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구속심사…유족에게 "유감이다

  • 작성자: 병신집단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1080
  • 2020.07.24

경찰, 특수폭행 등 혐의 구속영장 신청
고의사고 의혹…살인미수 여부 계속 수사
청원인 "구급차 막으며 '죽으면 책임질게'"
취재진에 "무슨 얘기 하는건지 모르겠다"
약 1시간반 지나 나와 "성실히 조사받겠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서울동부지법은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약 1시간30분 동안 접촉사고를 이유로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선 택시기사 최모씨에 대한 특수폭행(고의사고), 업무방해 등 혐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2020.07.24.[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접촉사고를 이유로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선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가 약 1시간30분만에 종료됐다.

서울동부지법은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특수폭행(고의사고),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최모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최씨는 심사 시작 직전인 10시25분께 검은 모자와 마스크, 회색 반팔 티셔츠 차림으로 법원에 출석했다.

당시 최씨는 많은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보자 당황한 듯 뛰어서 법원으로 들어갔다.

그는 취재진의 '혐의를 인정하느냐', '고의로 사고낸 혐의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침묵했다. 하지만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하실 거냐'는 질문에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최씨는 1시간30분 정도가 지난 낮 12시께 심사를 마치고 법원청사 밖으로 나왔다.

최씨는 취재진의 '응급환자인거 알고 계셨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유가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고 묻자 "유감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 외 '구급차를 왜 막았나,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이냐, 청와대 청원 (동의) 70만명 넘은 것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량에 탑승했다.

최씨는 법원이 증거자료 검토 등을 거쳐 구속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서울 광진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한다. 이 사건 관할인 서울 강동경찰서에 유치장이 없는 관계로 광진경찰서에서 기다리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특수폭행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논란이 됐던 살인미수 혐의 적용 여부는 향후 수사를 통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영상에 대한 도로교통공단 분석, 관련자 진술, 여죄 수사 등을 진행했다"며 "사안이 중대하고 도망의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8일 오후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 한 도로에서 사설 구급차와 일부러 접촉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사고처리부터 해라, 죽으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소리치며 구급차를 10여분간 막아선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는 결국 사고 5시간만에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당시 입사 3주차 택시기사였으며 지난달 22일 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기사를 처벌해주세요'라는 게시물에 대한 청원 동의자 수가 71만명을 넘을 정도로 큰 파장을 몰고 왔다.




어디서 쳐본건 있어가지고, 이럴땐 죄송합니다 라고 하는거야!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7216 아르바이트생 입안 찢어지도록 때리고 "내 … 세포융합 08.19 535 1 0
157215 신규환자 13만 8,812명...사망 83명… 네이버 08.19 307 0 0
157214 침수됐던 식당, 영업 재개하려다 ‘펑’…가스… 계란후라이 08.19 707 0 0
157213 당근마켓에 침수된 람보르기니 100만원? … 7 kimyoung 08.19 727 10 0
157212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아이돌, 前 … 유릴 08.19 608 0 0
157211 A 제약사에서 ‘마약’이 샌다 희연이아빠 08.19 824 0 0
157210 UN, "자포리자 원전서 폭발 징후 발견..… 나도좀살자좀 08.19 519 0 0
157209 김준수-케이 측, 열애설 초고속 부인 “전혀… 18딸라 08.19 960 0 0
157208 '프듀 출신' 男아이돌, 칼 들고 "만나자"… 불반도 08.19 660 0 0
157207 "굶어 죽을까, 얼어 죽을까 고민".. 영국… 밥값하자 08.19 540 0 0
157206 최악 테러범 잡은 칼로 트럼프 겨눴다..'뚝… 마크주커버그 08.19 436 0 0
157205 우크라 정보당국 "러軍, 자포리자 원전에 '… 장프로 08.19 311 0 0
157204 美 검찰 "루슈디가 이슬람 무시했다고 생각한… 안중근 08.19 243 0 0
157203 조카·손주 봐주는 친인척에 월 30만원 ‘돌… WhyWhyWhy 08.19 519 0 0
157202 ‘밤새 지하실 물 퍼냈어요’ 폭우 복구 노동… 증권 08.19 515 0 0
157201 美 중간선거 석 달 앞두고 바이든 지지율 4… gami 08.19 388 0 0
157200 "16세는 낙태하기엔 미성숙" 美법원 낙태 … note 08.19 349 0 0
157199 "코로나19 감염 2년 후에도 치매·정신질환… 한라산 08.19 323 0 0
157198 아프간 카불 모스크서 또 폭탄테러..성직자 … 얼리버드 08.19 189 0 0
157197 태극기 코로나로 합성한 대만 방송사, 이번에… 뭣이중헌디 08.19 422 0 0
157196 "날 성폭행하고 가족 14명 죽인 힌두 남성… 담배한보루 08.18 710 0 0
157195 SNS서 여성 권리 주장했을 뿐인데..사우디… 쿠르릉 08.18 367 0 0
157194 러軍 우크라에 미사일 공격, 어린이 등 사상… 087938515 08.18 206 0 0
157193 우크라, "러시아군 전략적으로 막다른 골목에… 자일당 08.18 180 0 0
157192 印 7개마을, 노랑미친개미 공격으로 생계 위… 나비효과 08.18 363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