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보험금 95억 받게된 만삭아내 사망사고가 왜 무죄떴는지 알아보자.txt

  • 작성자: 빈곤학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378
  • 2020.08.11
교통사고로 만삭 아내가 죽었는데
숨진 아내 앞으로 사망보험금 95억원에 달하는 보험상품 25개가 가입되어있어
보험금을 노린 살인으로 기소되었지만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되어 최종적으로 
교통사고 과실치사로 금고2년으로 끝나고 보험금 다 받게된 사건



주석 2020-08-10 191723.png 보험금 95억 받게된 만삭아내 사망사고가 왜 무죄떴는지 알아보자.txt



왜 파기환송되었는지에 대한 대법원 판결


내용은 기니까 요약하면




1. 당시 피고인 월수입은 1000만원 정도
연체 없음. 사업 투자 등의 목돈이 필요한 일도 없음. 도박 등의 정황도 없음.
추가로 대여이자수익 500만원, 자판기 수입 120~150만원  등이 있어 보험료 납부와 생활비에 부족함이 없었음

 

2.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매년 적게는 2건에서 많게는 9건까지 꾸준히 보험을 가입함
아내 보험은 25개, 피고 본인보험도 59개 듬. (+부친 보험 3, 모친 보험 4, 큰딸 보험 15, 작은딸 보험 12 등등)
그중 순수하게 재해사망을 보장 목적으로 하는 보험은 3건에 불과하고 연금보험 형태가 많음

보험설계사 증언 : 피고인 가게에 2번 방문하면 보험하나 들어줄정도로 귀얇은 아재였음.
 



3. 조수석 아내를 죽일 목적이었다면 조수석만 부딪히게 했어야 함.
그러나 사고는 앞 화물차를 정면으로 들이받아 이뤄졌고
사고 충격으로 엔진이 운전석까지 밀려들어와 자칫하면 피고인도 죽을뻔함 , 실제로 부상부위가 경동맥이나 대퇴동맥 근처라 치명상 입을뻔함
따라서 이것이 만약 살해수법이라고 가정했을때 피해자만을 살해해야 하는 사람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단정하기 어려움.





판결만 보면 파기환송한게 이상하진 않아보임...



물론 판결에 보면 당연히 이 사건이 대법원까지 가게될 정도로 의심스러운 정황에 대한 언급도 상세하게 되어있음.

이미 아내를 두번 임신중절시키고 새로 임신한 것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고,
현장에서 바로 아내의 구조를 요청하지 않음,
사고 당일 바로 아내의 화장터 예약, 
아내의 혈흔에서 수면유도제 검출,
같은날 찍힌 cctv 확인결과 둘 다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는데 사고 당시에는 남편만 안전벨트 착용,
피고인의 심리검사에서 특이점이 발견 등등...


그러나 수면유도제는 남편의 혈흔에서도 발견되는 등
이런 의심스런 정황들이 살인을 명확하게 입증하지 않았기에 최종적으로 무죄가 뜸.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붉은날개찌니님의 댓글

  • 쓰레빠  붉은날개찌니
  • SNS 보내기
  • 본 글이 사실이라면 이해되는 상황이며 흠.. 요즘 기사가 한쪽으로만 편향되어 있으니... 진실을 알기 힘드네요.

    하.. 그래도 졸음운전에 아내와 아이의 죽음은... 뭔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0

붉은날개찌니님의 댓글

  • 쓰레빠  붉은날개찌니
  • SNS 보내기
  • 소위 기자라는 것보다 글쓰신분이 더 기자답습니다.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6403 주호민 "천안함 북한 소행 맞다…내가 틀려"… 네이놈 09.22 130 0 0
116402 씨방새 근황 2 네이버 09.22 143 0 0
116401 3층 버튼 찾는 데 30초..항균필름 '한 … 네이버 09.22 265 0 0
116400 방탄소년단 화보 미끼로 투자 사기 50대 구… 센치히로 09.22 162 0 0
116399 나영이 아빠의 절규 “빚내서라도 조두순에게 … 1 산타크로즈 09.22 274 1 0
116398 1시간만에 들통난 조선일보 가짜뉴스 2 판피린 09.22 594 0 0
116397 한국 스텔스함 기밀 유출 네이버 09.22 522 0 0
116396 성폭행피해 엄마에, 경찰 "새벽에 운전해서"… 선진국은좌파 09.22 567 0 0
116395 신용대출 한도 더 죈다… DSR '10년 분… 온리2G폰 09.22 374 0 0
116394 조수진 "아팠다던 추미애 아들, 휴가기간 P… kimyoung 09.22 440 0 0
116393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헌터스 09.22 374 0 0
116392 ‘코로나 구상권’ 청구 잇따랐지만... 재판… 1 123eee 09.22 444 0 0
116391 빚만 7억5천 아들 자일당 09.22 841 0 0
116390 갈때까지 가서 막장을 달리는 커뮤니티 근황 자신있게살자 09.22 669 0 0
116389 전광훈 이단여부 논의 결말 domination 09.22 503 0 0
116388 인도의 쓰레기차 무근본 09.22 627 0 0
116387 일본 젊은세대 한류 체감 딜러 09.22 610 0 0
116386 이근 대위 세월호 구조 당시 썰 판피린 09.22 518 0 0
116385 세입자 "나가려해도 전세 씨말라"…집주인 "… 쾌변 09.22 402 0 0
116384 한달새 전세가 42% 폭등···서울도 아닌 … 미스터리 09.22 422 0 0
116383 교회 결혼식으로 인해 미국 시골마을에 덮친 … RUMaa 09.22 564 1 0
116382 김영란완하해도 나라 안망한다 wlfkfak 09.22 649 1 0
116381 경찰이 풀어주자 여성 2명 살해한 60대男,… 5 Comet 09.22 582 0 0
116380 '노조와해' 새 증거 나왔는데..재판 두 번… 정의로운세상 09.22 475 0 0
116379 '코크 vs 펩시' 주도한 마케팅 귀재, 켄… 그저멍하니 09.22 709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