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도쿄 직하지진, 6000여명 사망할 것"..일본이 우려하는 최대 재난

  • 작성자: DNANT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85
  • 2022.05.25

http://news.v.daum.net/v/20220525173608607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의 2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들로 구성된 도쿄도 방재회의지진부회는 도쿄도 오타구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7.3의 직하지진이 발생하면 가장 큰 피해가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 결과, 도쿄 23구 내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사망자는 6100명, 부상자는 9만 3000명에 달한다. 사망자 6000여 명 가운데 3600여명은 지진의 흔들림 때문에, 2400여 명은 화재 때문에 숨진다는 예측 결과도 나왔다.


이러한 사망자 예상치는 1995년 1월 고베시 일대를 강타한 고베 대지진(한신·아와지 대지진)의 사망자 6300명과 비슷한 규모다.


또 건물피해는 19만 4000동, 피난민 299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피해는 21조 5600억 엔(한화 약 215조 원) 수준으로 예상됐다.


도쿄도 측이 전문가들을 동원해 도쿄도에 직하지진이 발생할 경우에 대한 예상치를 내놓은 것은 10년 만이다. 이전 예상치는 동일본대지진 이듬해인 2012년에 나왔다.


10년 전 예상치와 비교했을 때, 사망자는 3500명, 건물 피해는 11만 동 줄었다. 이는 내진 기준을 충족한 주택 비율이 높아진데다, 지진에 의한 화재로 인해 소실될 우려가 높은 목조주택의 밀집 지역 면적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꼽혔다.


한편, 일본에서는 ▲도쿄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직하지진 ▲후지산 분화 ▲태평양에 뻗은 난카이 해구에서 발생하는 거대지진 등이 미래에 닥칠 우려가 큰 최대 재난으로 꼽힌다.


이중 후지산 분화는 당장 분화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태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이 잇따르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졌다.


지난 3월 시즈오카, 야마나시, 가나가와 등 후지산 인근 3개 현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후지산 화산방재 대책협의회는 후지산이 분화하면 용암 분출량이 과거 예상치보다 약 2배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추산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용암류가 3시간 이내에 도달하는 위험지역 거주자 역시 11만 명 이상으로, 기존 예상치의 7배에 달한다.


지진·화산 예측으로 유명한 도카이대 해양연구소 나가오 도시야스 객원교수(지진예측 및 화산·쓰나미 연구부문)는 지난 1월 “지난해 12월 이후 지진을 보면 후지산 주변에서 지진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조만간 후지산 분화가 일어나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으로, 올해 발생할 가능성도 제로(0)는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분야 저명학자인 가마타 히로키 교토대학 명예교수도 후지산 지하에 있는 마그마 웅덩이의 상부 천장이 이미 무너진 상태로 사실상 분화가 ‘대기 상태’에 놓여 있다고 경고했다.


후지산은 오랫동안 ‘휴화산’으로 분류됐으나 일본 전국의 화산 활동을 평가하는 화산분화예측연락회가 1975년 심도있는 연구를 거쳐 ‘활화산’으로 지정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5142 지난달 물가 상승률, 24년 만에 첫 6%대 plzzz 07.05 268 0 0
155141 Deglobalization…현실이 된 탈세… 책을봐라 07.05 433 0 0
155140 장관 관인까지 위조했다, 세종시 ‘무자격 특… 협객 07.05 485 0 0
155139 손흥민 인종차별(해외) 쾌변 07.05 579 0 0
155138 "20대男 몰려, 정관수술 예약 꽉찼다"…낙… ekgia 07.05 705 0 0
155137 다시 확산세인 코로나 공시효력발생 07.05 564 1 0
155136 연세대 출신 법조인들, 청소노동자 '연대'… 박사님 07.05 555 0 0
155135 미쓰비시 "중국인 강제연행" 비석 설치… 조… 1 몇가지질문 07.05 353 0 0
155134 "시진핑 만난 후 확진"... 홍콩의 무너진… 얼굴이치명타 07.05 573 0 0
155133 포스트 코로나 첫 휴가철…벼르고 벼르던 해… Mobile 07.05 295 0 0
155132 몽골인 관광객 21명 연락 두절‥몽골인 무단… 그것이알고싶다 07.05 369 0 0
155131 '구멍 난 채로' 14시간 비행한 아랍에미리… 난기류 07.05 448 0 0
155130 치매 아버지 굶기고 때려‥시신 냉장고에 유기… 폭폭 07.05 342 0 0
155129 강남 유흥주점에서 손님이 건넨 술 마신 종업… GTX1070 07.05 593 0 0
155128 전파력 더 센 변이 ‘BA.5’ 검출률 28… Crocodile 07.05 317 0 0
155127 한강 하구에서 아동 시신 발견..경찰 "범… 뉴스룸 07.05 571 0 0
155126 첫 '수학계 노벨상' 쾌거..그는 한국 고교… ZALMAN 07.05 430 0 0
155125 ‘빚투 손실’ 회복 성공해도 채무 탕감 그… 로우가 07.05 348 0 0
155124 파출소 내부에 화살총 쐈는데..경찰 7명은 … 담배한보루 07.05 324 0 0
155123 "최저임금 인상 못 견뎌"..편의점 주인들… 온리2G폰 07.05 345 0 0
155122 속보]허준이 교수, 필즈상 영예..한국계 수… Homework 07.05 204 1 0
155121 단독] 신세계, 日 드라마 ‘1리터의 눈물’… 슈퍼마켓 07.05 802 0 0
155120 3만평 통으로 기부 자생식물원, ‘국립’ 이… 희연이아빠 07.05 307 0 0
155119 ‘빚투 손실’ 회복해도 채무 탕감 그대로.… 6 계란후라이 07.05 287 10 0
155118 "임금 인상 자제" 추경호 외치자… 공무원 … 김무식 07.05 246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