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시신에 양말도 없었다"…바다서 혼자 신발 신은 정민씨 사진 공개

  • 작성자: 자격루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598
  • 2021.05.14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의 사인이 익사로 알려진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이 평소 물을 무서워했다고 밝혔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14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민씨와 친구 A씨가 당시 술을 많이 마셨으며 A씨가 심하게 비틀거렸다는 점을 강조한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경찰에 따르면 정민씨와 A씨는 지난달 24일 잠 11시54분쯤부터 실종 당일인 25일 오전 1시30분까지 3차례에 걸쳐 640㎖짜리 소주 2병과 360㎖짜리 소주 2병, 막걸리 3병, 청주 2병을 구입했다. 구입한 술을 다 마셨는지, 누가 더 마셨는지 등은 아직 확인이 안 된 상태다.

정민씨와 A씨가 9병의 술을 구입한 사실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술에 취한 정민씨가 스스로 물에 들어갔을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에 아버지 손씨는 "(술을) 많이 마신 아들이 물에 직접 들어가기 쉬웠을까"라며 "무엇을 얘기하고 싶은 거냐"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지 아래 사진이 있다"며 "친구들은 다 맨발인데 혼자 신발을 신고 있다"고 했다.

공개한 사진은 정민씨가 친구들과 함께 바다를 배경으로 모래사장에서 찍은 단체사진이다. 손씨의 말대로 친구들은 모두 맨발 혹은 샌들만 신은 채 물웅덩이에 발을 담갔고 정민씨 홀로 양말과 운동화를 신은 채 모래를 밟고 서있다. 

이와 관련, 손씨는 정민씨가 지난달 30일 강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신발과 양말을 신고 있지 않았던 점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손씨는 "아들의 시신에서는 신발이나 양말도 없는 것 같았다"며 "부검해야 하니 직접 확인할 수 없어서 둘러싼 포 위로 만져본 촉감으로는 그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발이야 벗겨진다해도 양말까지 벗겨진 건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손씨는 "오늘 경찰 발표에서 그 술(구입한 9병)을 다 마셨는지 알 수 없다고 할 때 정말 고마웠다"며 "오늘도 우리 아들은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는데 그래도 보고 싶다 아들"이라고 덧붙였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587387



???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피바다님의 댓글

  • 슬리퍼  피바다
  • SNS 보내기
  • 그만 좀 퍼 나릅시다
0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5550 "마지막 호소도 묵살"…충격 휩싸인 중소기업… 선진국은좌파 06.17 1004 0 0
135549 스페인, 독도 그려진 서양 최초 조선 지도공… 7 밤을걷는선비 06.17 666 10 0
135548 올림픽공원 길고양이 새끼 6마리 연쇄 살해 … 암행어사 06.17 829 0 0
135547 동남아 마트에 '日 짝퉁' 불닭라면..한국어… 연동 06.17 964 0 0
135546 '이명박 G20' 보도 '문재인 G7'보다 … 5 SBS안본다 06.17 1103 10 0
135545 현재 용팔이들 상황 Petrichor 06.17 1232 0 0
135544 일본과 전쟁시 5분만에 벌어질 일 협객 06.17 1192 0 0
135543 61년생과 93년생의 결혼 ekgia 06.17 1231 0 0
135542 화물차 따라가다 큰일날 뻔 모닥불소년 06.17 817 0 0
135541 여자친구와 헤어져서 길가던 여성 묻지마 폭행 hangover 06.17 844 0 0
135540 주차장 관리원 폭행한 미군 hangover 06.17 655 0 0
135539 빨간날을 늘려드려요 GTX1070 06.17 489 0 0
135538 중고거래 플랫폼에 10만원대 무선청소기가 많… 뭣이중헌디 06.17 676 0 0
135537 요즘 유행하는 캠페인 note 06.17 592 0 0
135536 대마 피웠다 자진신고…'나 잡아봐라' 33㎞… 시사 06.17 548 0 0
135535 오피스텔서 죽은 청년 가족들, 작년 피의자 … 이론만 06.17 672 0 0
135534 국제인권단체 “韓 디지털성범죄 특징은 ‘몰카… global 06.17 336 0 0
135533 대신 배송하는 집배원 "업무 두 배에 주말까… 이령 06.17 445 0 0
135532 내년부터 반려동물 미용업 CCTV 설치 의무… 기레기 06.16 515 0 0
135531 공무원 충원, 현장서비스 질 개선·정부 역할… 살인의추억 06.16 448 0 0
135530 옥션-지마켓, 신세계 정용진 품으로 간다 정사쓰레빠 06.16 489 0 0
135529 (속보)중국 원전, 연료봉 파손 공식 인정 kKkkkKk 06.16 787 1 0
135528 조선족이 아무리 한국에 귀화해도 변하지 않는… 3 던함 06.16 929 0 0
135527 "도쿄 올림픽 참가 반대" 日 영사관 앞 욱… 펜로스 06.16 634 0 0
135526 홍보대행사 직원이 언론사 접속해 기사 전송하… dimension 06.16 594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