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정경심 교수 재판 근황

  • 작성자: 와이지메일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1864
  • 2020.07.25


아래아 한글로 위조했다더니, “MS워드로 위조했다” 말 바꾼 검찰

앞서 지난 16일 재판에 출석한 오모 팀장은(당시 어학교육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아래아 한글'을 쓸 줄 몰라 MS워드로만 문서작업을 했으며 이 때문에 직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는 증언을 했다. 때문에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한 '아래아 한글' 프로그램으로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검찰 주장이 사실상 무너졌다.


그러자 이번엔 검찰의 입장이 바뀌었다.


이날 검찰은 PC 포렌식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png’파일과 PDF파일, MS워드를 이용해 위조를 했다고 말을 바꿨다.  


정 교수가 1985년 3월부터 1988년 8월까지 3년 5개월간 근무한 것으로 기재됐던 경력증명서 원본을 1985년 1월부터 1993년 2월까지 모두 8년 2개월 근무한 것으로 수정한 뒤 하단의 직인을 이미지 파일로 옮겨 붙인 사실이 있다는데 그와 같은 방식으로 딸의 표창장도 위조했다는 것이다.


이는  ‘아래아 한글을 이용해 표창장 하단부를 오려내 붙이는 방식으로 위조했다’는 기존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이에 변호인은 "증거들을 여러 수사 통해 수집하고 기소한 이후에 기소된 것들에 대해서 증거목록이 현출되고 이에 대해 공판 과정에서 증거조사 되는 게 일반적인 형사소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은 본질이 일단 기소하고 증거들을 수집하면서 모순점이 나타나면 다시 수정해서 계속 유죄  기소 정당성을 확보해가는 과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723184331270


 "일단 유죄로만 만들어라. 나머지는 알아서 한다." 뭐 이런 건가요???????????

추천 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인증번호님의 댓글

  • 쓰레빠  인증번호
  • SNS 보내기
  • 김경수 조국 유시민실패 박원순 그다음은 누구?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2498 Jap시민들 뿔났다 시대착오적 금주령·등화관… 힘들고짜증나 05.11 187 0 0
132497 조경태 "아스트라제네카 불안" 사회자 "백신… 무일푼 05.11 240 1 0
132496 경찰,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밥값하자 05.11 128 0 0
132495 5살 아이에 뻗친 검은 손…60대 남성 체… 암행어사 05.11 139 0 0
132494 韓 느림보 접종에 … 미국행 ‘백신 원정대’… 몇가지질문 05.11 188 0 0
132493 대법, ‘여행가방 아동 감금 살해’ 40대 … 미스터리 05.11 85 0 0
132492 "조국 때문에 구안와사 왔다"…국민 1618… 김무식 05.11 525 0 1
132491 전 여친에 스토킹 시달린 20대 남성…극단… 1 암행어사 05.11 425 0 0
132490 “단톡방서 동료 여경 성희롱”…경찰, 진상 … 테드창 05.11 295 0 0
132489 갠지스 강변에 불탄 흔적 시신 40구 떠내려… 민방위 05.11 345 0 0
132488 격리 다이어트 dimension 05.11 416 0 0
132487 이수역 폭행사건 남녀 벌금형 미해결사건 05.11 358 0 0
132486 100만 인파 몰렸던 제주…주말 새 ‘32명… 몇가지질문 05.11 523 0 0
132485 오늘자 허지웅 (feat. 평택항, 한강) 성남비행장 05.11 716 1 0
132484 5월 1~10일 수출 81.2% 증가 인생은한방 05.11 326 0 0
132483 한국에서 가장 비싼 땅인데 2 애니콜 05.11 671 0 0
132482 어처구니 없는 사망사건 3 던함 05.11 702 0 0
132481 가계대출자 10명중 7명 '변동금리'…'금리… shurimp 05.11 436 0 0
132480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프랑스어 자막에 '일… 이슈가이드 05.11 640 0 0
132479 "더럽다고 안 받을까봐.." 80대 할머니가… 기자 05.11 756 0 0
132478 가짜뉴스의 심각성 1 0101 05.11 898 3 0
132477 500만 맞벌이 비명에…'외국인 가사도우미'… 보스턴콜리지 05.11 1051 0 0
132476 성착취물 제작 남성의 '고도 비만' 외모 … 3 domination 05.11 1471 1 0
132475 미국 백신 접종 후 사망자 현황 남자라서당한다 05.11 989 2 0
132474 돈받고 성매매한 10대 소녀들의 결말 테드창 05.11 1513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