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손녀가 39도 고열" 신고에…침수된 다리 건너간 소방관

  • 작성자: 잊을못
  • 비추천 0
  • 추천 31
  • 조회 9127
  • 이슈빠
  • 2022.08.11
10일 최용수 소방관이 경기도 양평군의 한 마을에서 주민을 도와 폭우로 인해 나무와 쓰레기 등이 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독자 제공

10일 최용수 소방관이 경기도 양평군의 한 마을에서 주민을 도와 폭우로 인해 나무와 쓰레기 등이 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독자 제공

“손녀가 열이 39도까지 오르는데, 폭우 때문에 다리에 장애물들이 쌓여 건너갈 수가 없어요.”

10일 오후 2시 19분쯤 경기도 양평소방서로 전화 한 통이 왔다.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의 한 마을에서 걸려온 전화였다. 이곳은 약 40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인데, 지난 8일 밤부터 내린 폭우로 강을 건너 마을 밖으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다리가 침수됐다고 한다.

8일 밤부터 심재성(64)씨의 2살짜리 손녀가 열이 심하게 나면서 문제가 생겼다. 집에 있는 해열제를 먹여도 열은 내리지 않았고, 그마저도 다 떨어져가는 상황이었다. 하필 지난 8일 출근한 아이의 엄마도 다리를 이용하지 못해 10일까지도 집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었다. 열이 올라 보채는 아이를 보던 할머니가 발을 동동 구르다가 10일 낮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강 건너 맞은편에 119 차량이 도착했지만 할머니는 아이를 업은 채 차를 바라만 봤다. 다리 위에는 3일 동안 내린 비로 떠내려온 나무나 쓰레기 등이 잔뜩 쌓여 있었다. 주변에서 이런 상황을 지켜보던 마을 사람들도 “이 다리를 어떻게 건너냐” “아이가 아픈데 어떡하냐”고 말할 뿐이었다.

이때 양평소방서 개군119지역대 소속 최용수(25) 소방관이 다리를 건너오기 시작했다. 약 80m밖에 되지 않는 다리였지만 5분 넘게 이리저리 얽히고설킨 나무 등을 헤치며 강을 건넜다. 그리고 아이를 업은 할머니의 손을 잡고, 방해물을 치워가며 다시 다리를 건너갔다고 한다. 그렇게 2살짜리 아이는 무사히 병원에 갈 수 있었다. 최 소방관은 올해 1월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이었다. 하지만 그는 “아이가 열이 많이 나는 상황에서 또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더 지체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소방관으로서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했다.


한예나 기자 nayena@chosun.com


http://news.nate.com/view/20220811n00845




인류애 충전..

힘든 상황에도 이렇게 좋은 분들이 계셔서 아직 살만하다싶음

추천 3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딱쿠님의 댓글

  • 쓰레빠  딱쿠
  • SNS 보내기
  • 따뜻~
0

랭랭랭님의 댓글

  • 쓰레빠  랭랭랭
  • SNS 보내기
  • 우리나라 최고의 영웅 소방관님들..
0

PASU님의 댓글

  • 쓰레빠  PASU
  • SNS 보내기
  • 슈퍼 히어로!
0

케이드님의 댓글

  • 쓰레빠  케이드
  • SNS 보내기
  • 제가 고맙습니다.
0

마네님의 댓글

  • 쓰레빠  마네
  • SNS 보내기
  • 휴~ 고맙습니다. 일 못하는 국회놈들보다 훨씬 좋습니다
0

Creative님의 댓글

  • 쓰레빠  Creative
  • SNS 보내기
  • 감사합니다 소방관님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52162 28 0
14754 이슈빠 "전동킥보드에 父 목뼈·두개골 골절…신도… 13 민방위 09.28 3046 26 0
14753 유머빠 믿고 거르는 음식점 특징 9 성형중독자 09.28 3657 15 2
14752 유머빠 혐) 외국 커뮤에 올라 온 이상한 국산 … 13 만능가제트 09.27 7650 11 0
14751 유머빠 고소당한 수학 유튜버 9 수분듬뿍 09.26 6874 15 0
14750 유머빠 어버이날 NPC가 된 카페 사장님 11 solotong 09.26 5983 20 0
14749 유머빠 세로드립을 이해못한(?) 여자친구 8 면세 09.25 7914 12 0
14748 유머빠 요즘 노래방, 코노에서 금영이 사라진 이… 7 폭행몬스터 09.23 8550 12 0
14747 유머빠 국방부에서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빼달라고 … 11 덴마크 09.22 8534 20 0
14746 유머빠 장인과 사위가 친해지는 끝판왕 8 프랑스 09.21 9782 17 0
14745 유머빠 대한민국 마약 밀수 근황 10 rlaaldud 09.20 9009 11 0
14744 유머빠 2022년 이그노벨상 수상자들 12 오뎅은부산 09.19 7958 12 0
14743 유머빠 혼자보기 아까운 딸배 쌩쇼 8 라은 09.18 12190 15 0
14742 이슈빠 무료라는 말 절대 믿으면 안되는 이유 10 태양별왕자 09.18 8810 22 0
14741 유머빠 이름 석자가 가진 설득력 11 뭉몽뭉 09.17 9374 15 0
14740 유머빠 모텔와서 너무 신난 여친 8 qMMMp 09.16 12175 11 0
14739 유머빠 햄스터 사료로 죽 끓여준 귀여운 후배 10 싱글콘 09.16 7083 18 0
14738 유머빠 인간의 기억을 가지고 개로 환생함 15 고예림 09.15 9778 17 0
14737 유머빠 추석전날 회식 회비 횡령한 무개념 도둑 9 클라우스 09.15 8281 12 0
14736 유머빠 140만원의 위력 12 깐쇼새우 09.15 8689 21 0
14735 유머빠 여캠 BJ 짝사랑하는 고양이 10 펜톡 09.14 9253 16 0
14734 유머빠 수건가게의 진실 14 고추먹고맴맴 09.13 10260 12 0
14733 유머빠 조선시대 여름속옷 클라스 ㄷㄷ 9 뭉몽뭉 09.12 13430 13 0
14732 유머빠 하루20시간 월700을 안하는게 의외네요… 12 익명 09.12 10205 15 0
14731 유머빠 최근 본 가장 안타까운 주문 9 solotong 09.11 10946 1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