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미국의 대中정책 설계자는 중국인

  • 작성자: patch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427
  • 2020.07.24
http://news.joins.com/article/23831490

中총영사관 폐쇄, 독해진 美…그 판 설계자는 중국인이었다

예상 뛰어넘는 초강경 대중 정책 뒤엔 폼페이오 장관의 중국정책 수석 고문, 화인학자 위마오춘이 자리해
중국 공산당과 인민 구분할 것을 강력 주장
미국, 대중 정책의 ‘국보’로 떠받들지만 중국에선 “거짓 학자”, “간신” 맹비난

과거 정부와는 완전히 다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강경 조치 배후에 '미국에선 국보, 중국에선 간신'으로 불리는 화인(華人)이 있다. 올해 58세의 위마오춘(余茂春)이 그 주인공이다. 그는 현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중국정책 수석 고문이다.

매튜 포틴저 미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위마오춘을 트럼프 정부 외교정책 대오의 “보배와 같이 귀중한 자원”이라고 칭찬한다. 미 워싱턴타임스와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중국 때리기를 배후에서 지휘하는 인물이 바로 위마오춘이다.

위는 현재 미 정부에서 “중국에 대한 백과사전”으로 통한다. 반면 중국에선 위를 “간신(漢奸)”이라 부른다. 중국의 좌파 싱크탱크인 쿤룬처(昆仑策) 연구원은 “난카이대학이 어떻게 이런 배은망덕한 인물을 낳았나”라고 개탄한다.
 
환구시보 총편집 후시진(胡錫進)은 “미국의 악독한 대중정책이 이 화인(華人)으로부터 나왔다. 20대 초반 중국을 떠날 때 그의 머릿속엔 서방에 대한 숭배만 가득했을 것”이라며 “그는 인터넷에 떠도는 극단주의 세력의 영향을 받은 거짓 학자일 뿐”이라고 맹비난했다.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0147 메건 마클, 시할아버지 필립공 별세하자 "英… 힘들고짜증나 04.14 407 0 0
130146 송영길 "집값 오르면 집주인-세입자 이익 공… 나비효과 04.14 739 0 0
130145 취준생 자살에 이르게 한 보이스 피싱범 스미노프 04.14 578 0 0
130144 503의 무능한 '일본 방사능 수산물' 대처… 1 피아제트Z 04.14 700 0 0
130143 조선일보에 관한 100가지 사실들 국밥 04.14 646 0 0
130142 검찰이 조작을 하는 방법... 그리고 검언합… Petrichor 04.14 561 0 0
130141 '경로 불명' 감염 확산…"거리두기 상향 고… 색누리당 04.14 370 0 0
130140 부산 "7억대 아파트 단숨 17억 됐다" 기자 04.14 655 0 0
130139 檢, '자가격리 중 생일파티' 유튜버 국가비… piazet 04.14 406 0 0
130138 서초구 대형 헬스장 84명 집단감염…1천여명… 손님일뿐 04.14 487 0 0
130137 여행 못가는 부자들, 명품 '싹쓸이'…LVM… 나도좀살자좀 04.14 428 0 0
130136 예전 정권과 다른 청와대..LG·SK 배터리… 밥값하자 04.14 401 0 0
130135 "서울시가 일으킨 방역혼선. 국민은 불안하다… 개씹 04.14 511 0 0
130134 “사람 취급 안 하고 개돼지처럼 무시” 배우… 난기류 04.14 504 0 0
130133 "난 김정은1! 난 김정은2!"…BTS 패러… 네이버 04.14 358 0 0
130132 Jap 아소 "오염수 마셔도 별일 없다" 화창함 04.14 296 0 0
130131 한국, 사이클론 폭격 동티모르에 10만 달러… 생활법률상식 04.14 517 0 0
130130 코로나 시국이 끝난 줄 알았습니다 newskorea 04.14 543 0 0
130129 통조림 따보니 대마초가…코로나 사태 '마약 … gami 04.14 457 0 0
130128 수입에 의존하던 합성 석영유리…소재에 이어 … 미스터리 04.14 434 0 0
130127 인천 모텔서 심정지 2개월 여아… 지적장애 … 후시딘 04.14 300 0 0
130126 "수돗물서 페인트 냄새"..물탱크에 선박용… 센치히로 04.14 287 0 0
130125 코로나는 남의 일? 수백명 춤판 벌인 ‘보이… 피아제트Z 04.14 312 0 0
130124 여자들 이제 휴게소도 조심해서 다녀야 할 뉴… never 04.14 475 0 0
130123 "연탄가스 흡입해 죽을뻔"…서예지, 거짓 인… 정사쓰레빠 04.14 376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