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손녀가 39도 고열" 신고에…침수된 다리 건너간 소방관

  • 작성자: 잊을못
  • 비추천 0
  • 추천 31
  • 조회 9126
  • 이슈빠
  • 2022.08.11
10일 최용수 소방관이 경기도 양평군의 한 마을에서 주민을 도와 폭우로 인해 나무와 쓰레기 등이 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독자 제공

10일 최용수 소방관이 경기도 양평군의 한 마을에서 주민을 도와 폭우로 인해 나무와 쓰레기 등이 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독자 제공

“손녀가 열이 39도까지 오르는데, 폭우 때문에 다리에 장애물들이 쌓여 건너갈 수가 없어요.”

10일 오후 2시 19분쯤 경기도 양평소방서로 전화 한 통이 왔다.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의 한 마을에서 걸려온 전화였다. 이곳은 약 40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인데, 지난 8일 밤부터 내린 폭우로 강을 건너 마을 밖으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다리가 침수됐다고 한다.

8일 밤부터 심재성(64)씨의 2살짜리 손녀가 열이 심하게 나면서 문제가 생겼다. 집에 있는 해열제를 먹여도 열은 내리지 않았고, 그마저도 다 떨어져가는 상황이었다. 하필 지난 8일 출근한 아이의 엄마도 다리를 이용하지 못해 10일까지도 집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었다. 열이 올라 보채는 아이를 보던 할머니가 발을 동동 구르다가 10일 낮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강 건너 맞은편에 119 차량이 도착했지만 할머니는 아이를 업은 채 차를 바라만 봤다. 다리 위에는 3일 동안 내린 비로 떠내려온 나무나 쓰레기 등이 잔뜩 쌓여 있었다. 주변에서 이런 상황을 지켜보던 마을 사람들도 “이 다리를 어떻게 건너냐” “아이가 아픈데 어떡하냐”고 말할 뿐이었다.

이때 양평소방서 개군119지역대 소속 최용수(25) 소방관이 다리를 건너오기 시작했다. 약 80m밖에 되지 않는 다리였지만 5분 넘게 이리저리 얽히고설킨 나무 등을 헤치며 강을 건넜다. 그리고 아이를 업은 할머니의 손을 잡고, 방해물을 치워가며 다시 다리를 건너갔다고 한다. 그렇게 2살짜리 아이는 무사히 병원에 갈 수 있었다. 최 소방관은 올해 1월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이었다. 하지만 그는 “아이가 열이 많이 나는 상황에서 또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더 지체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소방관으로서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했다.


한예나 기자 nayena@chosun.com


http://news.nate.com/view/20220811n00845




인류애 충전..

힘든 상황에도 이렇게 좋은 분들이 계셔서 아직 살만하다싶음

추천 3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딱쿠님의 댓글

  • 쓰레빠  딱쿠
  • SNS 보내기
  • 따뜻~
0

랭랭랭님의 댓글

  • 쓰레빠  랭랭랭
  • SNS 보내기
  • 우리나라 최고의 영웅 소방관님들..
0

PASU님의 댓글

  • 쓰레빠  PASU
  • SNS 보내기
  • 슈퍼 히어로!
0

케이드님의 댓글

  • 쓰레빠  케이드
  • SNS 보내기
  • 제가 고맙습니다.
0

마네님의 댓글

  • 쓰레빠  마네
  • SNS 보내기
  • 휴~ 고맙습니다. 일 못하는 국회놈들보다 훨씬 좋습니다
0

Creative님의 댓글

  • 쓰레빠  Creative
  • SNS 보내기
  • 감사합니다 소방관님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4580 유머빠 (ㅇㅎ?) 입원하면 최소 10kg 빠져서… 13 GTX1070 06.22 13038 14 0
14579 유머빠 부자와 가난한 자의 차이 6 닝겐 06.22 10559 20 0
14578 유머빠 새로 변하는 여자 ㄷㄷ 8 강건마 06.21 13384 13 0
14577 유머빠 갑자기 말레이시아 국민배우가 된 한국배우 6 군짱 06.21 10192 14 0
14576 이슈빠 "한국에 묻히고 싶다".. 캐나다 6·2… 5 스콧트 06.20 9061 33 0
14575 유머빠 말벌 둥지 제거해주세요 10 에프니까청춘 06.20 9153 16 0
14574 유머빠 20대들이 제일 처음 썼던 휴대폰 11 슝숑 06.20 9187 10 0
14573 유머빠 강간범의 최후 13 섹섹머신 06.20 9629 17 0
14572 유머빠 의도한건 아니겠지만 엄청 신경쓰이는 건물… 8 맨날졸려 06.19 11498 13 0
14571 유머빠 여가부 검열 레전드 사건 12 애스턴마틴 06.17 12379 25 1
14570 유머빠 여자로 태어난게 다행이라는 일본 아내 15 그만하자 06.17 10670 25 0
14569 유머빠 동생이 사준 크롭티 입어본 누나 후기 10 싸익버닉 06.17 10614 16 0
14568 이슈빠 전국 주유소 근황 10 모닥불소년 06.16 12783 19 0
14567 이슈빠 차로 여성 친 30대, "음주운전?" 묻… 13 젊은베르테르 06.16 9868 23 0
14566 유머빠 누나서랍장속에서 인피니티스톤발견 12 개구기 06.16 10200 16 0
14565 유머빠 배경때문에 망한 비키니 촬영 10 GGGGGG 06.16 10385 13 0
14564 유머빠 인터뷰중 당황한 탕웨이 9 키리키리 06.15 8755 19 0
14563 유머빠 복싱하는 누나 - 주먹이 안보임 6 아는행님 06.15 11102 15 1
14562 이슈빠 아이오닉5 충돌 3초만에 800도, 탑승… 17 불반도 06.14 10907 23 0
14561 유머빠 한국인을 암살하려는 비빔면 먹방 7 빈티지 06.14 10407 10 0
14560 유머빠 요즘 대한민국 잼민이 근황 14 꾸리 06.14 8731 16 0
14559 유머빠 진짜 시골 특징 10 성형중독자 06.13 11673 14 0
14558 유머빠 경찰이 시킨 수치플레이 10 독네임빙고 06.12 13389 17 0
14557 유머빠 31살에 2000억 벌고 잠정 은퇴한 사… 7 ALL가이드 06.12 12351 14 0
14556 이슈빠 최근 놀라운 경찰 클라스.jpg 12 Mountking 06.11 13944 18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