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정경심 교수 재판 근황

  • 작성자: 와이지메일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1876
  • 2020.07.25


아래아 한글로 위조했다더니, “MS워드로 위조했다” 말 바꾼 검찰

앞서 지난 16일 재판에 출석한 오모 팀장은(당시 어학교육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아래아 한글'을 쓸 줄 몰라 MS워드로만 문서작업을 했으며 이 때문에 직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는 증언을 했다. 때문에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한 '아래아 한글' 프로그램으로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검찰 주장이 사실상 무너졌다.


그러자 이번엔 검찰의 입장이 바뀌었다.


이날 검찰은 PC 포렌식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png’파일과 PDF파일, MS워드를 이용해 위조를 했다고 말을 바꿨다.  


정 교수가 1985년 3월부터 1988년 8월까지 3년 5개월간 근무한 것으로 기재됐던 경력증명서 원본을 1985년 1월부터 1993년 2월까지 모두 8년 2개월 근무한 것으로 수정한 뒤 하단의 직인을 이미지 파일로 옮겨 붙인 사실이 있다는데 그와 같은 방식으로 딸의 표창장도 위조했다는 것이다.


이는  ‘아래아 한글을 이용해 표창장 하단부를 오려내 붙이는 방식으로 위조했다’는 기존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이에 변호인은 "증거들을 여러 수사 통해 수집하고 기소한 이후에 기소된 것들에 대해서 증거목록이 현출되고 이에 대해 공판 과정에서 증거조사 되는 게 일반적인 형사소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은 본질이 일단 기소하고 증거들을 수집하면서 모순점이 나타나면 다시 수정해서 계속 유죄  기소 정당성을 확보해가는 과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723184331270


 "일단 유죄로만 만들어라. 나머지는 알아서 한다." 뭐 이런 건가요???????????

추천 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인증번호님의 댓글

  • 쓰레빠  인증번호
  • SNS 보내기
  • 김경수 조국 유시민실패 박원순 그다음은 누구?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8529 김천 복숭아밭 멧돼지 오인 엽총 발사 사건… context 07.27 248 0 0
138528 '카뱅' 전세대출 피해 눈덩이…금감원, 조… 보스턴콜리지 07.27 158 0 0
138527 방탄소년단 ‘Butter’ 빌보드 핫100 … 기자 07.27 435 0 0
138526 불안을 파는 언론 불반도 07.27 534 0 0
138525 '카뱅' 전세대출 피해 눈덩이…금감원, 조… 한라산 07.27 497 0 0
138524 '이재명 욕설영상' 법원요청 안 했다는데 '… 나비효과 07.27 394 0 0
138523 아직도 '태극낭자' '미녀검객'… 성차별 올… 무근본 07.27 600 0 0
138522 제주 중학생 살인 피의자 신상 공개 조읏같네 07.27 308 0 0
138521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연동 07.27 342 0 0
138520 2022년 남자 인싸룩 힘들고짜증나 07.27 489 0 0
138519 젊은 사람들이 많이 당한다는 전세 사기 수법 희연이아빠 07.27 435 0 0
138518 MBC의 만행 올타임 레전드 context 07.27 410 0 0
138517 "8월은 제가 방 치웁니다"…청소노동자 휴가… 책을봐라 07.27 328 0 0
138516 여학생에 "같이 살자" 전 서울대 의대 교수… 정의로운세상 07.27 394 0 0
138515 놀고먹고 쓰레기 처리는 뒷전…피서지 무단투기… alsdudrl 07.26 380 0 0
138514 대천해수욕장 파라솔·선베드 대여업자·단속 공… 쿠르릉 07.26 499 0 0
138513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우리나… 뉴스룸 07.26 362 0 0
138512 조국 딸 친구의 '반전'.."세미나 안경 쓴… 무근본 07.26 577 0 0
138511 경찰 교육생 3명 의식 잃어…“폭염경보를 … 면죄부 07.26 430 0 0
138510 “수색 중단”…히말라야에 잠든 김홍빈 대장 domination 07.26 288 0 0
138509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 Lens 07.26 415 0 0
138508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 2 newskorea 07.26 479 0 0
138507 "반려견 키우는 서울시민이세요?…내장형 동물… 덴마크 07.26 346 0 0
138506 '금메달 딴 것 처럼 기적' 韓럭비, 최강… 김무식 07.26 424 0 0
138505 "든든한 우군 잃었다"…창원시, 김경수 공백… 한라산 07.26 367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