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철수하랬는데"…'고집불통' 캠핑객 구하러 왕복 8시간

  • 작성자: marketer
  • 비추천 0
  • 추천 24
  • 조회 7173
  • 이슈빠
  • 2022.08.11
누리꾼 “구하는 분들 목숨 걸어야 한다”

10일 강원도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로 고립된 캠핑객 2명이 구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를 통해 이들을 구했다. 사진 속 빨간 원은 구조된 캠핑객들이 계곡에 설치한 텐트의 모습. MBC 화면 캡처


철수하라는 권고를 미리 듣고도 계곡에 머물던 캠핑객들이 지난 9일 불어난 빗물로 119로 신고한 끝에 8시간 만에 구조됐다.

10일 MBC에 따르면 강원 양양소방서는 이날 새벽 1시30분쯤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로 고립된 캠핑객 2명을 구조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숲 속에 난 길)을 통해 캠핑객들을 구조했다. 이 캠핑객들은 사흘 간 사고 장소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캠핑객들은 텐트를 철수하라는 안전요원의 권고를 듣지 않고 버티다가 지난 9일 쏟아진 비로 물이 불어나자 결국 구조요청을 했다. 관할 군청이나 소방 당국은 구조 신고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대피 명령을 할 수 없는 권한이 없어 사고 가능성이 있어 보여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이 캠핑객들을 만났던 양양군의 한 안전요원은 MBC 인터뷰에서 “텐트를 치고 물놀이를 하는 분들에게 소리와 손짓으로 대피해야 한다, 위험하다고 했는데 무시했다”고 전했다.

장남중 양양소방서 구조대장은 “보통 급류에서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대부분의 이유가 얕은 물을 건너가다가 넘어지면서 다시 일어설 수 없기 때문에 사망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당국은 비가 내린 직후에는 산간에서의 캠핑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고립됐을 경우 서둘러 119에 신고하고 직접 물에 뛰어들지 말아야 하며, 사람을 구할 때는 밧줄이나 구명조끼를 던져서 구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민폐다. 구하러 가는 분들도 목숨을 걸어야 한다” “기습폭우도 아니고 예보된 건데 갔어야 했느냐” “하지 말라면 하지 말아라 좀” “계곡은 애초 크기가 작아서 비가 조금만 와도 수위가 금방 올라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http://news.nate.com/view/20220811n04099


에휴..

추천 2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딱쿠님의 댓글

  • 쓰레빠  딱쿠
  • SNS 보내기
  • 저런 애들도 강하게 처벌하는 법안 만들어야
0

랭랭랭님의 댓글

  • 쓰레빠  랭랭랭
  • SNS 보내기
  • 어휴........
0

네버님의 댓글

  • 쓰레빠  네버
  • SNS 보내기
  • 이런 사람들이 사고 나면 정부탓을 할거라 본다.
0

암살전지현님의 댓글

  • 쓰레빠  암살전지현
  • SNS 보내기
  • 진짜 좃같다
0

머리아픔님의 댓글

  • 쓰레빠  머리아픔
  • SNS 보내기
  • 귀한 인력 낭비
0

미친쌍사운드님의 댓글

  • 쓰레빠  미친쌍사운드
  • SNS 보내기
  • 좀 내버려둬줬으면
0

황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황제
  • SNS 보내기
  • 그냥 냅두지 뭐하러 구조하냐
0

휴일님의 댓글

  • 쓰레빠  휴일
  • SNS 보내기
  • 저런 경우에는 출동비 쎄게 받아서 금융으로 일깨워줘야지
0

달리아님의 댓글

  • 쓰레빠  달리아
  • SNS 보내기
  • 왜 저러는거지 대체?
0

마네님의 댓글

  • 쓰레빠  마네
  • SNS 보내기
  • 들어 처먹질않아요 분명히 있어요 낚시꾼들 캠핑하는 인간들
    그리고 방파제 낚시들 휴~ 진짜
0

Creative님의 댓글

  • 쓰레빠  Creative
  • SNS 보내기
  • 내비둬 시발
0

아니이게누구야님의 댓글

  • 쓰레빠  아니이게누구야
  • SNS 보내기
  • X새끼들
0

화제님의 댓글

  • 쓰레빠  화제
  • SNS 보내기
  • 저걸 왜 구조하나?
0

된장항아리님의 댓글

  • 쓰레빠  된장항아리
  • SNS 보내기
  • 구조대원은 목숨걸고 구하러가야되는데ㅡㅡ
0

plzzz님의 댓글

  • 쓰레빠  plzzz
  • SNS 보내기
  • 해마다 저런사람들은 없어지질않냐;
0

쿠쿠다수님의 댓글

  • 쓰레빠  쿠쿠다수
  • SNS 보내기
  • 이런 것들이 사고나면 남탓 오지게 하지
0

Matilda님의 댓글

  • 쓰레빠  Matilda
  • SNS 보내기
  • 목숨은 구해주고 벌금을 아주 세게 물려야 저런 고집 안부리지.
    구조대원 목숨이 더 귀하다.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4705 유머빠 대한민국 젖꼭지 레전드 3대장 9 쾌속질주 08.25 12311 13 0
14704 유머빠 포르쉐의 가성비 최악의 옵션.gif 7 흑련 08.25 9344 14 0
14703 이슈빠 정신나간 연합뉴스 16 네이놈 08.24 9977 27 0
14702 유머빠 무단횡단하는 사람들 특징 12 애스턴마틴 08.24 8289 15 0
14701 이슈빠 택시로 착각하고 탄 할아버지… 면접 30… 10 영웅본색 08.24 6186 27 2
14700 유머빠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보다 빡친 영국아재 12 피아제트Z 08.23 9932 14 0
14699 유머빠 연봉 300만원 목수 10 gㅐ구쟁eㅣ 08.23 9429 13 0
14698 유머빠 당근마켓에서 벌어진 공기청정기 사건 8 수분듬뿍 08.22 10101 11 0
14697 유머빠 당당치킨에 맞서 황올 1인분 11000원… 12 롤링스톤즈 08.21 10819 15 0
14696 유머빠 존잘남의 잠 깨는 법 15 붙자고 08.20 17074 17 0
14695 유머빠 필리핀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트북 스캔들 9 보스톤 08.20 10822 20 0
14694 유머빠 여름 한철장사에 대한 피서객 일침 甲.j… 11 WhyWhyWhy 08.20 7945 22 0
14693 유머빠 19) 원나잇한 친구 남친한테 일러바친 … 10 슈퍼마켓 08.19 13896 13 0
14692 이슈빠 당근마켓에 침수된 람보르기니 100만원… 12 kimyoung 08.19 6830 19 0
14691 유머빠 워터풀의 흔한 알바.gif 8 왓슨 08.19 9186 18 0
14690 유머빠 한산 변요한 말타는 연기 12 고예림 08.18 9101 16 0
14689 유머빠 니들 후장에 뭐 넣어봤냐? 8 똥칠갑 08.18 9926 12 0
14688 유머빠 조수석에서 먹으면 맛있는 간식 6선 11 클라우스 08.18 7362 10 0
14687 유머빠 천하제일 좆망 타투 대회 11 절찬상영중 08.17 10240 13 0
14686 유머빠 개방적이면서 아이러니하게도 보수적인 옷 10 빈티지 08.16 11800 13 0
14685 유머빠 중소기업 사장들이 가장 극대노하는 거 13 투옥중 08.15 11448 16 0
14684 유머빠 7000원짜리 서울대학교 학식 클라스 8 팥히 08.14 10662 12 0
14683 유머빠 강남스타일이 미국인에게 통한 시대 배경 10 패턴을그리세요 08.14 9167 17 0
14682 이슈빠 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10 미스터리 08.14 7263 18 0
14681 이슈빠 '포메' 가방에 넣고 힘껏 내려쳐..평택… 15 Pioneer 08.13 7996 2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