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빠



본문

박지성, 이영표 덕분에 허정무가 16강을 갔다.

  • 작성자: 애연둥이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884
  • 2018.08.10

저는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 뇌를 조사해보고 싶어요.


히딩크부터 박지성 이영표를 활용한 수많은 대표팀 감독을 거쳐왔지만 왜 허정무만 남아공에서 성공을 거두었느냐.

전술적 능력도 교체 타이밍도 구린 허정무가 어떻게 성공을 거두었느냐.

그보다 앞서 FA컵 우승을 제외하고 별다른 성과가 없던 허정무가 어떻게 남아공을 준비하면서 역대최강중 하나로 뽑힐만한 전성기를 구가할수 있었냐


뻔하잖아요.


감독의 능력은 전술적 능력도 교체 타이밍을 제일 중요시 여기는 풍조가 있지만

선수단 공기를 조절하고 선수를 적재적소에 배치 시키고 선수진에 맞는 전술을 구사하는것도 있어요.


비록 그게 허정무가 쓸줄아는 몇개의 전술중 우연찮게 들어맞는거라 할지라도 그 선수단을 이끌고 결과를 내면 그건 감독의 지분이 상당히 높은거고 평가를 받아야 하는거죠.



슈틸리케와 신태용 감독을 겪은 축구팬들은 많이 느끼셨을거에요.

어떤 선수를 선발하느냐, 많지 않은 전술이어도 플랜 A를 잘쓰는것이 얼마나 중요하느냐라는걸요.


당시 허정무는 해냈던거에요.

비록 전술적 능력은 구리지만 대한민국 대표팀 인원들이 제일 잘 쓸수있는 전술을 들고있었고

그 전술 요소요소에 선수들을 잘 집어넣고 전과 다르게 윽박지르지 않고 선수들을 믿는 운영을 했던거죠.

팬들 눈에는 덜 중요해보이고 감독보다 코칭스탭 능력으로 생각 되어지는 기본적인것들을 다른 감독들보다 잘했던거였죠.


그래서 결과를 낼수 있던거고 성공 했던겁니다.


신태용처럼 여러가지 전술 실험만 하다가 독일전을 이긴게 아니라 그런것들을 잘해서 남아공을 이끄는 내내 중국전 패배정도를 제외하면 흠 잡기 어려운 최강 대표팀을 만들수 있던 이유가 있는거에요.

월드컵 수준에서 크랙이라 보기도 힘든 박지성, 이영표 둘이 있어서 16강을 간게 아니라 과정부터 좋았던게 남아공 대표팀입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스포츠빠



스포츠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02161 대구 라팍 개막전 시구 안내 03.20 92 1 0
102160 이용규는 사과든 폭로든 입장표명을 빨리 해야한다고 봅니다 03.20 536 1 0
102159 이용규 파문이 한화 예비 FA들에게 미칠 '후폭풍' 03.20 378 1 0
102158 마이크 트라웃 엔젤스와 12년 4억 3천만$ 연장계약합의 03.20 402 1 0
102157 트라웃, 에인절스와 12년 4억 3000만$ 계약 연장 03.20 128 0 0
102156 새 공인구 ‘반발력 초과’…제재금 천만 원 부과 03.20 398 1 0
102155 [테니스] 정현 세계랭킹 100위권까지 추락을 하는군요 03.19 600 1 0
102154 국가대표 소집 , 이강인 A대표팀 첫 훈련 직캠 03.19 346 0 0
102153 울버햄튼 현지팬들은 설기현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03.19 443 1 0
102152 롯데에 무슨 일이... 03.19 620 1 0
102151 ㅋㅋ이따위 취급을 받아도 03.19 688 0 0
102150 기아는 선발투수 라인업 정햇군요 03.19 428 0 0
102149 구단 자체중계도 퀄리티 좋네요... 03.19 293 0 0
102148 롯데 삼성 시범경기 중계 03.19 171 1 0
102147 창원 nc파크 참 멋지네요 03.19 305 1 0
102146 한 명도 예외없이 “SK·두산·키움 가을야구” 03.19 396 1 0
102145 대전 신축야구장 드디어 계획세우기 시작하는듯하네요 03.19 384 1 0
102144 덕 노비츠키, NBA 통산 득점 6위 등극..! 03.19 229 1 0
102143 노경은 < 멀고도 높은 메이저리그의 벽 > 03.19 358 0 0
102142 이용규 FA '+1년' 계약, 한용덕 감독 요청 있었다 03.19 492 0 0
102141 샌안토니오, 시즌 막판에 엄청난 상승세네요 03.19 172 0 0
102140 고교농구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61득점···짬짜미 의혹 03.19 430 0 0
102139 이용규, 왜 트레이드 요청을 했는지 진실을 밝혀라 ,,, 03.19 494 1 0
102138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03.19 553 1 0
102137 KBO "이용규건 예의주시, 현상태로면 감액대상" 03.19 303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