甲오브쓰레빠



본문

박수홍 변호사 "혹시 몰라서 방검복 입어...너무나 큰 충격" (종합)

  • 작성자: shurimp
  • 비추천 0
  • 추천 25
  • 조회 10870
  • 이슈빠
  • 2022.10.04

화면 캡처 2022-10-04 152014.png [단독] 박수홍 변호사 "혹시 몰라서 방검복 입어..너무나 큰 충격" (종합)

 

 

4일 박수홍의 부친 박 씨는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진행되는 큰 아들이자 박수홍의 친형 박 씨의 횡령 혐의 관련해 참고인으로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과 법률 대리인을 비롯해 박수홍의 형수 이 모 씨도 참고인으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이 지난해 4월 친형 박 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지 1년 여 만에 처음 마주한 자리에서 부친 박 씨는 박수홍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수홍을 향해 "흉기로 XX겠다"는 등 신변에 위협을 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부친의 돌발적인 폭행과 폭언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측 법률 대리인 노종언 변호사가 119 신고 전화를 했으며, 경찰이 함께 출동했다. 박수홍은 이동식 침대에 누운 채로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구급차의 열린 창문 사이로 박수홍이 눈을 감은 채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짓는 모습이 취재진에게 포착 되기도 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 씨의 부상 정도 보다 천륜을 저버리는 심한 협박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의 부친은 박수홍이 지난해 4월 친형 박 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자 망치를 들고 박수홍의 집에 찾아온 일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당시 '문을 부수고 들어가겠다'는 부친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아서 크게 우려할 만한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박수홍의 변호사는 SBS 연예뉴스 취재진에게 "아버님이 1년 여 전에도 망치를 들고 협박한 일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조사를 오면서도 검찰 수사관에게 혹시 모를 폭력 사태가 없을 지 신변에 대한 보호를 요청한 상태였다. 박수홍 씨가 방검복까지 착용할 정도로 심하게 두려워 하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실제로 '흉기로 XX겠다'는 발언까지 들어서 충격이 정말 크다. 너무나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씁쓸해 했다.


큰아들 죄를 자신탓이라고 출석하는 피의자 신분의 아버지..

둘째 아들 흉기로 협박하는 아버지..

동일한 아버지..

 

추천 2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하지마님의 댓글

  • 쓰레빠  하지마
  • SNS 보내기
  • 와 부친 진짜..
0

skyseo님의 댓글

  • 쓰레빠  skyseo
  • SNS 보내기
  • 미친
0

doing님의 댓글

  • 쓰레빠  doing
  • SNS 보내기
  • 1년 여 만에 처음 마주한 자리에서 부친 박 씨는 박수홍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수홍을 향해 "흉기로 XX겠다"는 등 신변에 위협을 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와씨..........
0

스튜디오님의 댓글

  • 쓰레빠  스튜디오
  • SNS 보내기
  • 수홍이형 ㅠㅠ
0

으이구님의 댓글

  • 쓰레빠  으이구
  • SNS 보내기
  • 아빠가 칼들고 협박함?
0

회는멸치님의 댓글

  • 쓰레빠  회는멸치
  • SNS 보내기
  • 남도 아니고 가족때문에 방검복을 입다니ㅠㅠ
0

성공욕망충만님의 댓글

  • 쓰레빠  성공욕망충만
  • SNS 보내기
  • 에고...
0

상쾌한아침님의 댓글

  • 쓰레빠  상쾌한아침
  • SNS 보내기
  • 검찰은 뭐하냐??
0

아뿔싸님의 댓글

  • 쓰레빠  아뿔싸
  • SNS 보내기
  •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0

한산반도님의 댓글

  • 쓰레빠  한산반도
  • SNS 보내기
  • 진짜 이러다 사람 한명 잡겠다
0

supia님의 댓글

  • 쓰레빠  supia
  • SNS 보내기
  • 잘 정리하고 외국 나가서 사시는게 좋겠네요 에궁..
0

금지님의 댓글

  • 쓰레빠  금지
  • SNS 보내기
  • 진짜 박수홍씨 너무 힘들었겠다...
0

플라타너스님의 댓글

  • 쓰레빠  플라타너스
  • SNS 보내기
  • 검찰 뭐하냐 진짜
0

시라소니님의 댓글

  • 쓰레빠  시라소니
  • SNS 보내기
  • 아버지가 어느 정도길래 방검복을 입을 정도냐..
0

甲오브쓰레빠



甲오브쓰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 알림 쓰레빠 지식인들이 갖춰야 할 정신 쓰레빠관리자 09.01 52934 28 0
14829 유머빠 오늘 축구 안보고 잔 사람들이 맞이한 아… 20 ZALMAN 12.03 3416 21 0
14828 유머빠 서울시민 vs 경기도민 12 뜨악 12.03 2611 16 0
14827 유머빠 2020년 기준 대한민국 평균 소득 분포 15 아시아나항문 12.02 4321 15 0
14826 유머빠 변호사가 말하는 악플 쓰면 안되는 이유 11 공식인증 12.01 5568 13 0
14825 유머빠 싸구려가방 들고다닌다고 핀잔들은 후 반응 12 꾸리 11.30 7049 19 0
14824 유머빠 한화 회장님한테 질문하는 최양락 10 페라리 11.30 6052 13 0
14823 유머빠 한 mc가 나락가게된 사건 17 슝숑 11.29 8721 14 0
14822 유머빠 미성년자 걸그룹 성희롱하던 9급 공무원 … 13 0z1z2z3z 11.28 8302 18 0
14821 유머빠 새가 나는 것처럼 보이게 해주세요 6 유리몸 11.27 6900 13 0
14820 유머빠 카타르에서 국왕만나서 자랑하는 조원희 9 롤링스톤즈 11.26 6843 14 0
14819 이슈빠 간만에 훈훈한 뉴스 13 아시아나항문 11.25 7925 22 0
14818 이슈빠 “숙소가서 같이 술 먹자” 女가이드에 추… 13 나도좀살자좀 11.24 9232 17 0
14817 유머빠 서해안에 모래경단이 있는 이유 6 Crocodile 11.24 5943 11 0
14816 유머빠 담배 사려는 미성년자 참교육 8 손님일뿐 11.23 7963 14 0
14815 유머빠 휴대폰 주움.jpg 9 그만하자 11.23 8714 13 0
14814 유머빠 급식 참교육하는 누나들 15 킬로스 11.22 10714 18 0
14813 이슈빠 백종원이 경고했던 청년몰 근황 13 크로와쌍 11.21 8250 20 0
14812 유머빠 남자 손님은 왜 리뷰를 안써줄까? ㅠㅠ 7 gㅐ구쟁eㅣ 11.21 6357 12 0
14811 유머빠 편의점 알바생 융통성 없네요.jpg 7 읍읍읍 11.20 6776 15 0
14810 유머빠 지방사람들은 은근 모른다는 사실 11 모닥불소년 11.19 9167 14 0
14809 유머빠 친구가 이런 문자를 보냈어 10 Crocodile 11.18 8857 15 0
14808 유머빠 추억의 도시락 특징 8 Kimony 11.17 7176 12 0
14807 유머빠 배달 4분 늦었는데... 9 취존 11.16 7631 15 0
14806 유머빠 싱글벙글 이재용 딸.jpg 11 아시아나항문 11.14 11726 16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