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정경심 교수 재판 근황

  • 작성자: 와이지메일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1860
  • 2020.07.25


아래아 한글로 위조했다더니, “MS워드로 위조했다” 말 바꾼 검찰

앞서 지난 16일 재판에 출석한 오모 팀장은(당시 어학교육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아래아 한글'을 쓸 줄 몰라 MS워드로만 문서작업을 했으며 이 때문에 직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는 증언을 했다. 때문에 검찰이 공소장에 적시한 '아래아 한글' 프로그램으로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검찰 주장이 사실상 무너졌다.


그러자 이번엔 검찰의 입장이 바뀌었다.


이날 검찰은 PC 포렌식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png’파일과 PDF파일, MS워드를 이용해 위조를 했다고 말을 바꿨다.  


정 교수가 1985년 3월부터 1988년 8월까지 3년 5개월간 근무한 것으로 기재됐던 경력증명서 원본을 1985년 1월부터 1993년 2월까지 모두 8년 2개월 근무한 것으로 수정한 뒤 하단의 직인을 이미지 파일로 옮겨 붙인 사실이 있다는데 그와 같은 방식으로 딸의 표창장도 위조했다는 것이다.


이는  ‘아래아 한글을 이용해 표창장 하단부를 오려내 붙이는 방식으로 위조했다’는 기존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이에 변호인은 "증거들을 여러 수사 통해 수집하고 기소한 이후에 기소된 것들에 대해서 증거목록이 현출되고 이에 대해 공판 과정에서 증거조사 되는 게 일반적인 형사소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은 본질이 일단 기소하고 증거들을 수집하면서 모순점이 나타나면 다시 수정해서 계속 유죄  기소 정당성을 확보해가는 과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723184331270


 "일단 유죄로만 만들어라. 나머지는 알아서 한다." 뭐 이런 건가요???????????

추천 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인증번호님의 댓글

  • 쓰레빠  인증번호
  • SNS 보내기
  • 김경수 조국 유시민실패 박원순 그다음은 누구?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0569 [장도리] 4월 19일자 뀨울 04.19 5 0 0
130568 "인테리어 비용 못 내겠다고"…이하늘, 이현… 희연이아빠 04.19 414 0 0
130567 5G 개시 뒤 느려진 LTE…기분 탓 아니었… 판피린 04.19 344 0 0
130566 “유기견 돕겠다” 9천만 원 모금하고 10%… 0101 04.19 256 0 0
130565 어제 러시아 중앙세무소가 공개한 푸틴의재산 이론만 04.19 486 0 0
130564 짬뽕에서 발견된 담배꽁초 추천합니다 04.19 384 0 0
130563 은퇴한 아버지 눈물 blueblood 04.19 340 0 0
130562 불황 속 럭셔리 호황 계란후라이 04.19 319 0 0
130561 최신 1:7 오또케스트라 민방위 04.19 368 0 0
130560 허경환의 27억 빚 자격루 04.19 409 0 0
130559 K-페미 간단요약 오버워치 04.19 297 0 0
130558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 후시딘 04.19 275 0 0
130557 백악관에서 올림픽 개최 무책임한 거 아니냐는… HotTaco 04.18 430 0 0
130556 평택서 미군 병사 흉기에 찔려…경찰 수사 나… 민족고대 04.18 358 0 0
130555 “페미 지원불가” 편의점 알바 모집 공고…본… 무서븐세상 04.18 381 0 0
130554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1년반 후 대만 외해… 휴렛팩커드 04.18 358 0 0
130553 알약과 요구르트 한번에? 어디서 본 것 같은… wlfkfak 04.18 569 0 0
130552 (사진주의) 이번엔 아시아계에 염산 테러…뉴… 배고픈심장 04.18 516 1 0
130551 정부 “컴플리트 가챠 금지, 게임사에 과도… 펜로스 04.18 334 0 0
130550 日 오염수 방류 '개입 않겠다' 뉴스룸 04.18 429 0 0
130549 또한번의 불장난을 예고, 남북에서 미중으로 옵트 04.18 529 0 0
130548 해수부, 런던협약·의정서 전문가회의서 日오염… 전차남 04.18 332 0 0
130547 "제 차 손대면 죽을 줄 아세요" 무개념 벤… 세포융합 04.18 494 0 0
130546 '노마스크' 선언한 백신 선진국 이스라엘의 … 전차남 04.18 488 0 0
130545 “강원도민은 (차이나타운) 반대 안 합니다” 국밥 04.18 443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