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129억 주고 조망권 지킨 맨해튼 입주민들 "시야 가리지마라"…

  • 작성자: corea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721
  • 2019.07.23

맨해튼 입주민들 "시야 가리지마라"…129억 내고 조망권 지켜


멋진 스카이라인을 자랑하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한 고급 콘도형 건물의 입주민들이 조망권을 지키기 위해 100억원 이상의 거액을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발업자가 주변에 고층 건물을 신축하려고 하자 시야가 가릴 것을 우려한 입주민들이 집단으로 개발업자로부터 1천100만달러(약 129억원)에 이른바 '공중권'(air right)을 사들인 것이다.

이에 따라 개발업자는 저고도로 건축설계를 바꿨고, 콘도형 건물 입주민들은 거액을 지불하고 맨해튼의 상징물 가운데 하나인 엠파이어 스테이트가 보이는 조망권을 지켰다.

real estate background websit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미국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보이는 풍경. 픽사베이

22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해당 입주민들이 거주하는 건물은 맨해튼 첼시의 '7번 애브뉴, 17번가'에 있는 12층 높이의 L자형 건물이다.

개발업체인 '엑스텔 디벨럽먼트'(Extell Development)는 당초 L자형 건물 주변의 작은 건물들을 허물고 총 44m 높이의 콘도를 건설할 계획이었다.

이 같은 신축계획이 알려지자 L자형 건물 입주민들은 협상에 나섰고, 엑스텔 측은 당초 더 많은 금액을 요구하다 결국 1천100만달러에 합의했다.

L자형 건물 입주민들은 주거 중인 층수에 따라 차등화해 1천100만달러를 분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저층 입주민들은 비용을 분담하지 않았다.

높은 천정과 넓은 공간을 갖춘 L자형 건물은 예술인이나 유명인사들이 거주하기도 했다.

영화배우 메릴 스트립의 남편이자 조각가인 돈 검머는 이 건물을 개보수 하기 전에 살았다. 영화배우 해리슨 포드는 이 건물의 펜트하우스를 소유하고 있다가 2012년 1천500만달러에 매각했다. 최근 이 건물의 한 세대 거래가는 970만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회사인 '드러스트 오거나이제이션'의 조던 배로위츠 부회장은 "무형의 조망권을 위해 그렇게 많은 돈을 지불한 사례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NYT는 양측간 합의는 지난 2016년에 이뤄졌지만,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조망권 보호를 위해 이 같은 거액이 거래된 것은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엑스텔의 개리 바넷은 대부분의 사람(입주민)은 소송을 제기해서 개발을 저지하려 하지만 그들은 '시장가'를 지불해서 조망권을 지켰다면서 "흔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엑스텔 측은 당초 44m 높이의 콘도 신축계획을 변경해 L자형 건물 입주민들의 시야를 가리지 않는 높이의 상업용 건물을 신축 중이며, 완공을 앞두고 있다.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51750 0 0
96496 영화 기생충 대만 인기에 일본의 사기 마케팅… Psycho 11.22 458 1 0
96495 중국의 마지막 선한 양심이 촬영된 영상.gi… 항해사 11.22 411 1 0
96494 [장도리] 11월 22일자 뀨울 11.22 208 0 0
96493 장기기증자가 확 줄어버리게된 사건.jpg 묵찌빠 11.22 553 1 0
96492 피라미드 근황 언제나2등 11.22 789 1 0
96491 조선일보는 계속 까는겁니다. RedKnight 11.21 557 3 0
96490 베트남태국경기 오심 살인의추억 11.21 921 1 0
96489 단식 뜨악 11.21 539 2 0
96488 미쉐린 거액 컨설팅 요구 거절하자 가이드서 … blogger 11.21 1020 2 0
96487 황교활을 보면서 요즘 생각나는 사람 오늘만유머 11.21 1115 2 0
96486 일본 근황 sourcery 11.21 1272 3 0
96485 왕복 8차로 달리던 택시 안에서 일어난 실제… 무릉도원 11.21 1319 3 0
96484 美국방부 "조선일보, '주한미군 철수' 기사… 전차남 11.21 840 3 0
96483 미군 철수 한다더라 hangover 11.21 836 3 0
96482 단식투쟁? 단식투정? 치킨마루 11.21 718 3 0
96481 미군 철수 친일척결필수 11.21 780 3 0
96480 골때리는 나경원 자식들 최상컨디션 11.21 1491 3 0
96479 독도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 안아준 문재인 … 뒤집개 11.21 729 3 0
96478 연세대 대나무 숲에 올라온 홍콩 지지선언문 … 쿠르릉 11.21 1048 1 0
96477 페미들은 503을 좋아하나보네요... 뉴스룸 11.21 928 0 0
96476 인헌고에 대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입장 전문 kimyoung 11.21 609 3 0
96475 대자보 찢으며 과격 행동에 쌍욕까지... '… 아몬드땅콩 11.21 899 3 0
96474 일본 오이타 공항 국제선 폐쇄 됐습니다. 임시정부 11.21 1223 5 0
96473 스님대담 '주한미군 철수 시키면 안되나요' alsdudrl 11.21 1105 3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