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美 백악관 "중국의 군사대화 단절·협력중단 조치 무책임"(종합)

  • 작성자: never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73
  • 2022.08.06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357860?sid=104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중국이 기후 변화를 포함해 8개항에 대한 대화·협력 단절을 선언한 것에 대해 "근본적으로 무책임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기후 변화를 포함해 핵심 사안에 있어 미국과 대화·협력을 단절한다고 발표한 것을 보았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는 근본적으로 무책임한 일"이라고 규탄했다.


커비 조정관은 "미중간 소통선을 유지하는 것은 오해를 피하기 위해 중요하다"면서 "군 지도자들간의 모든 소통 채널이 중단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미국은 중국의 펠로시 의장 가족에 대한 제재 발표를 규탄한다"며 "우리는 중국 정부의 지속적인 도발 행위를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이 펠로시 의장의 실수를 정정할 것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대만 방문과 관련해 수정할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은 긴장 고조를 추구하지는 않지만, 지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지키고 국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했다.


전날 중국군의 대만해협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친강 주미 중국대사를 긴급 초치한 것에 대해선 "중국의 군사행동이 무책임하다는 점을 중국대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에서 "중국이 이 같은 긴장 조성에 나설 이유가 없다"며 "그들이 하는 일은 근본적으로 무책임하다"고 규탄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 정부와 소통선을 유지하며 우리의 이익과 역내 가치를 방어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것이 미국과 중국에 세계가 원하는 바이며, 우리는 중국이 취소한 기후 및 군사 관련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친강 대사 초치와 관련해선 "우리는 중국의 무책임한 중국의 군사적 행동을 규탄했다"며 "중국의 행동은 대만을 비롯해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은 가장 고위급 비공개선부터 공개적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중국' 정책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미국은 중국이 어떤 선택을 하든 준비돼 있다는 점 또한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7241 교통사고 뒤 "숨차서 힘들다" 측정거부하곤 … 피아니스터 08.20 177 0 0
157240 중국산 마늘, 1년 지나도 안 썩어…조사 촉… 고증 08.20 144 0 0
157239 "내 별 수백만 목숨과 바꿨다 생각" 주한미… 0101 08.20 430 0 0
157238 이탈리아 주요 신문 "러시아, 선거 개입했다… 정사쓰레빠 08.20 299 0 0
157237 러 가스프롬 "노르트스트림-1 가스 공급 3… Crocodile 08.20 234 0 0
157236 서울 주택가 중국집 창고가 필로폰 제조 창고… 갈증엔염산 08.20 400 0 0
157235 우크라전 177일..하르키우 미사일 공세 계… 캡틴 08.20 186 0 0
157234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모가디슈 호텔에 폭탄… 배고픈심장 08.20 171 0 0
157233 손흥민 향해 '눈 찢은' 관객...서경덕 "… ekgia 08.20 722 0 0
157232 112 신고한 40대, 출동한 경찰에 "마약… 배고픈심장 08.19 513 0 0
157231 시리아 북부서 포격으로 민간인 13명 사망 얼굴이치명타 08.19 276 0 0
157230 프랑스 센강 하류에 벨루가 이어 바다표범 등… 애스턴마틴 08.19 404 0 0
157229 워터파크서 8분간 떠 있었는데…끝내 하늘로… 전차남 08.19 494 0 0
157228 코로나19 이후 급감 영유아 수족구병, 올해… 얼리버드 08.19 339 0 0
157227 시리아-튀르키예 국경 폭력사태..어린이 4명… HotTaco 08.19 220 0 0
157226 항공업계, 추석 대목에도 ‘곡소리’…“PCR… 조읏같네 08.19 476 0 0
157225 삼성 세탁기 폭발 관련 공통점.gisa 보스턴콜리지 08.19 439 1 0
157224 “푸틴, 우크라·서방과 정보전쟁서 철저히 패… kakaotalk 08.19 245 0 0
157223 강원 양구군 돼지농장 ASF 확진… 추석 코… global 08.19 200 0 0
157222 日, 코로나 '계절독감' 취급 검토..확진자… 매국누리당 08.19 292 0 0
157221 30만명이 뉴노멀?..확진자 억제 '손 놓은… marketer 08.19 439 0 0
157220 서울우유 '기습' 원유가 인상…"석달 뒤 밀… 센치히로 08.19 355 1 0
157219 코로나 사망자 104일만에 최다..정부 "독… asm1 08.19 295 0 0
157218 "엘리베이터 기다리는데 뒤에서 돌려차기" 부… 기레기 08.19 646 0 0
157217 휴대폰 충전하면서 통화하면 감전사할 수 있다… 펜로스 08.19 539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