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구속심사…유족에게 "유감이다

  • 작성자: 병신집단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986
  • 2020.07.24

경찰, 특수폭행 등 혐의 구속영장 신청
고의사고 의혹…살인미수 여부 계속 수사
청원인 "구급차 막으며 '죽으면 책임질게'"
취재진에 "무슨 얘기 하는건지 모르겠다"
약 1시간반 지나 나와 "성실히 조사받겠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서울동부지법은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약 1시간30분 동안 접촉사고를 이유로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선 택시기사 최모씨에 대한 특수폭행(고의사고), 업무방해 등 혐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2020.07.24.[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접촉사고를 이유로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선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가 약 1시간30분만에 종료됐다.

서울동부지법은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특수폭행(고의사고),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최모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최씨는 심사 시작 직전인 10시25분께 검은 모자와 마스크, 회색 반팔 티셔츠 차림으로 법원에 출석했다.

당시 최씨는 많은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보자 당황한 듯 뛰어서 법원으로 들어갔다.

그는 취재진의 '혐의를 인정하느냐', '고의로 사고낸 혐의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침묵했다. 하지만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하실 거냐'는 질문에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최씨는 1시간30분 정도가 지난 낮 12시께 심사를 마치고 법원청사 밖으로 나왔다.

최씨는 취재진의 '응급환자인거 알고 계셨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유가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고 묻자 "유감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 외 '구급차를 왜 막았나,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이냐, 청와대 청원 (동의) 70만명 넘은 것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량에 탑승했다.

최씨는 법원이 증거자료 검토 등을 거쳐 구속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서울 광진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한다. 이 사건 관할인 서울 강동경찰서에 유치장이 없는 관계로 광진경찰서에서 기다리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특수폭행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논란이 됐던 살인미수 혐의 적용 여부는 향후 수사를 통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영상에 대한 도로교통공단 분석, 관련자 진술, 여죄 수사 등을 진행했다"며 "사안이 중대하고 도망의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8일 오후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 한 도로에서 사설 구급차와 일부러 접촉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사고처리부터 해라, 죽으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소리치며 구급차를 10여분간 막아선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는 결국 사고 5시간만에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당시 입사 3주차 택시기사였으며 지난달 22일 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기사를 처벌해주세요'라는 게시물에 대한 청원 동의자 수가 71만명을 넘을 정도로 큰 파장을 몰고 왔다.




어디서 쳐본건 있어가지고, 이럴땐 죄송합니다 라고 하는거야!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0945 체포동의안 가결된 국회의원의 마지막 한 마디 피아제트Z 04.22 278 0 0
130944 청탁 공화국 계란후라이 04.22 224 0 0
130943 20세기 가난한 대학원생의 삶 7406231x 04.22 268 0 0
130942 요양원서 백신 안맞은 1명 때문에 접종자 집… 뉴스룸 04.22 295 0 0
130941 뺑소니 목격하자 잡으려고 총출동한 배달 기사… 서천동 04.22 282 0 0
130940 독일, 야간통금 등 재봉쇄 강제...8천명 … 영웅본색 04.22 152 0 0
130939 "리얼돌은 자아실현 도구이자 창작물" 수입업… 이슈가이드 04.22 223 0 0
130938 포천시, 공자마을과 차이나타운 조성 추진한… 뉴스룸 04.22 199 0 0
130937 독일 24일부터 야간통금 등 재봉쇄 친일척결필수 04.22 210 0 0
130936 "시작부터 충격" '펜트하우스3' 대본 3… 뜨악 04.22 535 0 0
130935 오비맥주의 파격… '올 뉴 카스' 모델에 … 이슈가이드 04.22 514 0 0
130934 권혁수, 코로나19 양성 "활동 중단" (… 검은안개 04.22 314 0 0
130933 수상한 토지 매입 '기성용 땅' 가보니.."… 암행어사 04.22 350 0 0
130932 동북공정·김치 논쟁 무례한데…정부 미온적 대… 이슈가이드 04.22 301 0 0
130931 어제 유니클로 매장에서 기분좋게 놀란 얘기 … 임시정부 04.22 453 0 0
130930 문재인 대통령 뉴욕 타임스 인터뷰 2021-… 러키 04.22 256 0 0
130929 미 전문가들 "코로나19 감염이 혈전 발생 … 난기류 04.22 209 0 0
130928 상하이 40대 한국 교민 숨져…사흘전 中코… 아냐모르냐 04.22 418 0 0
130927 SPC 배스킨라빈스, '민트 초코 봉봉' 2… Homework 04.22 373 0 0
130926 1주간 전국 학생 369명 코로나19 확진…… 소련 04.22 200 0 0
130925 LH 첫 공공 전세주택 입주자 모집에 신청자… 김무식 04.22 312 0 0
130924 한국전통음식 지킬려다가 처벌받음 담배한보루 04.22 576 0 0
130923 제주도청 6급 공무원의 공무집행 방해 corea 04.22 392 0 0
130922 미국에 갈수있으면 꼭 가야하는 이유 잘모르겠는데요 04.22 552 0 0
130921 하와이의 녹색 풍경 도시정벌 04.22 465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