걸 왜 구조하나?
0

된장항아리님의 댓글

  • 쓰레빠  된장항아리
  • SNS 보내기
  • 구조대원은 목숨걸고 구하러가야되는데ㅡㅡ
0

plzzz님의 댓글

  • 쓰레빠  plzzz
  • SNS 보내기
  • 해마다 저런사람들은 없어지질않냐;
0

쿠쿠다수님의 댓글

  • 쓰레빠  쿠쿠다수
  • SNS 보내기
  • 이런 것들이 사고나면 남탓 오지게 하지
0

Matilda님의 댓글

  • 쓰레빠  Matilda
  • SNS 보내기
  • 목숨은 구해주고 벌금을 아주 세게 물려야 저런 고집 안부리지.
    구조대원 목숨이 더 귀하다.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52162 28 0
14754 이슈빠 "전동킥보드에 父 목뼈·두개골 골절…신도… 13 민방위 09.28 3060 26 0
14753 유머빠 믿고 거르는 음식점 특징 9 성형중독자 09.28 3659 15 2
14752 유머빠 혐) 외국 커뮤에 올라 온 이상한 국산 … 13 만능가제트 09.27 7650 11 0
14751 유머빠 고소당한 수학 유튜버 9 수분듬뿍 09.26 6875 15 0
14750 유머빠 어버이날 NPC가 된 카페 사장님 11 solotong 09.26 5984 20 0
14749 유머빠 세로드립을 이해못한(?) 여자친구 8 면세 09.25 7916 12 0
14748 유머빠 요즘 노래방, 코노에서 금영이 사라진 이… 7 폭행몬스터 09.23 8550 12 0
14747 유머빠 국방부에서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빼달라고 … 11 덴마크 09.22 8534 20 0
14746 유머빠 장인과 사위가 친해지는 끝판왕 8 프랑스 09.21 9782 17 0
14745 유머빠 대한민국 마약 밀수 근황 10 rlaaldud 09.20 9009 11 0
14744 유머빠 2022년 이그노벨상 수상자들 12 오뎅은부산 09.19 7958 12 0
14743 유머빠 혼자보기 아까운 딸배 쌩쇼 8 라은 09.18 12190 15 0
14742 이슈빠 무료라는 말 절대 믿으면 안되는 이유 10 태양별왕자 09.18 8810 22 0
14741 유머빠 이름 석자가 가진 설득력 11 뭉몽뭉 09.17 9374 15 0
14740 유머빠 모텔와서 너무 신난 여친 8 qMMMp 09.16 12175 11 0
14739 유머빠 햄스터 사료로 죽 끓여준 귀여운 후배 10 싱글콘 09.16 7083 18 0
14738 유머빠 인간의 기억을 가지고 개로 환생함 15 고예림 09.15 9778 17 0
14737 유머빠 추석전날 회식 회비 횡령한 무개념 도둑 9 클라우스 09.15 8281 12 0
14736 유머빠 140만원의 위력 12 깐쇼새우 09.15 8689 21 0
14735 유머빠 여캠 BJ 짝사랑하는 고양이 10 펜톡 09.14 9253 16 0
14734 유머빠 수건가게의 진실 14 고추먹고맴맴 09.13 10260 12 0
14733 유머빠 조선시대 여름속옷 클라스 ㄷㄷ 9 뭉몽뭉 09.12 13430 13 0
14732 유머빠 하루20시간 월700을 안하는게 의외네요… 12 익명 09.12 10205 15 0
14731 유머빠 최근 본 가장 안타까운 주문 9 solotong 09.11 10946 1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