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빠



본문

황소군단의 비상 이끌 잭 라빈, “새 시즌에는 PO 갈 수 있을 것”

  • 작성자: 시훈아빠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651
  • 2019.07.11



[점프볼=서호민 기자] 지난 시즌 시카고 불스의 에이스로 활약한 잭 라빈(24, 196cm)이 다가올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 전방십자인대 부상을 씻어내고 코트로 돌아온 라빈은 정규리그 63경기에 출전해 평균 23.7득점(FG 46.7%) 4.7리바운드 4.6어시스트, 커리어-하이를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시카고의 에이스로 발돋움했다. 

시카고는 지난 시즌 22승 60패의 성적을 남기며 2년 연속 동부 컨퍼런스 최하위권에 머물렀지만, 라빈의 고군분투 활약에 한 줄기 희망을 찾을 수 있었다. 여기다 이번 FA시장에서 테디어스 영, 토마스 사토란스키 등을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열을 올렸고,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촉망 받는 가드 유망주 코비 화이트까지 품으면서 만족스러운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 

라빈은 최근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비시즌에 충분히 좋은 결과를 냈다. 테디어스와 토마스는 매우 이타적인 선수들이다. 또, 드래프트에서 훌륭한 능력을 지닌 신인들도 뽑았다. 나는 이들과 함께 할 새로운 시즌이 매우 기대된다. 우리는 충분히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2014-2015시즌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에서 데뷔한 이후 각종 부상 이슈에 시달리며 2년차인 2015-2016시즌을 제외하고,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시즌을 치르지 못한 라빈은 새 시즌 전 경기 출장을 개인 목표로 삼았다.

그는 “갈수록 몸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 다쳤던 무릎도 다 나은 상태다. 2년차 시즌을 제외하고 아직까지 전 경기 출장을 하지 못했는데, 새 시즌에는 꼭 전 경기에 출장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시카고는 2016-2017시즌 이후 플레이오프 나들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 황소군단의 비상을 이끌 라빈은 과연 자신의 바람대로 팀을 플레이오프 무대에 올려놓을 수 있을까.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스포츠빠



스포츠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5705 나성범-노진혁 투런포 NC, 5연승 돌풍 SK에 8대6 승리. 06.04 53 0 0
115704 2020 KBO리그 6월 3일 순위 06.04 122 1 0
115703  외국인 트라이아웃 결과가 나왔습니다. 06.04 95 0 0
115702 2020 KBO리그 내일의 선발투수 예고 06.04 96 0 0
115701   심상치 않은 고졸 루키 소형준 06.04 109 0 0
115700 (데이터주의) '이원석 8타점 원맨쇼' 삼성, LG 7연속 위닝… 06.04 88 0 0
115699   차범근의 기록을 따라잡은 하세베 06.04 139 1 0
115698 ‘양현종 140승’ KIA, 롯데 11-2 완파하고 대기록 자축 06.04 126 0 0
115697 '조영건 데뷔 첫 승' 키움 2연승, 한화는 결국 10연패 06.04 79 0 0
115696 공황장애 극복해가며 다시 마운드에 오른 '산삼', KIA 홍상삼 06.04 178 0 0
115695 KT 루키 소형준, 또 곰 사냥 성공…7이닝 무실점 '4승 보인… 06.04 111 1 0
115694  NBA가 돌아옵니다!! 06.04 190 1 0
115693 송광민, 판독도 어쩔 수 없었던 송구 실책 / 5회초 06.04 230 0 0
115692 '아니 벌써 6타점' 삼성 이원석, LG전서 3점포 폭발 06.04 117 1 0
115691 꼴찌 한화의 이상한 문화 : 경쟁 없는 순혈주의 06.04 303 0 0
115690 차붐도 학범슨도 '지도사 2급 자격증' 있어야 올림픽 이끈다? 06.04 236 0 0
115689 'KBO리그 복귀 추진' 강정호, 5일 입국…자가격리 후 기자회… 06.04 153 0 0
115688 FC서울, 김성재 수석코치와 결별...김진규 합류 06.04 112 1 0
115687 NPB 요미우리-세이부, 코로나19 의심자 나와 연습경기 취소 06.04 71 1 0
115686 오치아이 감독, "KBO리그 근육파열 다수 발생 이유는.." 06.04 144 0 0
115685 KIA 김호령의 성공적 복귀…최원준 입지는? “당분간 포지션 변… 06.04 97 0 0
115684  NBA 불스 우승팀 랭킹.jpg 06.04 153 0 0
115683  NBA 위대한 시즌.jpg 06.04 112 0 0
115682  NBA 통산 플레이오프 더블-더블 Top5 06.04 122 1 0
115681  NBA 선수들이 가장 많이 신는 농구화.jpg 06.04 145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