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아버지뻘 경비원에 "멍멍 짖어봐"…20대 입주민 수년간 갑질

  • 작성자: 스콧트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522
  • 2021.06.15
"개냐? 멍멍 짖어봐"
"(일 안하고) 똥오줌 싸러 왔나"

아버지뻘의 아파트 경비원들을 상대로 수년간 욕설과 협박 등의 갑질을 일삼은 20대 입주민이 기소됐다. 해당 입주민이 "멍멍 짖어봐," "나이 처먹도록 관리 하나 따가지고 뭐하나" 등의 폭언을 견디다 못해 그만 둔 경비원만 10여명이다.


이씨(26)의 갑질은 수년간 이어졌다. 이씨는 2019년부터 아파트 내 상가에서 카페를 운영했는데 카페 인근에 있는 아파트 흡연구역과 상가 내 화장실 청결 유지, 카페 에어컨 수리까지 경비원에게 수시로 요구했다.

이씨가 요구한 업무 중에는 현실적으로 지키기 어려운 내용들도 많았다. 흡연구역을 10분마다 순찰해 지켜보기, 상가 인근 눈·새똥 등 이물질 청소, 상가 화장실 외부인 사용 금지하기, 경비소에 맡긴 택배 배달 등이다.

일 처리가 조금이라도 늦어지면 하루에도 수차례씩 찾아와 "(일 안하고)똥오줌 싸러왔냐" 등의 욕설을 했고, 경비원들을 상대로 "그만두게 하겠다"며 업무태만 민원을 제기했다.



일부 경비원들이 사정상 일처리가 어려웠다고 설명하거나 요구가 지나치다고 거절하면 "내가 관리비 내는 입주민이다," "시키는 대로 하면 되잖아, XX야" 등의 욕설을 했다. 일부 경비원들에게는 개처럼 짖어보라는 말도 했으며 이씨의 갑질로 그만 둔 직원만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다못한 일부 경비원들이 이씨를 경찰에 신고하자 보복에 나서기도 했다. 이씨는 경찰에 피해 사실을 진술한 이들을 찾아가 얼굴에 침을 뱉고 "내일 나오면 죽여버린다"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갑질을 견디다 못해 경비원을 그만둔 피해자 A씨는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처음 근무할 때부터 인사하려 눈만 마주쳐도 '손가락으로 눈알을 파버린다'며 시비를 대뜸 걸었다"고 했다.

이어 "내 아들이 40대인데, 나중에는 아들보다 어린 이씨가 '갈비뼈를 부러뜨린다,' '식물인간 만들겠다'며 죽이니 살리니 협박까지 하자 모멸감과 공포를 느껴 그만뒀다"고 했다.

A씨는 직장을 그만두고 한 달 가까이 스트레스로 외출을 못했다. A씨는 "밖에만 나가면 자신이 없어졌다"며 "남아 있는 사람들은 요즘 취업이 워낙 어렵기에 힘들어도 참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씨가) 남아있는 전 직장 동료들에게라도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http://m.news.nate.com/view/20210615n03086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8787 부산지역 604개 모든 학교 미래형 교실로 … 얼굴이치명타 07.30 567 0 0
138786 방역수칙 위반, 이제 손님도 형사처벌한다 협객 07.30 405 0 0
138785 배달 요청에 임산부라고 쓰는 건 ekgia 07.30 518 0 0
138784 수세미로 발 닦던 미친 식당 검거 global 07.30 450 0 0
138783 중국으로 귀화한 이유 18딸라 07.30 752 0 0
138782 발닦은 족발집 최근 리뷰 울지않는새 07.30 398 0 0
138781 중국의 차량 견인 색누리당 07.30 409 0 0
138780 팩스 계속 쓰고 싶다 sflkasjd 07.30 383 0 0
138779 2021년 한국에서 벌어졌다고 믿어지지 않는… 유릴 07.30 444 1 0
138778 선넘은 중국외교 kakaotalk 07.30 386 1 0
138777 숨진 지 한달만에 발견된 20대 배달기사, … 울지않는새 07.30 314 0 0
138776 코로나 백신 운반 대참사 asm1 07.30 299 0 0
138775 일본도 "충격"이라던 한국 선수, 아무도 생… 정의로운세상 07.30 401 1 0
138774 “이번 파업 안 멈춰요, 정규직 도장 찍을때… 유릴 07.29 481 0 0
138773 청소년 범죄 줄었는데 마약 도박 3배 급증 옵트 07.29 254 0 0
138772 돌팔매 맞아도 그녀는 밟는다… 금지된 페달을 희연이아빠 07.29 416 0 0
138771 "메달 빼앗은 일본, 도둑 2020"…체조 … 쓰레기자 07.29 448 0 0
138770 일본식 백신 수송 방법이 서울 한복판에 등장 WhyWhyWhy 07.29 462 0 0
138769 '녹조 라떼' 대청호 가보니.."녹색 찌꺼… 얼굴이치명타 07.29 492 0 0
138768 '쥴리 벽화' 건물주 "쥴리의 꿈 등 문제된… 뽀샤시 07.29 401 0 0
138767 LG화학 "세계 최초 배터리 4대 소재 기술… 얼굴이치명타 07.29 565 0 0
138766 폭염에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나흘새 5명, … 정사쓰레빠 07.29 343 0 0
138765 이낙연 “토지소유 제한으로 급매물 유도해 공… 폭폭 07.29 382 0 0
138764 치졸하고 얍삽한 JAP 마네 07.29 873 0 0
138763 교사가 고교 화장실서 116명 불법촬영..서… 민족고대 07.29 541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