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상투요? 작년에도 이랬어요"…'영끌' 30대 이유있는 믿음

  • 작성자: 미해결사건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923
  • 2021.04.08
매수심리가 꺾이고 집값 하락이 통계상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영끌'을 통해 집을 마련한 30대들은 대수롭지 않다는 분위기다. 학습이 됐기 때문이다. 작년에도 이맘때쯤 지금과 비슷하게 매매수요가 줄어들고 집값 하락이 서울 전역으로 퍼졌지만, 2달여만에 다시 치고 올랐다.

전문가들도 당장 상승할 여지가 크다는 이유로 '상투가 아니다'라는 분석을 내놨다.

집값이 올라주지 않으면 가계 부담이 커진다. 이자 비용이 그대로 손실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지금은 보유세 등 세 부담도 커진 상황이다. 그나마 소득이 받쳐주는 장년층은 버텨낸다고 해도 최근 부동산 시장 '큰 손'으로 자리잡은 30대의 경우 자금여력이 부족해 '하우스 푸어'로 전락할 가능성이 비교적 높다.그럼에도 30대의 젊은 층들은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가 아니다. 부동산 커뮤니티에선 "비수기라 그렇다", "어차피 사야할 것. 걱정은 안 된다"라는 글들이 게재되기도 했다. 이들이 자신감을 보이는 이유는 작년의 경험 때문이다. 시기도 4월이고 상황도 지금과 비슷했다.

전문가들도 집값 하락을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봤다. 조세 회피 매물이 시장에 나오면서 단기적인 집값 조정이 이뤄지더라도, 결국에는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여전히 유동성이 풍부한데다 입주물량 부족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현재 전체 서울 아파트의 매매건수는 줄어들더라도 신고가는 계속 나타나는 상황이다. 그러니 하위 20%도 꾸준히 오를 것으로 보는게 맞다"며 "유동성 증가도 여전히 진행 중인 만큼 가시적인 집값 하락요인을 지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4~5월은 비수기이기도 하지만 조세 회피 매물이 풀려 집값이 조정받는 것처럼 보이는 시기"라며 "여전히 신고가는 나오고 있고 예전처럼 급등은 하지 않겠지만 상승장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상투를 잡았다고 보긴 힘들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황보준엽 기자 (djkoo@dailian.co.kr)

http://n.news.naver.com/article/119/0002483115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사오마이님의 댓글

  • 쓰레빠  사오마이
  • SNS 보내기
  • 기자들은 집값 떨어질까봐 걱정되는모양이군...
    일본 경제가 폭망할 징조가 보이기 시작할때 부동산 가격은 미친듯이 널뛰고 있었고...
    인구 감소와 노령화 문제가 심각해 지고 있었지요...

    기자들은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어쩌면 기득권들은 이 나라가 망하는걸 바라고 있는걸지도 모르겠습니다.
1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1011 'KT인터넷 속도' 논란…정부 "SK·LG도… Homework 04.23 14 0 0
131010 진중권 “이준석, 곧 마저 발라내 주마” v… 증권 04.23 19 0 0
131009 해군 함정서 코로나 첫 집단감염…32명 확진 뽀샤시 04.23 20 0 0
131008 경찰, '개발 정보' 뇌물 수수 의혹 SH… SBS안본다 04.23 16 0 0
131007 ‘대세 윤여정’, 카스 모델로 안중근 04.23 20 0 0
131006 문준용 '채용의혹' 재판부 "정권 말인데 적… 김웅롱 04.23 14 0 0
131005 '키 190㎝' 20대, 아버지뻘 노인 마구… 뭣이중헌디 04.23 13 0 0
131004 '임산부석 왜앉나' 쌍욕에 발길..알고보니 … global 04.23 10 0 0
131003 '소녀상에 일제 패딩' 범인 잡고보니 정신질… Mobile 04.23 14 0 0
131002 "서울시 이번엔 종부세로 지역갈등 촉발" 그것이알고싶다 04.23 171 0 0
131001 다른집으로 배달음식 시키는 엄마 hangover 04.23 181 0 0
131000 U턴 안했다고 장애인 택시기사 폭행한 20대… 1 피아니스터 04.23 141 1 0
130999 호주에서 살았던 부부의 영어실력 Crocodile 04.23 190 0 0
130998 野 "언론개혁?..與의 불손한 언론통제" 1 이령 04.23 153 0 0
130997 바이든, 부유층 자본소득세율 2배 증세 제안… 정찰기 04.23 115 0 0
130996 김어준이 TBS 전체 먹여 살리는 중 마크주커버그 04.23 385 0 0
130995 바이든 부자들에게 세금 쎄게 가네요.. 잊을못 04.23 219 0 0
130994 '영하 20도' 난방 없이 격리…"양동이에… 2 정의로운세상 04.23 371 0 0
130993 "코인 의심 외화송금 즉각 신고하라"…FIU… 정사쓰레빠 04.23 229 0 0
130992 오피스텔 게스트룸서 수상한 콘돔이? 입주민-… 울지않는새 04.23 416 0 0
130991 젊은이들도 쓰러뜨린다…무서운 인도 변이 바이… 펜로스 04.23 302 0 0
130990 KT, ‘인터넷 속도 저하’에 공식 사과…방… 조읏같네 04.23 242 0 0
130989 민주당 소병훈 "부동산, 이제야 자리잡아…입… 무일푼 04.23 198 0 0
130988 '바이든의 문제아 Jap' 안중근 04.23 879 0 0
130987 포천시, 공자마을과 차이나타운 조성 추진한다 세포융합 04.23 844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