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청소년 범죄 줄었는데 마약 도박 3배 급증

  • 작성자: 옵트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447
  • 2021.07.29

최근 3년간 청소년(만 10~18세) 범죄는 전체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지능·마약·사이버 범죄 등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검거된 '범죄 소년'은 6만4595명으로 2019년(6만6204명), 2018년(6만6259명)보다 감소했다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지능범(배임·횡령·사기 등), 특별법범(교통 사범 및 정보통신망법,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기타 형법 위반자(마약 등) 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에 검거된 지능범은 1만1900명으로 2018년(9928명)보다 19.9% 늘었다. 특별법범은 1만3270명에서 1만4788명으로 11.4% 증가했다.

특히 청소년 도박·마약은 최근 3년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2020년 검거된 도박 사범은 55명으로 2019년(24명), 2018년(48명)보다 많았다. 마약 사범 또한 2018 56명, 2019 72명, 2020 132명으로 크게 늘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사범의 경우 금년 상반기를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배로 증가했다"며 "청소년 도박·마약은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2차 범죄 위험이 높은 만큼 사회 전반의 각별한 관심과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사기·성폭력 등 사이버 범죄로 검거된 청소년도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사이버 범죄 검거 인원은 2870명으로 2018년(1793명), 2019년(1732명)보다 큰 폭 늘었다. 세부 유형별로 살펴보면 메신저 이용 사기로 검거된 인원이 2019 45명에서 2020 225명으로 급증했다. 몸캠 피싱도 2018년 2명에서 2019 26명, 2020 75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년이 몸캠 피싱의 피해자인 경우가 많으나 가해자인 경우도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신체적 폭력 유형인 폭력범·강력범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2020년 검거된 폭력범은 1만5797명으로 2018년(2만695명)보다 줄었다. 강력범 또한 2272명에서 1907명으로 감소했다. 강력범의 경우 특수강도 비중이 높아지고, 가출팸·성매매와 연관된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가출팸은 강력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학교전담경찰관(SPO)이 가출팸 해체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년범 재범률은 최근 3년간 평균 33%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재범자 중 전과 3범 이상이 절반 이상에 달한다"고 말했다.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09/0004831150?sid=102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42080 "헤어지자"는 여친 살해후 연인 카드로 성매… 나비효과 09.17 38 0 0
142079 "심리 지배해 성 착취"…국민청원 '마왕'… Homework 09.17 223 0 0
142078 광주 아파트서 몸 묶인 여성 시신 발견…강도… 그것이알고싶다 09.17 204 0 0
142077 1차 접종률 50%→70%까지 28일…프랑스… 국밥 09.17 199 0 0
142076 대장지구에 유력 법조인들 줄줄이...이재명 … 라이브 09.17 234 0 0
142075 지방 의·약대, ‘지역인재’ 40% 선발 의… 아냐모르냐 09.17 304 0 0
142074 신규확진 2008명, 이틀만에 다시 2000… patch 09.17 169 0 0
142073 코로나로 접견제한 박근혜·이명박 홀로 추석…… global 09.17 202 0 0
142072 "여자는 부엌에 있어야" 팻말 든 미국 男… hangover 09.17 281 0 0
142071 ‘속옷 빨래’ 숙제 낸 초등교사, 파면 취소… 국제적위기감 09.17 245 0 0
142070 10대 때 '성폭행 남성 혀 절단' 유죄 7… 조읏같네 09.17 238 0 0
142069 “네가 섬뜩한 거 다 알아” 동료 저격 글에… 러키 09.17 180 0 0
142068 "동료가 범죄자 취급"…동두천시 20대 여성… 네이버 09.17 156 0 0
142067 귀가 중인 여성 성폭행하려 흉기 들고 뒤쫓아… never 09.17 201 0 0
142066 "여기가 어디라고 감히"…박정희 생가 찾은 … plzzz 09.17 285 0 0
142065 “5~6명이 피멍 들게 때려”...민노총, … 스트라우스 09.17 438 0 0
142064 ‘오커스’ 출범 몰랐던 프랑스…“매우 화난다… 이령 09.17 414 0 0
142063 대만, 2004년이후 처음으로 한국 국민소득… dimension 09.17 712 0 0
142062 국민들이 비싼 아이스크림 먹는게 불편한 기자 살인의추억 09.17 538 0 0
142061 출장비로 여행·쇼핑 즐긴 가스公 직원들..파… 증권 09.17 420 0 0
142060 '세월호 망언' 차명진 전 의원 판결 10월… 도시정벌 09.17 407 0 0
142059 MB정부 원세훈, '댓글부대 혐의' 파기환송… wlfkfak 09.17 348 0 0
142058 "어차피 올라올 일 다반사인데…공공기관만 서… 슈퍼마켓 09.17 404 0 0
142057 50대 산부인과 의사 환자에 마취제 놓고 유… 테드창 09.17 349 0 0
142056 찹쌀도넛 먹던 50대 여성 기도 막혀 숨져 잘모르겠는데요 09.17 300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