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백신 대신 식염수 주사, ‘상급국민’ 우대 의혹… 日 백신 잡음 잇따라

  • 작성자: kimyoung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87
  • 2021.05.14
이번주부터 일본에서 고령자 3,400만명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대규모로 시작된 가운데, 접종 실수나 상온 노출로 인한 백신 폐기, 유력 인사 우선 접종 논란 등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은 지난달 12일부터 고령자 대상 백신 접종이 시작됐으나 물량 부족으로 지지부진하다가 이달 10일부터 본격적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1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나라현 이코마(生駒)시 시립병원은 전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 중 실수로 생리식염수를 주사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8일 병원은 고령자 39명과 병원 직원 15명 등 총 54명에 대해 백신을 접종했는데, 이중 1명에게 생리식염수를 주사했다는 것이다. 누가 식염수를 맞았는지 알지 못하기 때문에 병원 측은 두 번째 접종 시 전원에게 항체 검사를 실시하고 현저하게 항체가 적은 사람에게 세 번째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같은 날 고베시에서는 백신 운송 업체가 실수로 백신을 상온에 방치, 960회분을 폐기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업체는 지난 11일 오전 시대 3곳의 집단 접종장소에 화이자 백신 960회분을 배송했는데, 실수로 냉장 보관해야 하는 백신이 상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됐다. 고베시는 “귀중한 백신을 낭비해 죄송하다”며 “재발 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효고현 가미카와초(神河町)에서는 조초(町長ㆍ지자체장)인 야마나 소고(山名宗悟) 씨가 62세인데도 백신 접종을 받아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 마을은 6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이달 6일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는데, 62세로 접종 대상 연령이 안 되는데도 첫날 자신이 설립한 공립칸자키종합병원에서 바로 1차 접종을 받았다. 논란이 되자 “압력을 가할 생각은 없었고 위기관리를 담당하는 입장에서 접종한 것”이라며 “폐를 끼친 것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약국 체인을 운영하는 스기홀딩스의 회장과 부인이 백신을 빨리 맞게 해달라고 요청해 관할 시가 우선 예약을 해줬다가 비판을 받고 취소하는 등 ‘상급 국민’ 우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일보 최진주기자

출처 http://m.hankookilbo.com/News/Read/A2021051312300005915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5575 비행기 진상의 전설로 남은 사건 6 생활법률상식 06.17 754 10 0
135574 따릉이로 언플하면서 페레가모를 신네 정사쓰레빠 06.17 675 0 0
135573 북한도 이 정도로 미치진 않았다 1 미해결사건 06.17 676 0 0
135572 천조국의 평범한 노가다 아저씨 네이버 06.17 680 1 0
135571 스페인이 떠먹여 주는 독도 kakaotalk 06.17 696 2 0
135570 '친누나 살해·유기' 남동생, 흉기로 가슴 … 현기증납니다 06.17 522 0 0
135569 한화 3남 김동선, 올림픽 나간다…"1년 연… 피아니스터 06.17 470 0 0
135568 북한, 미얀마에 30만 달러 인도적 지원 뭣이중헌디 06.17 345 0 0
135567 기레기의 이중성 1 자격루 06.17 744 3 0
135566 백신 맞고 '희귀 혈전증'…국내 첫 사망 사… 애니콜 06.17 417 0 0
135565 추근대던 유부남 상사가 준 시계, 몰카였다…… 무서븐세상 06.17 584 1 0
135564 日올림픽 박물관, 손기정을 역대 일본인 금메… 쓰레기자 06.17 389 0 0
135563 '대체공휴일 확대법'에 정부 난색…내일 재논… 몽구뉴스 06.17 336 1 0
135562 "성관계 사진 일베에 올리겠다" 협박 30대… Lens 06.17 515 0 0
135561 中, '우주굴기' 위한 유인우주선 선저우 1… 국밥 06.17 342 0 0
135560 내리막길 뒤로 밀리는 택배차…몸으로 막던 택… M4A1 06.17 666 0 0
135559 "미국 판매 화장품 절반서 불임·암 유발 독… 김산수 06.17 469 0 0
135558 바이든이 대선 후보 시절 한국에 보내온 기고… 몇가지질문 06.17 541 0 0
135557 모더나 백신 오늘부터 상급종합병원 의료인력에… 시사 06.17 390 0 0
135556 지인 명의로 '향정' 처방 후 직접 투약한 … Z4가이 06.17 309 0 0
135555 "입주민 주차비가 51만 원"…집합건물 관리… 온리2G폰 06.17 484 0 0
135554 납치 당하던 여성, 손가락으로 112 구조신… 몸짓 06.17 693 0 0
135553 '리얼돌' 男 버전 나온다…"트럭 들어 올릴… 손님일뿐 06.17 855 1 0
135552 LG폰 사라진 LG베스트샵에 ‘아이폰’ 들어… 전차남 06.17 864 0 0
135551 "파이프 100개 옮겨라"…40대 여성 노동… 휴렛팩커드 06.17 732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