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나 같은 사람도 호캉스”…어르신 열대야 쉼터로 변신한 호텔

  • 작성자: 협객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696
  • 2021.07.22
서울 노원구, 독거·저소득 어르신 위해 야간 쉼터로 호텔 제공
“통풍 안 되는 원룸에서 먹통 에어컨…시원한 여름밤 기쁘다”


“여기(로비)부터 벌써 시원하네”

중복을 맞은 21일 저녁 6시30분 서울 노원구의 한 2성급 호텔. 체크인하기 위해 짐을 든 사람들이 5분 마다 호텔 문을 열었다. 로비에서 이들은 체온을 측정하고, ‘웰컴 키트(환영 물품)’로 과자와 컵라면, 사탕 등 간식을 받았다. 흔한 호텔 로비 풍경 같지만 한쪽에 세워진 ‘폭염특보기간 어르신을 위한 야간 무더위 쉼터 운영’이란 안내판을 보면 풍경이 달라진다. 이날 호텔을 찾은 이들은 노원구에서 혼자 살거나 기초수급생활자인 65살 이상 어르신들이었다. 이들은 “나같은 사람도 호캉스를 한다”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2018년 폭염으로 지자체들은 홀로 사는 어르신 등을 위해 야간 무더위 쉼터를 도입했다. 당시 노원구청은 구청 대강당에 텐트를 설치해 야간 무더위 쉼터를 마련했지만 지난해 이를 운영할 수 없었다.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로 한 공간에 사람을 모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노원구는 지난해부터 폭염 취약 계층인 어르신들을 위해 호텔 객실 50곳을 야간 무더위 쉼터(안전숙소)로 운영 중이다. 코로나19로 빈 호텔객실이 늘어난 것에 착안한 아이디어다.

구청이 시세보다 저렴한 객실당 4만4000원을 호텔에 지불하고 객실을 무더위 쉼터로 쓴다. 객실 1개당 어르신 1명이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머무를 수 있다. 부부는 함께 숙박도 가능하다.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하는 폭염주의보 등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날이면 평일, 공휴일 가리지 않고 운영된다. 지난해보다 폭염이 더 빨리 찾아온 올해는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183명의 어르신에게 호텔 방이 제공됐다. 

지난해 지역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이러한 제도를 알게 돼 이용하고 있다는 박씨는 “에어컨도 빵빵하고 텔레비전으로 트로트 가수들 나오는 프로그램도 볼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남편과 함께 온 조아무개(79)씨는 “산 지 17년 된 에어컨은 켜도 먹통이 되기 일쑤고 선풍기도 돌아가다 멈추기를 반복한다”며 “내 집이 제일 편하지만 더위를 참기 힘들어 호텔 쉼터를 처음 신청했다”고 말했다. “혼자 산 지 30년이 넘었다는 김아무개(72)씨도 “통풍이 잘 안 되는 작은 원룸에 살다 보니 여름이면 금세 속이 답답해진다”며 “이런 좋은 아이디어 덕분에 나 같은 사람도 호캉스를 누릴 수 있다는 게 참으로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은 더위 걱정 없이 신문 읽고 텔레비전 여행 프로그램을 보다가 자려 한다”고 웃었다.

안혜경 노원구청 어르신복지과 어르신친화도시팀장은 “희망하는 어르신들의 숫자가 수용 인원을 웃돌고 있다. 객실이 모자랄 것을 대비해 다른 호텔과도 쉼터 운영을 계약했다”며 “재이용률도 높아 코로나19가 종식돼도 호텔 쉼터 운영은 계속할 것 같다”고 말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28/0002553581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38515 놀고먹고 쓰레기 처리는 뒷전…피서지 무단투기… alsdudrl 07.26 25 0 0
138514 대천해수욕장 파라솔·선베드 대여업자·단속 공… 쿠르릉 07.26 17 0 0
138513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우리나… 뉴스룸 07.26 131 0 0
138512 조국 딸 친구의 '반전'.."세미나 안경 쓴… 무근본 07.26 187 0 0
138511 경찰 교육생 3명 의식 잃어…“폭염경보를 … 면죄부 07.26 160 0 0
138510 “수색 중단”…히말라야에 잠든 김홍빈 대장 domination 07.26 114 0 0
138509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 Lens 07.26 182 0 0
138508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 2 newskorea 07.26 171 0 0
138507 "반려견 키우는 서울시민이세요?…내장형 동물… 덴마크 07.26 129 0 0
138506 '금메달 딴 것 처럼 기적' 韓럭비, 최강… 김무식 07.26 135 0 0
138505 "든든한 우군 잃었다"…창원시, 김경수 공백… 한라산 07.26 110 0 0
138504 "8월은 제가 방 치웁니다"…청소노동자 휴가… 주주총회 07.26 96 0 0
138503 트렌스젠더 역도 선수, 도쿄올림픽 출전 여부… 증권 07.26 115 0 0
138502 안창림 "국적은 할아버지가 생명 걸고 지킨 … 전차남 07.26 83 0 0
138501 우크라이나 대사관 "MBC, 체르노빌 사진 … 1 Petrichor 07.26 104 0 0
138500 '노메달'이어도 박수쳐주자 해놓고 '수모' … ABCDE 07.26 121 0 0
138499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누가 약속을 어겼을까 ABCDE 07.26 231 0 0
138498 불안한 올림픽…코로나19 양성으로 경기 기권… 김웅롱 07.26 259 0 0
138497 지하주차장서 숨어있다가 '퍽'…지인 여성 살… DNANT 07.26 316 0 0
138496 건조 중인 대형 선박 안에서 50대 여성 노… 젊은베르테르 07.26 312 0 0
138495 면목동서 길가는 여성에 "어디 가냐" 묻고 … 결사반대 07.26 312 0 0
138494 잇단 방송사고 MBC.. 결국 사장 대국민 … 스미노프 07.26 199 0 0
138493 '삼촌뻘' 형들 "김제덕이 세리머니 제안할 … shurimp 07.26 203 0 0
138492 한일해저터널이 상식선에서 불가한이유.. 2 0101 07.26 310 0 0
138491 시장바뀐후 세월호지우기 시작 서천동 07.26 233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