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로또 되면 반은 너 줄게” 28년 약속지킨 美 남성…260억 당첨 대박

  • 작성자: 산타크로즈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2071
  • 2020.07.25

159564833038368.jpg “로또 되면 반은 너 줄게” 28년 약속지킨 美 남성…260억 당첨 대박



로또 되면 너 얼마 줄게, 당첨도 전에 내뱉는 허세 섞인 공언을 실제로 지키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미국의 한 남성은 2200만 달러에 달하는 복권 당첨금을 친구와 정확히 반으로 나눠 가졌다.
 

2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위스콘신주에 사는 토마스 쿡은 지난달 10일 미국 로또 ‘파워볼’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2200만 달러, 우리 돈 264억 원에 달했다.




159564833129911.jpg “로또 되면 반은 너 줄게” 28년 약속지킨 美 남성…260억 당첨 대박



“아침을 먹다가 당첨 사실을 알고 그대로 얼어버렸다.

 

아내에게 복권을 건넸더니 아내 역시 움직이지를 못하더라”며 웃어 보였다.

다음으로 그가 한 일은 가장 친한 친구 조셉 피니에게 전화를 거는 거였다.

피니는 다니던 소방서에서 은퇴한 후 낚시를 다니고 있었다.

피니에게 연락한 쿡은 “나 먹을 물고기 잡고 있느냐”고 농담을 던지며 당첨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은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파워볼 판매가 시작된 이후부터 매주 꾸준히 함께 복권을 구매했다.

누가 됐든 둘 중 한 사람이 로또에 당첨되면 당첨금을 나눠 갖자는 약속도 한 터였다.

그렇게 28년이 흐른 지난달 10일 쿡이 파워볼 1등에 당첨됐다.

쿡은 친구와의 약속을 저버리지 않고 피니에게 곧장 연락한 후 당첨금을 정확히 반으로 나눠 가졌다




159564833064697.jpg “로또 되면 반은 너 줄게” 28년 약속지킨 美 남성…260억 당첨 대박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5128 치매 아버지 굶기고 때려‥시신 냉장고에 유기… 폭폭 07.05 98 0 0
155127 강남 유흥주점에서 손님이 건넨 술 마신 종업… GTX1070 07.05 112 0 0
155126 전파력 더 센 변이 ‘BA.5’ 검출률 28… Crocodile 07.05 74 0 0
155125 한강 하구에서 아동 시신 발견..경찰 "범… 뉴스룸 07.05 318 0 0
155124 첫 '수학계 노벨상' 쾌거..그는 한국 고교… ZALMAN 07.05 218 0 0
155123 ‘빚투 손실’ 회복 성공해도 채무 탕감 그… 로우가 07.05 208 0 0
155122 파출소 내부에 화살총 쐈는데..경찰 7명은 … 담배한보루 07.05 167 0 0
155121 "최저임금 인상 못 견뎌"..편의점 주인들… 온리2G폰 07.05 172 0 0
155120 속보]허준이 교수, 필즈상 영예..한국계 수… Homework 07.05 114 1 0
155119 단독] 신세계, 日 드라마 ‘1리터의 눈물’… 슈퍼마켓 07.05 478 0 0
155118 3만평 통으로 기부 자생식물원, ‘국립’ 이… 희연이아빠 07.05 182 0 0
155117 ‘빚투 손실’ 회복해도 채무 탕감 그대로.… 5 계란후라이 07.05 204 4 0
155116 "임금 인상 자제" 추경호 외치자… 공무원 … 김무식 07.05 165 0 0
155115 6% 찍은 물가상승률에 한은 다음 주 '빅스… 협객 07.05 129 0 0
155114 전장연, 이달 말까지 출근길 지하철 시위 유… 피로엔박카스 07.05 188 0 0
155113 외환보유액 한 달 새 94.3억달러↓..14… 정의로운세상 07.05 155 0 0
155112 “동생 찾아주세요”…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2… 3 울지않는새 07.05 309 2 0
155111 연세대 女화장실 '불법 촬영' 의대생 현행… ABCDE 07.05 287 0 0
155110 환율 방어에 ‘총탄’ 소진중… 외환보유액, … 깐쇼새우 07.05 447 0 0
155109 민식이법 근황 밤을걷는선비 07.05 519 0 0
155108 안동시 여성 공무원,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 보스턴콜리지 07.05 375 0 0
155107 韓징용 외면했던 日미쓰비시… 중국인 피해자엔… 네이놈 07.05 453 0 0
155106 홍집 아짐이 남의 가게를 40년째 하는 이유 힘들고짜증나 07.05 429 0 0
155105 전장연, 서울역 대합실 1박 2일 노숙 농성… 몇가지질문 07.05 282 0 0
155104 안동시 여성 공무원,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 남자라서당한다 07.05 369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