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성폭행피해 엄마에, 경찰 "새벽에 운전해서"…분노한 파키스탄 여성들

  • 작성자: 선진국은좌파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1402
  • 2020.09.22
여성 인권이 낮기로 악명높은 파키스탄에서 여성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 시위는 최근 2명의 자녀가 보는 앞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여성에게 사건의 책임을 돌린 경찰 수뇌부의 발언에 대한 분노로 촉발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파키스탄 전국 주요 도시에서는 경찰의 2차 가해를 비난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당초 시위는 성폭행의 책임을 피해 여성에게 돌린 경찰의 발언으로 시작됐지만, 점차 파키스탄의 경찰·사법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개혁 요구로 확대되고 있다. 파키스탄 사회의 가부장적 악습을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거세다.

사건은 지난 9일 새벽 파키스탄 동부 라호르의 한 고속도로에서 일어났다. 당시 피해 여성은 두 자녀와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자동차 연료가 떨어진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이후 여성은 차 안에서 경찰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여성은 경찰보다 먼저 30대 남성 두 명을 맞닥뜨렸다. 이들은 차량 유리창을 깨고 돈과 귀중품을 강탈한 후 여성을 끌어내 인근 들판에서 성폭행하고 도주했다. 범행은 두 자녀가 지켜보는 앞에서 이뤄졌다.

사건 이튿날 라호르 지역의 우메르 세이크 경찰서장은 피해 여성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 여성이 출발 전 연료를 점검하지 않고 새벽에 어린 두 자녀만 데리고 운전을 해서는 안 됐다며 여성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의 발언에 파키스탄 국민들은 과거와는 다르게 반응했다. 경찰서장의 발언이 피해 여성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며 그의 파면을 촉구한 것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경찰이 피해 여성을 괴롭힌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여성인권 운동가인 모네자 아흐메드는 "파키스탄 사회에는 피해자를 비난하고 피해자의 행동을 기준으로 '피해자 여부'를 판단하는 악습이 수십 년 동안 뿌리 내려왔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반발은 파키스탄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사회가 이를 듣고 변화하기 시작했음을 알리는 신호"라고 말했다.

시린 마자리 인권장관은 "아이들과 함께 밤에 외출한 것을 문제 삼는 일은 없어져야 한다. 그 무엇도 성폭행을 합리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인권위원회도 세이크 경찰서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에서는 성폭행뿐만 아니라 이슬람 율법을 맹목적으로 좇아 정절을 파기했다고 여겨지는 여성을 가족들이 살해하는 '명예 살인' 문제도 심각하다. 파키스탄에서는 매년 약 1000명의 여성들이 '명예 살인'이라는 명목으로 살해당한다.

http://n.news.naver.com/article/008/0004473790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8435 '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 연루 공무원 1… Mobile 10.20 81 0 0
118434 여수산단 한 공용화장실서 불법 촬영 일삼은 … 계란후라이 10.20 94 0 0
118433 "코로나탓 美→韓행" '공부가머니' 이형택家… 몇가지질문 10.20 113 0 0
118432 "이젠 미세먼지 때문에 KF 마스크"…중국에… 이슈가이드 10.20 81 0 0
118431 "SK하이닉스, 11조 원에 인텔 메모리칩 … 울지않는새 10.20 79 0 0
118430 임창정 “고1때 영화 출연료 받아 건반 사서… 잘모르겠는데요 10.20 112 0 0
118429 김현미 "송구하다" 사과한 지 3일 만에..… 닥터 10.20 74 0 0
118428 8천여 건 민원 남발…'고소왕의 최후' 7406231x 10.20 255 0 0
118427 5년 반 동안 중국인에 지급된 건보급여 2조… 네이버 10.20 313 0 0
118426 홍남기에 힘 실어준 文, 경제팀 수고 많아…… 로우가 10.20 232 0 0
118425 '나랑 만나자'..6개월 스토킹한 20대 男… 캡틴 10.20 269 0 0
118424 파주 거주 부부 확진…남편 입원 병원 폐쇄·… 아냐모르냐 10.20 246 0 0
118423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 모닥불소년 10.20 131 0 0
118422 '아기 20만 원' 입양글 올린 미혼모 깐쇼새우 10.20 336 0 0
118421 "일본 바닷물 53t 매일 부산서 무단방류" 김산수 10.20 382 0 0
118420 전동킥보드로 출근하던 50대 남성, 포크레인… blogger 10.20 361 0 0
118419 '비자금 수사'도 봐주기 의혹?…장모님과 저… 슈퍼마켓 10.20 179 1 0
118418 마스크 안 쓰고 KTX 타려다…"직원 제지에… newskorea 10.20 224 0 0
118417 뭘 먹었길래…중국 14살짜리 중학생 키가 무… 결사반대 10.20 258 0 0
118416 '민식이법 위반' 사고 낸 50대 무죄…"운… 1 면죄부 10.20 298 0 0
118415 "군주제 폐지"…33조 재산 왕실에 분노한 … 남자라서당한다 10.20 321 0 0
118414 대전 80대 남성도 독감백신 접종 5시간 뒤… 1 미해결사건 10.20 200 0 0
118413 러시아군 도쿄올림픽 해킹에 당황한 日 정부 몸짓 10.20 429 0 0
118412 "집을 샀는데 제 집이 아니래요"…예비 신부… 매국누리당 10.20 486 0 0
118411 中 코로나 벗어나자… 다시 살아난 '미세먼지… 1 도시정벌 10.20 631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