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교육부, 교육감 '교사선발 권한' 확대 추진 논란..교총 "막겠다"

  • 작성자: 민방위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468
  • 2020.09.16

http://news.v.daum.net/v/20200911091429207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오는 10월 '교육공무원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규칙 일부개정령안'을 공포할 예정이다. 지난 5월11일 입법예고해 지난 6월22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쳤고 현재 법제처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공포되면 2023학년도부터 적용된다.

개정령안은 각 시도교육감의 교사 선발 권한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교원 임용시험의 방식과 최종 합격자의 결정 권한을 교육감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현행 규칙은 교원 임용시험을 시행할 때 1차에서는 필기시험을 진행하고 2차에서는 교직 적성 심층 면접과 수업 능력(실기·실험 등) 평가를 진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후 1·2차 시험 성적을 각각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더한 점수를 바탕으로 고득점자부터 차례로 합격시키도록 정하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모두 이같은 방식으로 교사를 선발하고 있다.

개정령안에는 2차시험 방식을 교육감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시연을 통해 수업 능력을 평가하게 한 조항, 교육청이 평가 지표를 개발해 교사의 적성과 인격 등을 평가하게 한 조항 등을 모두 삭제하고 '2차시험은 시험실시기관이 정하는 방법으로 한다'고만 명시하고 있다.

여기에 '최종 합격자는 1·2차시험의 성적을 각각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합산한 시험성적이 높은 사람부터 차례로 결정한다'는 조항을 '1·2차시험 성적의 합산비율, 동점자 처리 등 최종 합격자의 결정 기준은 시험실시기관이 정한다'고 바꿨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교육 자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교총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교총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교육부의 규칙 개정안은 2차시험 방법과 합격자 결정에 대한 규정 자체를 삭제하고 모두 교육감 재량에 따르도록 했다"며 "상위 법령인 교육공무원법과 교육공무원임용령에 명시된 임용 절차와 방법을 무시하고 위임 한계를 벗어났다"고 주장했다.



교육감은 정치인이잖아 교육계 경력도 대부분 없는 정치인이 왜 교사를 뽑는다는지.. 


답 공개도 안하는 임고에 변별력 더 없어지겠네, 조두순한테 따뜻한 마음을 가지라는 교육감이 있지를 않나 다들 청원 부탁해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3Xv7CP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6188 결정권자는 자신의 결정에 책임을 지는 사람임… gami 09.19 33 0 0
116187 지원반장 계급이 상사인데 쿠르릉 09.19 36 0 0
116186 사극 드라마 촬영중 일어난사고 이슈탐험가 09.19 57 0 0
116185 자세히 보면 무서운 블랙박스 0101 09.19 60 0 0
116184 테슬라 자율주행 기능의 위험성 온리2G폰 09.19 47 0 0
116183 90년대 컴퓨터회사 사장의 남녀평등 당귀선생 09.19 42 0 0
116182 중국 공무원의 기본소양 레저보이 09.19 35 0 0
116181 표범에게 덤비는 황소개구리 보스턴콜리지 09.19 56 0 0
116180 당신을 이민갈 수 없게 만드는 한국의 장점들 임시정부 09.19 43 0 0
116179 용산 매장들 피바람 쎄게 불거 같습니다 전차남 09.19 45 0 0
116178 국내에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 연동 09.19 29 0 0
116177 〈채널A〉가 '종편'에서 ‘개그 전문채널’로… 잊을못 09.19 219 0 0
116176 [오피셜] 미국은 9월 20일부터 틱톡, 위… 눈크게떠라 09.19 242 1 0
116175 채널A가 후속보도로 보도한 병장회의 생활법률상식 09.19 336 0 0
116174 법보다 위에 있는 병장회의 정의로운세상 09.19 300 0 0
116173 용산 전자상가들이 매우 ㅎㅎㅎ 힘들다고 합니… 2 네버 09.19 560 0 0
116172 남성 택시기사에게 뽀뽀한 여승객 경미한 추행 몽인 09.19 506 0 0
116171 장애인 주차구역 벌금을 피하고 싶던 차들 리코 09.19 564 0 0
116170 중국 기업, 미 장관 등 전세계 240만 명… 유릴 09.19 512 0 0
116169 ‘기안84’ 지키려는 쉰내 나는 가치 무엇인… 1 무서븐세상 09.19 1215 0 0
116168 오늘자 도로위 판스프링 사고 4 면죄부 09.19 1159 1 0
116167 대륙의 여경 한라산 09.19 1121 0 0
116166 미투 운동의 본질 다크페이지 09.19 787 1 0
116165 브레이크 밟기 귀찮아서 리미티드 09.19 808 0 0
116164 아내가 바람을 피웠습니다 alsdudrl 09.19 947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