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한달새 전세가 42% 폭등···서울도 아닌 지방서 무슨 일이?

  • 작성자: 미스터리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838
  • 2020.09.22
http://n.news.naver.com/article/011/0003801065

최근 전세가 가장 많이 오른 10곳 중 3곳이 울산
임대차3법으로 시장에서 전세 물량 줄어든 탓
신규 입주물량도 큰 폭 감소···내년에도 상승할듯

울산 남구 신정동에 위치한 ‘신정푸르지오’ 전용 71.1㎡의 전세가는 두 달도 안된 사이에 30%가 넘게 올랐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기 직전인 7월 초까지만 해도 2억 6,0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하지만 8월 말 같은 평형이 3억 5,000만원에 거래된 것이다. 전세가가 두 달새 9,000만원, 즉 34.6% 오른 셈이다. 같은 동의 신축 주상복합아파트 ‘대공원코아루파크베르’도 전용 63.7㎡의 경우 7월 초 1억 7,500만원에 전세 거래된 이후 같은 달 31일 2억 5,000만원에 계약됐다. 불과 한 달도 안돼 전세가가 42.9% 상승했다. 7월 초 3억 500만원에 전세 계약된 야음동의 ‘롯데캐슬골드1단지’ 전용 116.8㎡도 이달 들어 34.4% 뛴 가격인 4억1,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울산의 전세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서울도 아닌 지방에서다.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이 이어지면서 한 두 달 새에 전세가가 30~40% 넘게 오르는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는 것이다.

(...)

현장에서는 전세가가 급등 한 원인으로 임대차 3법으로 인한 전세 매물 품귀를 꼽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인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울산 남구의 전세 물량은 두 달새 758건에서 243건으로 68% 감소했다. 신정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인근 단지에 나와 있는 전세 매물이 없다. 매물이 없다 보니 자연히 호가도 같이 오르고 있는데, 울산 아파트 대장주로 꼽히는 ‘문수로 2차 아이파크’는 30평대 전세가 5억원 가까이 나오는 상황”이라 설명했다.

올해부터 울산의 신규 입주물량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점도 전세가 상승에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울산의 입주 물량은 1만 가구를 훌쩍 넘어서며 한동안 ‘공급과잉’ 시장이었지만 올해부터는 신규 물량이 대폭 감소했다.

부동산114 입주물량 통계에 따르면 울산의 2018년 입주물량은 9,659가구였고, 그 다음해인 2019년에는 1만 2,771가구였다. 2년 연속 1만 가구 수준의 공급이 이뤄졌던 것이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작년의 4분의 1도 안되는 2,941가구로 줄었고, 내년에는 이보다 적은 661가구로 예상된다.

신규 입주물량이 급속도로 줄어들면서 울산의 전세가 상승세는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한동안 과잉 공급되던 물량이 해소되면서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가 해소됐다”며 “올해와 내년 물량이 크게 감소한 만큼 울산의 전세가와 매매가는 내년에도 상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김현미 장관이 실거래가 통계를 본적 없다 그랬다며
이런 기사들도 안보는 건가 서울이건 지방이건 난리인데... 무주택자라 아주 속에서 천불이 난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8439 동해에 137만톤 오염수(feat.방사능) 도시정벌 10.21 35 0 0
118438 현재 태국상황이 골때리는 이유 배고픈심장 10.21 179 0 0
118437 세탁소도 못 믿을 장소…손님 옷 갈아입는 모… 정사쓰레빠 10.20 354 0 0
118436 "술 왜 안 주냐" 노부모 집에 불 지르려 … 리미티드 10.20 165 0 0
118435 러시아, 평창올림픽 '사이버공격' 의혹 부인… 생활법률상식 10.20 148 0 0
118434 '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 연루 공무원 1… Mobile 10.20 286 0 0
118433 여수산단 한 공용화장실서 불법 촬영 일삼은 … 계란후라이 10.20 381 0 0
118432 "코로나탓 美→韓행" '공부가머니' 이형택家… 몇가지질문 10.20 393 0 0
118431 "이젠 미세먼지 때문에 KF 마스크"…중국에… 이슈가이드 10.20 281 0 0
118430 "SK하이닉스, 11조 원에 인텔 메모리칩 … 울지않는새 10.20 263 0 0
118429 임창정 “고1때 영화 출연료 받아 건반 사서… 잘모르겠는데요 10.20 363 0 0
118428 김현미 "송구하다" 사과한 지 3일 만에..… 닥터 10.20 273 0 0
118427 8천여 건 민원 남발…'고소왕의 최후' 7406231x 10.20 366 0 0
118426 5년 반 동안 중국인에 지급된 건보급여 2조… 네이버 10.20 440 1 0
118425 홍남기에 힘 실어준 文, 경제팀 수고 많아…… 로우가 10.20 327 0 0
118424 '나랑 만나자'..6개월 스토킹한 20대 男… 캡틴 10.20 364 0 0
118423 파주 거주 부부 확진…남편 입원 병원 폐쇄·… 아냐모르냐 10.20 408 0 0
118422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 모닥불소년 10.20 214 0 0
118421 '아기 20만 원' 입양글 올린 미혼모 깐쇼새우 10.20 391 0 0
118420 "일본 바닷물 53t 매일 부산서 무단방류" 김산수 10.20 464 0 0
118419 전동킥보드로 출근하던 50대 남성, 포크레인… blogger 10.20 467 0 0
118418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저… 슈퍼마켓 10.20 218 1 0
118417 마스크 안 쓰고 KTX 타려다…"직원 제지에… newskorea 10.20 295 0 0
118416 뭘 먹었길래…중국 14살짜리 중학생 키가 무… 결사반대 10.20 386 0 0
118415 '민식이법 위반' 사고 낸 50대 무죄…"운… 1 면죄부 10.20 385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