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미국의 대中정책 설계자는 중국인

  • 작성자: patch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622
  • 2020.07.24
http://news.joins.com/article/23831490

中총영사관 폐쇄, 독해진 美…그 판 설계자는 중국인이었다

예상 뛰어넘는 초강경 대중 정책 뒤엔 폼페이오 장관의 중국정책 수석 고문, 화인학자 위마오춘이 자리해
중국 공산당과 인민 구분할 것을 강력 주장
미국, 대중 정책의 ‘국보’로 떠받들지만 중국에선 “거짓 학자”, “간신” 맹비난

과거 정부와는 완전히 다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강경 조치 배후에 '미국에선 국보, 중국에선 간신'으로 불리는 화인(華人)이 있다. 올해 58세의 위마오춘(余茂春)이 그 주인공이다. 그는 현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중국정책 수석 고문이다.

매튜 포틴저 미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위마오춘을 트럼프 정부 외교정책 대오의 “보배와 같이 귀중한 자원”이라고 칭찬한다. 미 워싱턴타임스와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중국 때리기를 배후에서 지휘하는 인물이 바로 위마오춘이다.

위는 현재 미 정부에서 “중국에 대한 백과사전”으로 통한다. 반면 중국에선 위를 “간신(漢奸)”이라 부른다. 중국의 좌파 싱크탱크인 쿤룬처(昆仑策) 연구원은 “난카이대학이 어떻게 이런 배은망덕한 인물을 낳았나”라고 개탄한다.
 
환구시보 총편집 후시진(胡錫進)은 “미국의 악독한 대중정책이 이 화인(華人)으로부터 나왔다. 20대 초반 중국을 떠날 때 그의 머릿속엔 서방에 대한 숭배만 가득했을 것”이라며 “그는 인터넷에 떠도는 극단주의 세력의 영향을 받은 거짓 학자일 뿐”이라고 맹비난했다.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77228 일자리 찾아 유럽 전역에서 독일 몰려 물가… 스미노프 04.15 717 0 0
177227 야.. 태양광.. 넌 이런거 안배웠냐? 흑체… Z4가이 04.15 701 0 0
177226 지역의사제, 공공의대.. 이제 야당발 의료개… 남자라서당한다 04.14 484 0 0
177225 짜파게티 가격 인상 개꼼수질 하는 농심 모닥불소년 04.12 825 0 0
177224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 몸짓 04.07 1023 0 0
177223 김건희가족 남양주땅 인근 그린벨트 대거 풀렸… 임시정부 04.05 2010 0 0
177222 노인은 최저임금 적용 제외 추진 이론만 04.03 879 0 0
177221 실업급여 비난하더니 외제차 리스 세금 지원? 민방위 04.03 971 0 0
177220 태양광은 왜 산으로 올라갔을까? 생활법률상식 04.02 821 0 0
177219 '산지 태양광 난개발'의 주범 얼리버드 04.02 739 0 0
177218 태양광 발전에 대한 오해와 진실 Petrichor 04.02 635 0 0
177217 병원은 떠났지만 환자를 떠난 것은 아니다?? 증권 04.02 392 0 0
177216 대구 자영업자들 노란 우산까지 깬다 정사쓰레빠 04.01 776 0 0
177215 강릉 산불 1년. .보상도 조사도 '지지부진… 나도좀살자좀 03.28 657 0 0
177214 스톰탁주 대표 전현무랑 친한듯 소련 03.28 966 0 0
177213 놀랍지만 사실인 한국인들 1억에 대한 인식 Crocodile 03.26 1055 0 0
177212 비동의 간음죄 도입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Z4가이 03.26 732 0 0
177211 대파 한 뿌리 논란 piazet 03.26 814 0 0
177210 친일파 현충원서 파묘 못하는 이유 국밥 03.24 1088 0 0
177209 아가씨1.3배 축구국대보다잘찬다 Z4가이 03.23 1059 0 0
177208 지방 의대는 노는 학생들도 입학할까? 현기증납니다 03.22 1008 0 0
177207 중공 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줄줄이 폐업… 결사반대 03.21 881 0 0
177206 굥의 의사 증원 강행에 결정적 기여를 한 사… 박사님 03.20 917 0 0
177205 정부가 의대증원을 하려는 이유? 몸짓 03.19 1247 0 0
177204 日 여행 어쩌나…"증상도 없는데 치사율 30… 밤을걷는선비 03.19 681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