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세입자 "나가려해도 전세 씨말라"…집주인 "입주 못하고 세금폭탄"

  • 작성자: 쾌변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931
  • 2020.09.22
http://n.news.naver.com/article/009/0004660175

임대차법 졸속입법에 전월세 시장 혼란 커져

집사고도 세입자반대로 입주못해

일시적2주택 꼼짝없이 세금폭탄

위로금 주고 이사비용 대납까지

세입자도 전세폭등에 전전긍긍

억울한 피해없게 정책보완해야

세입자를 내보내야 하는 집주인, 나가고 싶어도 못 나가는 세입자 모두 삶이 엉망이 됐어요. 부동산 시장을 망가뜨린 정부와 국회의원만 모를 뿐이죠.

21일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서울중앙지부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 동안 접수한 임대차 관련 상담 건수는 총 255건이다. 지난 7월 217건보다 증가한 것은 물론, 6월 131건과 비교하면 2배가량 급증했다. 올해 1~6월 월평균 상담 건수는 136건에 그쳤다. 실제로 분쟁 조정까지 신청한 건수도 6월 35건, 7월 44건, 8월 53건으로 증가세다. 집주인과 세입자 모두 대립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내몰린 것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경기 성남분당갑)이 입수해 정리한 '임대차 분쟁 피해 호소 사례 모음'을 분석해보면 집주인과 세입자 간 갈등은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먼저 전세 낀 아파트를 매입했다가 실입주를 못하게 된 집주인 사연이다. 용인시 기흥구에 사는 30대 초반 신혼부부 A씨는 4개월 된 아이가 있어 작은 투룸 오피스텔에서 벗어나 아파트로 가기 위해 지난 8월 전세 낀 매물을 샀다. 하지만 나가겠다는 세입자가 9월 들어 갑자기 입장을 바꿔 계약갱신을 청구하면서 일이 꼬여버렸다. 세입자 계약갱신이 매도자인 자신의 실거주보다 우선이기 때문이다. A씨는 "이미 오피스텔 전세금 중 일부를 받아 아파트 중도금을 납부한 상황인데 세입자가 버티면서 오피스텔 등을 다시 전전해야 할 판"이라며 "답답한 오피스텔에서 하루빨리 벗어나고 싶었는데 꿈이 와장창 깨져 정신적 피해가 상당하다"고 하소연했다.

결혼 2년 차 신혼부부 B씨는 "세입자가 계약갱신을 청구하지 못하게끔 계약갱신 청구 기간인 6개월보다 앞서 등기를 치면 된다고 하는데, 이미 전세자금대출 등으로 돈이 묶여 있는 사람은 어떻게 그 기일을 맞추느냐"고 말했다.

두 번째로 집을 팔아 세제 혜택을 받아야 하지만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 때문에 집을 못 팔고 있는 다주택자다. 서울에 사는 50대 임대인 C씨는 일시적 2주택 비과세 혜택을 받기 위해서 올해 안에 집을 팔아야 한다. 구입 시기에 따라 1~3년 이내로 기존 집을 처분해야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규정을 지켜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존 집에 세를 주고 있었는데 올해 말 만기에 맞춰 나가겠다는 세입자가 돌연 입장을 바꿔 계약갱신을 청구하는 바람에 일이 꼬이게 됐다. 세입자가 아예 집을 못 보여주겠다고 통보하면서 가뜩이나 전세 낀 매물은 인기가 없는데 더욱 팔리기 어려운 지경에 놓였기 때문이다.

세 번째 유형은 아파트를 팔 때 세입자에게 이사비를 요구받거나 시세보다 싼 가격에 집을 내놓아야 하는 경우다. 성남시 분당구에 사는 한 세입자는 만기일에 맞춰 나가줄 테니 1000만원에 달하는 이사비를 요구했다. 집주인 D씨는 "전세 낀 물건은 부동산 중개업소에서 팔기 힘들다며 웃돈 2000만원 정도를 주고 타협해 보라고 권유하는 경우가 많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 같은 갈등의 가장 큰 원인은 시장 혼란을 예상하지 못하고 법을 만든 정부와 여당이다. 당초 지난 7월 31일 주택임대차법 개정안이 시행될 때만 해도 새로운 제3자가 전세 낀 매물을 사들여 실거주한다면, 기존 세입자는 계약갱신을 청구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현장의 혼란을 없앤다며 지난달 2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주택임대차보호법 해설서'에 따르면 '매도는 갱신 청구 거절 사유가 아니기 때문에 계약갱신 청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문구가 적시됐다. 한마디로 제3자가 전세 낀 매물을 사들였다고 해도 기존 세입자가 계약갱신을 청구한다면 거절할 수 없게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와 여당은 책임 회피에만 급급하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산 E씨는 퇴거를 약속했던 세입자가 전세계약갱신요구권을 행사하자 법무부에 상담 전화를 걸어 "내가 길거리로 내쫓기게 생겼다"고 하소연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별 방법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다가 나중에는 "전화가 안 들린다"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어 버렸다.

(..)

세입자 입장도 딱하다. 집주인의 실거주 수요가 급증하고 임대차법 영향으로 전세를 기피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전세 매물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됐기 때문이다. 경기도 하남시에서 6년째 전세를 살고 있는 G씨는 "지난 7월 집주인이 실거주를 위해 들어온다며 만기 시 퇴거를 부탁하길래 흔쾌히 찬성해줬다"며 "하지만 주변 전셋값이 너무 올라 계약갱신 청구를 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실거주하겠다는 제3자가 매도한 건에 대해서도 세입자 계약갱신을 우선시하면 억울한 피해 사례가 계속 생겨날 수밖에 없다"며 "정상적으로 거래한 것에 대해선 집주인 권리를 인정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


방 한칸 없어서 서럽고 계약일자 다가와서 맘 졸이는데

집주인도 못해먹을 짓 같고 .... 이해가 안된다 정말

부작용 미리 생각 안하는지. 집 팔라고 세금 갖고 난리면서 막상 팔려고 하면 세입자 때문에 못팔고 결국 그 부담은 전세 돈 올리고 전세 말고 반전세 월세로 바꾸는 걸로 메꾸는 걸로 돌아가겠지. 이런 말 안나왔던 거 아닌데 왜 도대체 다른 의견을 안듣는지 모르겠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8438 현재 태국상황이 골때리는 이유 배고픈심장 10.21 106 0 0
118437 세탁소도 못 믿을 장소…손님 옷 갈아입는 모… 정사쓰레빠 10.20 249 0 0
118436 "술 왜 안 주냐" 노부모 집에 불 지르려 … 리미티드 10.20 134 0 0
118435 러시아, 평창올림픽 '사이버공격' 의혹 부인… 생활법률상식 10.20 127 0 0
118434 '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 연루 공무원 1… Mobile 10.20 265 0 0
118433 여수산단 한 공용화장실서 불법 촬영 일삼은 … 계란후라이 10.20 349 0 0
118432 "코로나탓 美→韓행" '공부가머니' 이형택家… 몇가지질문 10.20 357 0 0
118431 "이젠 미세먼지 때문에 KF 마스크"…중국에… 이슈가이드 10.20 262 0 0
118430 "SK하이닉스, 11조 원에 인텔 메모리칩 … 울지않는새 10.20 233 0 0
118429 임창정 “고1때 영화 출연료 받아 건반 사서… 잘모르겠는데요 10.20 322 0 0
118428 김현미 "송구하다" 사과한 지 3일 만에..… 닥터 10.20 243 0 0
118427 8천여 건 민원 남발…'고소왕의 최후' 7406231x 10.20 342 0 0
118426 5년 반 동안 중국인에 지급된 건보급여 2조… 네이버 10.20 413 0 0
118425 홍남기에 힘 실어준 文, 경제팀 수고 많아…… 로우가 10.20 312 0 0
118424 '나랑 만나자'..6개월 스토킹한 20대 男… 캡틴 10.20 347 0 0
118423 파주 거주 부부 확진…남편 입원 병원 폐쇄·… 아냐모르냐 10.20 387 0 0
118422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 모닥불소년 10.20 200 0 0
118421 '아기 20만 원' 입양글 올린 미혼모 깐쇼새우 10.20 384 0 0
118420 "일본 바닷물 53t 매일 부산서 무단방류" 김산수 10.20 448 0 0
118419 전동킥보드로 출근하던 50대 남성, 포크레인… blogger 10.20 455 0 0
118418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저… 슈퍼마켓 10.20 212 1 0
118417 마스크 안 쓰고 KTX 타려다…"직원 제지에… newskorea 10.20 275 0 0
118416 뭘 먹었길래…중국 14살짜리 중학생 키가 무… 결사반대 10.20 365 0 0
118415 '민식이법 위반' 사고 낸 50대 무죄…"운… 1 면죄부 10.20 368 0 0
118414 "군주제 폐지"…33조 재산 왕실에 분노한 … 남자라서당한다 10.20 407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