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최근 우리나라에서 숲을 파괴하는 곤충 feat(중국)

  • 작성자: 케이드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2151
  • 2020.07.24

7F0A218D-532B-4840-92B2-7C6F12456C10.jpeg 최근 우리나라에서 숲을 파괴하는 곤충 feat(중국)

최근 들어 수도권, 남부지역에 출몰하며 숲을 파괴하고 있는 주범인 ‘유리알락하늘소’.

유리알락하늘소가 지나간 자리에는 메말라 죽은 나무들만 있을 뿐이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개체는 우리나라가 아닌, 중국에서 날아온 것이었다.7D8B77ED-9F5A-4AC0-949A-D3CB22293922.jpeg 최근 우리나라에서 숲을 파괴하는 곤충 feat(중국)

지난 5일 SBS 뉴스는 우리나라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는 중국 유입 개체 유리알락하늘소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매체는 부산의 대표적인 버드나무 군락지 ‘삼락생태공원’의 실태를 전했다. 확인 결과 나무들은 구멍이 뻥뻥 뚫린 채 말라 죽고 있었다. 그 안에는 유리알락하늘소가 꿈틀거리며 나무를 모조리 갉아 먹고 있었다.

피해를 입은 나무는 한두 그루가 아니었다. 짝짓기를 하거나, 알을 낳는 성충이 나무 곳곳에서 발견됐다. 끊임없이 번식하며 피해를 더욱 키우는 것이다.0B577809-B12B-4EB3-82BB-80FD91202FAC.jpeg 최근 우리나라에서 숲을 파괴하는 곤충 feat(중국)

현재 유리알락하늘소는 어린나무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공격해 우리나라 숲을 파괴하고 있다.

이런 피해는 부산만이 아니었다. 울산과 전주 등 남부 지역, 인천과 서울 등 수도권에서도 유리알락하늘소로 인한 피해가 극심했다.

과거 유리알락하늘소는 강원도 산간지역에서만 서식하던 개체였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급격하게 번식해 남부 지역까지 퍼졌다.

그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서울대 연구진이 6년에 걸쳐 유전자를 분석했다.84036819-C5BA-46E7-899E-AB4000A50DFC.jpeg 최근 우리나라에서 숲을 파괴하는 곤충 feat(중국)

분석 결과는 명확했다. 강원도 산간에 자생하는 개체와 수도권, 남부 지역에서 번식한 개체가 확연히 다른 것이었다. 바로 중국에서 날아온 개체였다.

매체와 인터뷰한 서울대 곤충계통분류학 이승현 연구원은 “유리알락하늘소가 중국에서 인천, 부산 등 항구를 통해 유입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북미와 유럽 대륙에서는 이미 유리알락하늘소로 인한 피해가 막대하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매체는 강조했다.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5172 "푸틴 돕다 날벼락 맞았다"…28년 '유럽 … Z4가이 07.06 414 0 0
155171 31년만 첫 무역적자… 통상강국 독일 덮친 … 인텔리전스 07.06 228 0 0
155170 123% 교통비 고공행진·122% 상승률 '… domination 07.06 207 0 0
155169 옥상에서 행진하는 수백 명에 총 겨눴다…美독… 김산수 07.06 278 0 0
155168 "낙태권 부정한 토머스 대법관 쫓아내라" 1… SBS안본다 07.06 124 0 0
155167 우크라發 사료 대란에…고기 들어간 소시지·패… 소련 07.06 122 0 0
155166 다시 마스크 쓰는 세계...美·英·佛·호주 … HotTaco 07.06 236 0 0
155165 쩍쩍 갈라진 강바닥…70년 만에 최악의 가뭄… 국제적위기감 07.06 238 0 0
155164 “원숭이두창, 이미 비상사태”…아프리카 관리… 이론만 07.06 128 0 0
155163 "이베리아 반도, 1200년 만에 가장 건조… 울지않는새 07.06 146 0 0
155162 친러·친중이 부메랑 됐다…수출 줄어든 獨, … 오늘만유머 07.06 203 0 0
155161 ‘거꾸로 가는 금리정책’에 이스탄불 집값, … 무근본 07.06 167 0 0
155160 알프스 빙하 붕괴로 최소 7명 사망..."기… sflkasjd 07.06 58 0 0
155159 횡단보도 건너던 초등생…차량 2대에 잇따라 … 김무식 07.06 160 0 0
155158 허준이 교수, 수학계의 노벨상 '필즈상' 수… 화창함 07.06 132 0 0
155157 독일 숄츠 총리 “난방비 감당 못해…사회적 … note 07.06 221 0 0
155156 "루카센코, 러시아 대통령 꿈꾼다"… 벨라루… 기자 07.06 181 0 0
155155 독립기념일 축제 피로 얼룩…‘미국의 자부심’… 온리2G폰 07.06 150 0 0
155154 "참담하고 부끄럽다"…연대 졸업생들, 청소노… 친일척결필수 07.06 219 0 0
155153 전 세계 40여개국, 우크라 재건 위한 '루… 자격루 07.06 126 0 0
155152 노르웨이 유전 파업으로 폐쇄…엎친데 덮친 유… 자일당 07.06 102 0 0
155151 나토 총장 "스웨덴·핀란드, 역사상 가장 빠… Mobile 07.06 88 0 0
155150 독일마저… 에너지값 38% 올라 저소득층 단… asm1 07.06 75 0 0
155149 경기침체 공포에 100달러 붕괴 patch 07.06 116 0 0
155148 못 돌려준 전세보증금 '역대 최대' sflkasjd 07.06 115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