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김치 담가 달라”…경찰 복지 챙긴다며 ‘갑질’

  • 작성자: 박사님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283
  • 2018.10.12


1539276211_Kex6znlX_i15496529331.jpg



1539276211_cf5DwCiV_i15473642771.jpg



1539276211_ESB49vxr_i15451698190.jpg



1539276211_XGsqg75F_i15478337940.jpg



1539276211_cptnPDJx_i15486818058.jpg



1539276211_v8nzeL1Q_i15470386074.jpg



1539276211_OS8xDcZl_i15447917296.jpg



1539276211_74uDPU5z_i15439749592.jpg



전국 2백여 개 경찰서에는 구내식당이나 매점, 커피숍 등 직원 복지 시설이 있는데, 경찰서가 사업자로 등록해 이들 매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이들 매장에 고용한 노동자들은 낮은 처우에 갑질까지 당하며,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합니다.

황경주 기자가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한 경찰서의 구내식당, 식당 영양사였던 송 모 씨는 지난 7월 문자로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습니다.

육아휴직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송00/전 A경찰서 영양사/음성변조 : "임신 사실을 알고 말씀을 드렸는데, 경찰서는 이제 재계약을 안 해주겠다 한 거죠..."]

다른 경찰서 영양사 김 모 씨는 매점 정리 등 가욋일까지 해야했지만 수당은 형편 없었다고 말합니다.

[김00/전 B경찰서 영양사/음성변조 : "(명절수당)5만 원으로 (제 앞에서)주네, 마네 이러고 있으니까. 듣고 있는데 되게 비참했죠."]

경찰서 구내식당이나 카페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전국에 7백여 명, 대부분 비정규직입니다.

경찰서마다 '복지위원회'라는 사업자를 등록하고, 직원을 뽑아 매장을 운영합니다.

사업장 대표인 위원장은 대부분 경무과장이 맡습니다.

고용된 노동자들은 복지위원장 등 간부들의 김치를 담그기도 한다고 말합니다.

[이경민/경찰청공무직노조 위원장 : "(조리사에게) 양파껍질 말려서 깨끗하게 씻어서 달라고 하거나, 반찬 담아달라고 한다든지. 사적인 심부름을 시키는 경우도 있어요."]

경찰서마다 사업장이 다르다보니 하는 일은 비슷하지만 급여는 제각각입니다.

대부분 5명 미만 사업장이어서 연차휴가를 주지 않아도 되는 등 열악한 처우에 시달립니다.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의원/행안위원 : "경찰청은 일종의 모범사용자 역할을 해야겠죠. 갑질이나 낮은 처우 문제에 대해서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경찰청은 최근 비정규직 직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들 복지위원회 소속 노동자들은 모두 제외됐습니다.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46155 0 0
76718 오늘자 암유발 방송.. 계란후라이 11.22 537 1 0
76717 복귀...만평.jpg blueblood 11.22 441 1 0
76716 박원순 서울시장 "지금 필요한 것은 진실이지… patch 11.22 473 2 0
76715 요즘 군대 할만하네 월급도 정말 많이주고 뉴스룸 11.21 531 0 0
76714 역사학자 전우용 "1939년 '애국 노인 이… 김산수 11.21 366 2 0
76713 '유치원 비리 폭로' 박용진 의원 트윗 젊은베르테르 11.21 542 2 0
76712 정부 정책에 반대만 일삼는 민노총 정찰기 11.21 430 2 0
76711 오늘자 뉴스룸 혜경궁 김씨 의혹 관련 손석희… 오피니언 11.21 832 3 1
76710 [단독] 부산 일부 지역 '타르 수도관'으로… ABCDE 11.21 813 0 0
76709 스티붕유 복귀앨범 근황.jpg 다크페이지 11.21 814 1 0
76708 불타는 차에 뛰어든 '의인' 택배 기사.."… 보스턴콜리지 11.21 596 3 0
76707 현재 실시간 상위에 있는 조선일보 손녀 갑질… 1 피아니스터 11.21 882 2 0
76706 홍준표 '현실 정치 다시 시작' 류여해 '나… TAXI 11.21 415 0 0
76705 공간 많은데 남자 소변기 못 늘리는 학교, … 젊은베르테르 11.21 421 1 0
76704 "혜경궁 김 씨와 같은 ID 접속지는 이재명… 그네씨퇴진 11.21 755 2 1
76703 기자가 경제 망가뜨린 것과 다름없다.jpg 국제적위기감 11.21 672 2 0
76702 전광훈 목사 “기독자유당, 총선에서 100만… 정의로운세상 11.21 568 1 0
76701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서울시 시범 투입…내년… 닥치고내말들어 11.21 403 1 0
76700 ‘골프장 동영상’ 관련 유포하면 최대 징역 … 아론 11.21 813 2 0
76699 말을 해도 못 알아들으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소련 11.21 569 1 0
76698 내년부터 서울 모든 고등학교 3학년 무상급식… note 11.21 465 2 0
76697 18년 방송된 일본 세월호 다큐멘터리 blueblood 11.21 935 3 0
76696 병무청, 양심적 병역거부자 신상정보 공개 철… kakaotalk 11.21 553 0 0
76695 인터폴 총재가 한국사람이 되었네요 [문프 트… 살인의추억 11.21 720 2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