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미녀 출장 마사지’ 유혹에… 43억원 뜯긴 남자들

  • 작성자: GTX1070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1873
  • 2020.09.22
인터넷에서 ‘출장 안마’ ‘출장 마사지’ 등 광고를 올린 뒤 남성 고객들에게 돈만 받고 실제 서비스는 제공하지 않은 사기 조직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이들은 광고 A팀, 자금 관리팀, 실행팀 등 기업과 같은 조직 체계를 갖춰 운영했으며 약 40억원의 돈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사기 등의 혐의로 32명을 검거해 이 중 간부급 A(40)씨 등 10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출장 마사지 피싱 사이트를 운영하며 총 310명으로부터 약 43억원의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출장마사지 알선 사이트 35개를 운영하며 선입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뒤 연락을 끊고 돈만 가로채는 수법을 썼다. 경찰에 따르면 먼저 사이트를 보고 관심이 있는 고객이 전화하거나 메시지를 보낸다. 일당은 “10만~30만원의 예약금을 달라”고 요구하고 이후 여성 마사지사의 안전 보장을 이유로 추가 보증금을 요구한다.

이후 조직 내 여성직원을 통해 마치 마사지사가 실제 출장 가는 것처럼 연락을 주고받는다. 하지만 도착 직전 “입금자의 이름이 틀렸다” “절차가 잘못됐다”는 식으로 이유를 댄 뒤 “시스템 착오로 입금을 확인할 수 없으니 마사지사를 보낼 수 없다”고 답한다. 이에 화가 난 고객들은 “그럼 환급해 달라”고 요구할 경우 “환급을 원하면 다시 입금하라”고 요구한다. 이들 조직이 사용한 안내서에는 절차별로 요구할 금액도 체계적으로 정리돼 있었다.

피해자들은 환급해 주겠다는 범인의 말에 속거나, 이미 입금한 돈이 아까워 요구하는 돈을 계속 입금했다. 술에 취해 홀린 듯 요구한 돈을 입금한 피해자도 많았다. 한 피해자는 지난해 10월 선입금 15만원을 입금했다. 이후 신청비용, 보증금, 해지비용, 환전신청금 등 피의자들이 환급을 빌미로 요구하는 돈을 지속적으로 입금했다. 1회 입금 액수는 15만원에서 900만원까지 늘어났다.

해당 피해자는 입금한 돈을 돌려받기 위해 대출까지 받았다. 이후에는 ‘상담사’, ‘해결 팀장’을 사칭한 피의자들이 피해자에게 접근해 다양한 거짓말로 돈을 입금받았다. 두달간 이어진 범행에 피해 금액은 4억300만원까지 늘었다. 다른 피해자는 150여회 걸쳐 9500만원을 입금했다

후략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3/0003563707?sid=102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19069 김학의를 법정구속한 판사는 바로~~~~~~ 당귀선생 10.28 22 0 0
119068 알몸수색 카타르 도하 공항 “10대의 여객기… 나비효과 10.28 468 1 0
119067 프랑스, 코로나19 '통제 불능'.."내일부… 면죄부 10.28 482 0 0
119066 뭐!? 한국의 3분기 경제가 1.9% 성장했… 2 지은이 10.28 678 4 0
119065 고 이건희 회장 싫어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인… 하건 10.28 646 0 1
119064 이명박 정부 비서관도 쿠팡 행…정·관계 인사… 검은안개 10.28 751 0 0
119063 쿠팡의 다음 프로젝트 레저보이 10.28 905 0 0
119062 원어민 교수 때문에 난리난 홍대 슈퍼마켓 10.28 820 0 0
119061 일본 미친듯한 자라니 처벌 현기증납니다 10.28 723 0 0
119060 못말리는 베트남 국뽕 서천동 10.28 612 0 0
119059 자연인이 겪은 인민군의 만행 alsdudrl 10.28 551 0 0
119058 생존자의 간이식은 전세계 수술 건수 중 4분… Petrichor 10.28 589 0 0
119057 동생에 대한 질투로 9세 소녀 자살 corea 10.28 521 0 0
119056 전광훈 "박정희·전두환 때도 안이랬다, 함정… 2 기자 10.28 594 0 1
119055 소문난 삼부자 측 "광천김 모델, 진짜 대표… 매국누리당 10.28 750 0 0
119054 IMF 전망 올해 OECD '경제성장률 톱'… wlfkfak 10.28 449 0 0
119053 "이건희, '일 한번 벌여보자'…고대·성대 … 아냐모르냐 10.28 568 0 1
119052 '별장 성접대' 김학의 무죄 뒤집혀 법정구속… Pioneer 10.28 598 0 0
119051 강남아파트 가진 1억 연봉 직장인… 5년 뒤… 김무식 10.28 1024 0 1
119050 중국 언론 "한국 독감백신 우려, 코로나 방… Lens 10.28 634 0 0
119049 역대 최악이라는 2030 청년층 취업 근황 087938515 10.28 696 0 0
119048 한의원가서 사망한 보디빌더 모닥불소년 10.28 820 0 0
119047 검찰, '원정도박 혐의' 양현석 전 YG 대… 2 무일푼 10.28 890 0 0
119046 “부정적이어도 괜찮아”…카자흐, 자국 비하 … kimyoung 10.28 726 0 0
119045 '별장성접대' 김학의 무죄 뒤집혀..2심 … 1 서천동 10.28 560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