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빠



본문

  짧아진 올스타전 기간에 불만인 감독들

  • 작성자: 나비효과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227
  • 2024.06.19


http://m.sports.naver.com/kbaseball/article/076/0004158585
'누구를 위한 올스타 휴식기 단축인가.' 염갈량의 작심 발언. "이러면 감독들이 (올스타전) 무리하지 말라고 한다"

예전엔 올스타 브레이크가 나흘 정도였다. 짧은 올스타 브레이크의 문제점은 선수들이 쉴 수가 없다는 점이었다. 특히 올스타전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곧바로 후반기를 준비해야하기 때문에 올스타전에 제대로 뛸 수가 없었다.

그래서 2019년부터 올스타 브레이크를 일주일로 늘렸다. 올스타전에 뛰고 충분한 휴식을 갖고 후반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올해 다시 나흘로 줄었다. 시즌 후 개최되는 프리미어12 때문에 한국시리즈까지 빨리 끝낼 수 있도록 일정을 당겼다.

LG 염경엽 감독

"올스타 브레이크가 나흘 밖에 안되는 것에 감독들이 다 불만이다. 나흘로 정한 것도 어떤 감독도 들어본 적이 없었다. 현장의 의견도 안듣고 나흘로 정했다"

"올스타전 때 감독 회의를 해서 여러 안건을 KBO에 건의할 생각인데 올스타 브레이크를 7일로 하는 것도 포함된다"

"올스타전을 팬들이 와서 즐기려면 일주일은 쉬어야 한다"

"올스타전 끝나고 이틀 쉬고 바로 경기에 들어가는데 감독들이 보내고 싶겠나. 가더라도 무리하지 말라고 할 것"

"올스타전도 재미있어야 팬들이 오시지 않겠나. 선수들이 베스트로 플레이를 해야 재미가 있다. 최근엔 선수들이 베스트로 하지 않았나"

"선수들이 회복이 다 되지 않은 상태에서 후반기를 하기 때문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일주일이면 충분히 팀을 재정비할 시간이 되지만 나흘은 짧다"



프리미어12 등으로 이유가 있어서 그랬던 것 같긴 하지만 확실히 올스타전 관련해서 저런 고충이 있군요. 뒤로 리그 일정이 너무 늘어지는 일들도 많았어서 다소 빡빡하게 스케줄을 잡아둔 것 같은데 올스타전 본연의 의미를 지적하는 이러한 시선도 일리가 있어보이고 그렇네요.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스포츠빠



스포츠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99952 '챔피언스리그 진출' 아스톤 빌라, 영입 미… 07.23 53 0 0
199951 굿바이 요리스→진짜 토트넘 NO.1 됐다! … 07.23 58 0 0
199950 '워크에식 문제' 라모스 전격 방출, 두산 또… 07.23 72 0 0
199949 손흥민, 양민혁 강원 출신 '꿈의 조합' 탄생… 07.23 57 0 0
199948 '이태석↔원두재 트레이드 불발' 서울의 입장… 07.23 55 0 0
199947 박지성, 전북 테크니컬 디렉터 내려놓는다…구단… 07.23 76 0 0
199946   두산, 3할 외인 라모스 바꿨다! 외야수 제러드 영 영입 07.23 59 0 0
199945 FC서울, 원두재 - 이태석 트레이드 관련 … 07.23 58 0 0
199944 오타니 7G 연속출루 성공, 테오스카가 다 했… 07.23 66 0 0
199943  완더 프랑코는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학대 및 성적 착취 범죄 외… 07.23 65 0 0
199942   10개 구단 가을야구 진출 확률 현황 07.23 79 0 0
199941   이번 시즌 타자 OPS 뒤에서부터 순위 07.23 50 0 0
199940   크보 통산 400도루를 넘긴 선수는 5명 07.23 70 0 0
199939   팀 K리그 22명 선수단 확정 07.23 70 0 0
199938 더 뜨거워진 1부 승격 마지노선 '5위 쟁탈… 07.23 56 0 0
199937 K리그 팬덤 “‘김건희 황제조사’와 다를게 뭐… 07.23 50 0 0
199936 '비정한' 다저스, 8승 2패 팩스턴 버리고 … 07.23 58 0 0
199935   드라이버 챔피언이 되려면 갖춰야 하는 자질 07.23 57 0 0
199934 240722 WWE 러 간략결과 … 07.23 39 0 0
199933  위기의 USA를 구하러 불혹의 르브론의 간다.mp4 07.23 76 0 0
199932 마르세유, 호이비에르 영입 07.23 52 0 0
199931 WWE가 허가하지 않은 허트 비즈니스 재결합,… 07.23 73 0 0
199930 토트넘 홋스퍼, 아시아 투어 선수단 확정 … 07.23 81 0 0
199929   다음 직관 예고편 07.23 56 0 0
199928 리버풀 지역지-'HERE WE GO' 로마노 … 07.23 75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