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中 부채가 이렇게 무섭습니다...스리랑카 이어 파키스탄 경제도 ‘휘청’

  • 작성자: piazet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67
  • 2022.05.14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366/0000813513?sid=104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재 파키스탄의 물가상승률은 13.37%로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한 스리랑카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가파르다. 외환보유고는 103억 달러(약 13조2400억원)로, 두 달간 수입 품목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면 끝날 정도에 불과하다.


스리랑카와 마찬가지로 파키스탄 역시 중국의 인프라 개발 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외채가 눈덩이처럼 불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인 대유행)까지 닥치면서 경제 상황이 나빠졌다. 스리랑카는 지난달 초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을 때까지 510억달러(약 65조원)에 달하는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다.


달러 대비 루피화 가치는 사상 최저치를 기록 중이며, 증시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셰바즈 샤리프 신임 총리가 시험대에 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파키스탄 의회는 지난달 11일 임란 칸 전 총리를 불신임 퇴진시켰다. 이어 당시 야당(파키스탄무슬림리그) 대표였던 샤리프 총리가 내년 8월까지 남은 임기를 보장받아 취임했다.


샤리프 총리는 1년여 임기 동안 정부가 2019년 7월부터 해온 IMF 협상을 매듭짓고, 칸 전 총리가 ‘고육지책’으로 실시해온 연료 보조금을 폐지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샤크 다르 파키스탄 무슬림 리그 최고위원은 블룸버그에 “오는 15일 유가를 재검토할 예정”이라며 “샤리프 총리는 가솔린·디젤 가격 인상 관련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료 보조금 폐지는 칸 전 총리가 시위대를 결집할 구실이 되고 있다. 칸 전 총리는 6월까지 연료 보조금 3000억 루피 이상을 지급해 유가 인상 폭을 제한하려 했었다.정부의 결정을 앞두고 칸 전 총리는 200만 명의 시민과 수도 이슬라마바드를 행진하며 즉각 선거를 다시 열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샤리프 총리 역시 연료 보조금 폐지를 피하고 싶어 했다. 미프타 이스마일 재무장관은 공개적으로 연료비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지만 샤리프 총리는 이를 두 차례나 거부했다.샤리프 총리는 지금까진 국민에게 포퓰리즘적인 조치들을 거론해 왔지만, 이제 IMF와의 협상을 앞두고 있어 불가피한 선택에 직면했다.


파키스탄의 디폴트 위험 관련 보험 비용이 최근 몇 주간 급등한 상황에서 IMF의 대출 프로그램을 재개시켜야 해 부담이 크다. IMF는 “이달 하반기 샤리프 정부와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샤리프 정부는 거시경제를 안정시키는 정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프 알리 쿠레시 옵티머스 캐피털 매니지먼트 회장은 “샤리프 총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음으로 인해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다”며 “정치적 고려 때문에 정부의 힘든 경제적 결정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어려운 협상과 결정을 앞두고 샤리프 총리와 이스마일 재무장관 등 내각 주요 인사들은 이번 주중 영국으로 가서 샤리프 총리의 형이자 세 차례 파키스탄 총리를 지낸 나와즈 샤리프를 만나 연료 가격 인상 관련 협의를 하고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3375 “손흥민에 네이마르는 못 참지!” 70만명 … 암행어사 05.26 97 0 0
153374 음주 BMW, 경운기 치고 뺑소니… 고사리 … 꼬리곰탕 05.26 115 0 0
153373 '버닝썬 의혹' 가수 승리 오늘 대법원 선고 결사반대 05.26 245 0 0
153372 깨끗한나라도 화장지값 슬그머니 최대 10%인… WhyWhyWhy 05.26 172 0 0
153371 최근 고속도로 전기차 충전소 근황 2 임종호 05.26 574 2 0
153370 케이트 모스 증언, 앰버허드 또다시 거짓말 1 네트워크 05.26 473 1 0
153369 日 정부, 남녀 임금 차이 공개 의무화 방침… corea 05.26 606 0 0
153368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위엄.jpg 개드립 05.26 874 0 0
153367 코로나 잦아들자마자 갑작스런 원숭이두창 확산 안중근 05.25 556 0 0
153366 FBI,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암살 음모… 러키 05.25 556 0 0
153365 젤렌스키 "3일 만에 무너질 거라 했지만 3… 네이버 05.25 534 0 0
153364 IMF "지금은 2차대전 뒤 최대 위기..네… wlfkfak 05.25 351 0 0
153363 中 인민군, 대만 인근서 軍 훈련 실시..美… 검은안개 05.25 289 0 0
153362 뉴질랜드 "솔로몬제도 파견 군대 주둔 연장"… 쓰레기자 05.25 228 0 0
153361 러, 7월9일 디폴트 가능성..투자자 줄소송… alsdudrl 05.25 179 0 0
153360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증상 뒤 체내에 10… 미스터리 05.25 159 0 0
153359 美 "한·일에 대한 미국 방위공약 철통 같다… note 05.25 168 0 0
153358 파키스탄, IMF 지원 못 받으면 '디폴트'… 도시정벌 05.25 182 0 0
153357 에스퍼 전 국방장관 "트럼프 재집권하면 주… kimyoung 05.25 140 0 0
153356 "홍콩 정치사범 1천14명..세계서 가장 빠… 피아제트Z 05.25 158 0 0
153355 쿼드가 활동 막겠다고 한 중국 '해양민병대'… 잊을못 05.25 219 0 0
153354 나토 사무총장 "자유는 자유무역보다 중요하다… 손님일뿐 05.25 77 0 0
153353 韓 방공식별구역 침입 영상 공개한 中.."정… hangover 05.25 162 0 0
153352 한미일 뭉치자, 북중러 반격..동아시아 '거… 0101 05.25 134 0 0
153351 "도쿄 직하지진, 6000여명 사망할 것".… DNANT 05.25 225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