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전쟁 나가면 사면..러시아, 교도소 수감자로 병력 채워"

  • 작성자: 뜨악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405
  • 2022.08.11

http://news.v.daum.net/v/20220811191812741


러시아가 교도소에서 복역중인 이들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보내려 한다고 CNN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한 달 동안 수감자와 가족, 친지, 인권단체 등을 상대로 탐사를 벌여, 러시아가 교도소 채용 대상에게 형기 말소 및 사면을 대가로 군 복무를 제안한 정황을 확인했다.


CNN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교도소 채용 대상자에게 6개월 복무로 형기 말소 및 사면을 제시했다. 경우에 따라 10만~20만 루블(약 210만~420만원) 수준의 월급을 비롯해, 사망시 유가족에게 500만 루블(약 1억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 조건을 받아들이면 러시아 국경지대인 남부 로스토프주에서 2주간 훈련받은 뒤 우크라이나 최전방으로 파견되는 방식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마약사범인 한 수감자는 불법 반입한 휴대폰을 통해 CNN과 연락하며 러시아의 구체적인 제안을 설명했다. 그는 “살인범은 받지만 강간범, 아동성범죄자, 극단주의자, 테러리스트는 안된다”며 “여기서 400명이 지원했고, 이중 50명이 뽑혀 별도 격리장소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사실이라면, 나는 응할 것”이라며 “10년 가까이 갇혀있는 것과 운 좋으면 6개월 만에 나가는 것의 차이가 큰데, 안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활동가들은 러시아 전역에서 살인범에서 마약사범까지 수백명이 이와 같은 제시를 받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특히 지난 7월 이후 수감자의 친지로부터 이러한 제안에 관한 보고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수감자 인권 단체 블라디미르 오세킨 대표는 “7월 둘째주부터 러시아 수감자 수천명을 선발해 전쟁으로 보내려는 큰 흐름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약속이 지켜진다는 보장은 없다. 계약 조건이 무엇인지, 누구와 계약해서 어디에 소속되는지 알려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잔혹하기로 유명한 러시아 용병 단체 ‘와그너 그룹’이 배후에 있다는 관측도 있지만 아직 직접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오세킨 대표는 “(금전과 사면 조건은) 보장되는 것도 아니고, 진짜 계약도 아니다. 불법이다”라고 말했다.


더 나아가 전장으로 보내진 수감자들이 소위 ‘총알받이’로 이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우크라이나측의 공격을 먼저 받아 정규 러시아군을 지원하는 식이다. 오세킨 대표는 “수감자들을 먼저 내보내면 우크라이나군이 이를 보고 공격한다. 그러면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이 어딨는지 알게 되고 반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전장으로 보내진 수감자들이 가족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보면, 함께 온 10명 중 3명만이 살아남은 경우도 있다고 CNN은 전했다.


이를 두고 6개월 가까이 전쟁을 치르며 병력 손실이 막심한 러시아가 교도소 수감자를 동원해 병력을 보충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엔 개전 이후 러시아군이 7만5000명의 인명 피해를 봤으리란 추산이 나오기도 했다. 러시아 측은 이를 부인한 상태다.







남의 나라 영토에 대놓고 자국 범죄자들 풀어버리는 러시아


오늘도 상식 1패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8887 단독] 박민영 '남친 실소유' 의혹 회사에 … 뽀샤시 09.29 111 0 0
158886 '마약 혐의'로 구속된 돈스파이크 이미 동… 센치히로 09.29 72 0 0
158885 KF-21 시험비행 하니 KAI 민영화 시동 시사in 09.29 104 0 0
158884 "가스관 공격 위해 몇주전 바다에 폭파장치 … 판피린 09.29 321 0 0
158883 러시아 핵무기 찾으려…미, 위성·정찰기 총동… 시사in 09.29 280 0 0
158882 “러시아, 핵사고 대비 약품 요오드 대량 주… 임시정부 09.29 200 0 0
158881 미 대사관 "미국 시민권자, 즉각 러시아 떠… 면죄부 09.29 193 0 0
158880 러·우크라 전쟁 이후 첫 우크라산 옥수수 수… 세포융합 09.29 273 0 0
158879 "조선족, 10만 명분 마약 밀수입"...원… ekgia 09.29 394 0 0
158878 기간제 男교사,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 혐의… 손님일뿐 09.28 717 0 0
158877 잘못 부과한 건보료 864억원, 3년 지났다… 불반도 09.28 385 0 0
158876 10년 월세 깎아줬는데.. 방 빼면서 고시원… 하건 09.28 471 0 0
158875 '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보도방 업주 … 인생은한방 09.28 505 0 0
158874 영장 기각됐던 아파트 여학생 납치미수범 결국… 그것이알고싶다 09.28 488 0 0
158873 "XX부동산이 집 5억 싸게 팔았대, 불매하… 장프로 09.28 396 0 0
158872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도… Crocodile 09.28 235 0 0
158871 단독] 신당역 살인 전주환, 수년전 택시기사… 오피니언 09.28 356 0 0
158870 北, 사흘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연합 … 국제적위기감 09.28 119 0 0
158869 10년 월세 깎아줬는데… 방 빼면서 고시원 … 나도좀살자좀 09.28 234 0 0
158868 러시아, 고려인 등 소수 민족 10대 대거 … 몸짓 09.28 300 0 0
158867 "애플, 아이폰14 예상 밖 수요 부진에 증… 하건 09.28 335 0 0
158866 "英, IMF 구제금융 구걸할 수도"…킹달러… 네이놈 09.28 194 0 0
158865 '女화장실 32회 불법촬영' 연대 의대생 "… 1 오늘만유머 09.28 278 0 0
158864 월성원전 1·2호기 근황 뜨악 09.28 333 0 0
158863 역에 멈춘 기차서 놀던 고교생, 고압전선에 … corea 09.28 450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