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빠



본문

케빈 듀란트 "나는 다른 GSW 선수처럼 될 수 없었다"

  • 작성자: 결사반대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462
  • 2019.09.11

 



[루키=이동환 기자] 케빈 듀란트가 3년 간의 골든스테이트 생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더 월스트리터 저널」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케빈 듀란트와 가진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인터뷰에서 듀란트는 3년 동안의 골든스테이트 생활과 자신의 커리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점점 내가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는 다르다는 걸 깨닫기 시작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골든스테이트의 일부가 되고 싶었고 골든스테이트 가족에 들어가고 싶었다. 그리고 정말로 다들 날 반겨줬다"며 "하지만 결국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처럼 될 수 없었다. 나는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되지 않은 선수였다. 스테픈 커리는 골든스테이트에 지명됐고 안드레 이궈달라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첫 우승을 경험한 선수였다. 클레이 탐슨과 드레이먼드 그린도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됐다. 다들 골든스테이트에서 명예를 얻은 선수들이었다. 그런데 나는 골든스테이트에 오기 전에 이미 MVP를 받고 득점왕을 받은 선수였다"라고 했다.

이어서 "시간이 흐를수록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그게 이상한 건 아니다. 내가 쌓아온 커리어와 리그에 들어온 과정을 보면 그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미디어에서 우리를 아예 '케빈 듀란트와 워리어스'로 바라봤다. 누구도 내가 골든스테이트에 포함돼 있다는 것을 완벽히 받아들이지 않는 듯 했다"라고 덧붙였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 특유의 유기적인 공격 시스템이 늘 효과적이지는 않았다고 되돌아보기도 했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했던 모션 오펜스는 특정 상황에서만 효과를 봤다"며 "플레이오프 2라운드까지는 (모션 오펜스) 시스템에 의존해도 괜찮았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는 개인 플레이를 섞어야 했다. 팀 전체를 위한 공격은 포기해야 했다. 상대들이 갈수록 훨씬 영리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국엔 나의 개인 득점을 만드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왔다. 드리블을 하고 아이솔레이션 공격을 하고 픽앤롤을 했다. 나 자신의 득점을 쌓는 것에 몰두해야 했다"고 밝혔다.

결국 듀란트는 지난 7월 골든스테이트를 떠나 브루클린으로 이적했다. 커리어 두 번째 이적이었다. 하지만 아킬레스건 부상의 여파로 오는 시즌은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전망이다. 듀란트가 떠난 뒤 골든스테이트도 로스터를 대대적으로 개편한 상태다.





워리어스에서 영구결번까지 한 엄연한 워리어스 선수였는데 무슨 소리..!

미디어나 주변의 소음은 흘려 듣는게 답..

워리어스와 워리어스의 팬들은 듀란트의 헌신을 잊지 않을 겁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스포츠빠



스포츠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0512 린드블럼, 밀워키 유니폼 입는다… 3년 912만 달러 12.12 75 0 0
110511  신태용 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중국리그 선전 사령탑 내정 12.12 72 1 0
110510 린드블럼, MLB 밀워키와 계약…3년 총액 109억원 12.12 136 1 0
110509  계약 4건에 1조원-수수료만 520억원...보라스 '슈퍼 파워 12.12 98 0 0
110508 울버햄튼, '음메페' 황희찬 겨울 영입 노린다.. 이적료 331… 12.12 148 1 0
110507  여자 아나운서 Vs 씨름 선수 12.12 226 1 0
110506   챔스 16강 2위포트 대형폭탄 확정.gfy (7MB) 12.12 162 0 0
110505   감독이 둘 다 바뀐 2달 만의 리턴매치.gfy (8MB) 12.12 151 1 0
110504  갤럽 올해를 빛낸 스포츠선수 12.12 103 0 0
110503 맨시티도 음바페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과르디올라가 주도' 12.12 120 1 0
110502   앤서니 렌던 7년 245M 에인절스 12.12 119 0 0
110501 박항서 매직…베트남 `40년 남북갈등`도 날려버렸다 12.12 235 0 0
110500 히딩크 감독 근황.jpg 12.12 411 2 0
110499 클롭, 잘츠부르크전 앞두고 통역사의 말 바로 잡은 사연 12.12 230 0 0
110498 울버햄튼, '음메페' 황희찬 겨울 영입 노린다.. 이적료 331억… 12.12 184 0 0
110497 “살라흐에게 노벨 물리학상을” 뜨거운 반응이 나오는 이유 12.12 201 0 0
110496 '보라스 파워' 게릿 콜, 양키스와 역대급 계약...류현진은? 12.12 154 0 0
110495 '모리뉴의 황태자' 손흥민, 챔스 원정 뮌헨行 12.12 207 1 0
110494  조쉬 린드블럼 3년 9.1M 밀워키행 12.12 128 1 0
110493 박항서 감독, 제자 대신 인도네시아 부상자에 사과 12.12 295 1 0
110492  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최종 순위 12.12 121 0 0
110491 류현진 "스트라스버그 부러워…1억달러 이야기, 나도 듣고 싶어" 12.12 237 1 0
110490  창단 첫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16강에 진출한 아탈란타.gfy 12.12 155 1 0
110489 '월드클래스' 손흥민, 유럽 5대 리그 폼 랭킹 6위...EPL… 12.12 279 0 0
110488 황희찬에게 값진 첫 UCL "판 데이크같은 선수와 계속 상대하고… 12.12 156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