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 작성자: Unknow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430
  • 2020.07.25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미국이 22일 휴스턴에 있는 중국총영사관을 72시간내에 폐쇄하라고 하였음


1. 미국이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한 하루전 두명의 중국인이 미국무부에 기소됨 


2. 이들이 미국 성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1.5억명의 개인신용정보를 해킹한 혐의임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3. 단순한 개인정보가 아니라 미국 신용정보 회사인 에퀴팩사를 해킹함
    신용등급을 계산하기 위한 기초정보로 카드사용, 대출, 사회보장번호 등 개인 신용과 관련된 중요정보 였음 
    (에퀴팩스사는 소송 취하를 위해 7억달러를 합의금으로 지급함)


4. 이들은 10년정도 이런 활동을 해 왔고, 2017년에 FBI가 꼬리를 잡아 증거를 모아서 이번에 정식으로 기소를 한 것임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5. 중국인 개인이 해킹을 한 것인데, 총영사관을 폐쇄한 것은 총영사관이 개입한 증거를 잡았다는 말로 보임 


6. 사실 휴스턴 총영사관은 미국이 노리던 곳이었음 
    휴스턴은 의료 / 항공우주 중심 도시임


7. 올해 2월 전미 주지사협회 연례회의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문서 하나를 폭로함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8. 휴스턴 중국 총영사가 미시시피 주지사를 협박한 것임 

“대만행을 취소하지 않으면 중국의 투자가 취소될 것” 이라는 내용이었고,
주지사는 생까고 대만행을 선택하면서 이 내용을 정부에 보고함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대표적 사례

- 미시시피 주지사는 중국 총영사(휴스턴 주재)에게서 대만행을 취소하지 않으면 투자 취소 협박

- 19년 시카고의 한 고등학교 교내 기후회의에 대만 대표를 초청했다가 중국 공산당의 압박으로 취소


9. 폼페이오는 이것은 개별적 사건이 아니라 전국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함 


10. 이들은  주의회 의원에게 대만 총통으로 당선된 반중파 대만정치인 차이잉원의 당선축하를 하지 마라고 요구하기도 함 

      “대만은 중국의 일부다. 대만과 어떠한 공식적인 접촉도 하지마라”가 그 요구내용 이었음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11.  폼페이오는 이것을 다음과 같이 정의함 

“중국 공산당의 대리인이 선거로 뽑힌 미국 의원들에게 표현의 자유를 실천하지 말라는 정부의 공식 서한을 보낸것이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12. 이들은  미국의 자존심, 프로 농구단도 건드림 


13. 미국 프로농구 NBA 휴스턴 로키즈의 모레이단장이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자
      로키즈를 후원하던 중국기업리닝과 푸둥개발은행이 스폰서 중단을 발표함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관련 이야기



14. 리닝은 웨이보에 우리는 분노와 강한 규탄을 표현하기 위해 휴스턴 로키즈와의 협력을 중단했다라는 글을 올림 


15. 로키즈는 2000년대 중국 농구선수 야오밍(중국 농구협회 회장)이 선수로 뛰며 중국 스폰서들이 많이 붙어있던 팀이었음 


16. 중국 CCTV는 로키즈 경기를 앞으로 중계하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휴스턴 중국 총 영사관도 모레이 발언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함 


17. 가만히 있을 미국이 아님.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2672 "백신 접종 망설여진다면 인도를 보라" 몸짓 05.13 129 0 0
132671 홈플러스, 레트로 감성 ‘서울우유 바디워시’… alsdudrl 05.13 140 0 0
132670 한강 치맥 사라지나 darimy 05.13 197 0 0
132669 사고 후 AUTO-K 시전했던 아나운서 GTX1070 05.13 291 0 0
132668 디카프리오 여친 클라스 이령 05.13 281 0 0
132667 요즘 저출산 대책회의 피아니스터 05.13 186 0 0
132666 경비원 해고에 함께 분노하는 주민들 DNANT 05.13 165 0 0
132665 중국 자본이 정동진 땅 사며 함께 받은 것 현기증납니다 05.13 195 0 0
132664 국밥집에서 우는 아저씨들 kimyoung 05.13 191 0 0
132663 여친 몰래 수영복 사진 보기 marketer 05.13 224 0 0
132662 체납차량 단속 현장 Petrichor 05.13 155 0 0
132661 북유럽의 고통없는 안락사 기계 domination 05.13 190 0 0
132660 여고 교실 입구 미해결사건 05.13 169 0 0
132659 미국의 백신 접종 방법 자격루 05.13 118 0 0
132658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로 향하는 미사일을 막… 장프로 05.13 144 0 0
132657 공 뺏었다고 병사 때린 군 간부 근황 협객 05.13 128 0 0
132656 드립 치는 의사 아줌마 네이놈 05.13 189 0 0
132655 2014년 당시 주택 구매 논쟁 HotTaco 05.13 148 0 0
132654 일일 호프에서 만난 남자 민족고대 05.13 151 0 0
132653 미국 상장한 쿠팡 근황 Homework 05.13 175 0 0
132652 백신 맞고도 코로나에 뚫린 MLB..양키스·… 법대로 05.13 136 0 0
132651 “나 이불털다 떨어질 뻔했다” 재연하다 추락… 리미티드 05.12 342 0 0
132650 2030 女 '향수' 플렉스 나섰다 시사 05.12 333 0 0
132649 김하영 "박재현과 3년 사귄 사이, 지금은 … never 05.12 389 0 0
132648 박수홍 측 "어떤 반박도 진흙탕 싸움..법정… 라이브 05.12 337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