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우크라 매장 광물 12조 달러 가치"…자원 쟁탈장 된 우크라전

  • 작성자: 펜로스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66
  • 2022.08.11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03/0011357899?sid=104



WP "우크라전 이면에 지하 자원 확보 여부 달려"

석탄 매장량 가장 풍부…300억t, 11조9천억 달러

러, 석탄 41곳·천연가스 27곳 등 매장지 대거 점령

전문가 "곡물수출 손실보다 광물 손실 타격 더 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면에는 12조4000억 달러(약 1경6144조원) 가치의 풍부한 지하 자원 확보 여부가 달려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가(WP)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캐나다 지정학 위기 분석회사 세크데브(SecDev) 그룹은 최근 보고서에서 티타늄·철광석·리튬·석탄 등 우크라이나에 매장된 풍부한 지하 자원이 총 12조4000억 달러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전역에는 120개의 광물과 117개 금속 등 풍부한 지하 자원이 매장돼 있다. 석탄과 같은 화석 연료 외에 금·철광석·석회석·티타늄·지르코늄·스트론튬·리튬·우라늄 등 다양한 광물을 보유하고 있다.


그 중에서 특히 석탄 매장량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300억t에 달하는 무연탄(HCC) 매장량을 환산할 경우 약 11조9000억 달러(약 1경5494조원) 가치에 해당할 것으로 WP는 전망했다.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제한으로 많은 유럽 국가들이 석탄과 같은 화석연료 사용을 늘리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우크라이나에 매장된 석탄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세크데브 그룹 공동설립자 로버트 무가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은 서방의 에너지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유럽인들이 가스공급원을 빠르게 다변화 하지 않는 한 우크라이나의 석탄을 차지한 러시아에 대한 의존도는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석탄·철광석 매장량의 대부분은 동남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 세베로도네츠크의 아조트 화학공장,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와 같은 공장이 동남부에 밀집해 있는 것도 이러한 이유다. 옛 소련은 지하 자원 매장량을 고려해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을 중화학 공업단지로 육성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주요 배경에 이러한 풍부한 자원을 차지하기 위한 게 아니겠느냐는 의혹을 제기한다. 실제 러시아는 동부 돈바스와 남부 헤르손 완전 점령을 목표로 삼고 있다. 동남부로 이어지는 해안선 일대는 석유와 가스 매장량도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는 전면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의 석탄 매장지 41곳, 천연가스 매장지 27곳, 원유 매장지 9곳, 철광석 매장지 6곳, 티타늄 매장지 1곳, 리튬 매장지 1곳 등을 점령했다고 WP는 분석했다.


로만 오피마흐 우크라이나 지질조사국 국장은 "정부 내에서는 이 전쟁이 광물 자원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있다"며 "매장량을 고려할 때 러시아의 침공 이후 동남부 지역에서 생산한 자원량보다 남아있는 양이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탓에 흑해 봉쇄로 곡물 수출길이 막혔던 것보다 손실된 광물 매장량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더욱 크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58887 단독] 박민영 '남친 실소유' 의혹 회사에 … 뽀샤시 09.29 185 0 0
158886 '마약 혐의'로 구속된 돈스파이크 이미 동… 센치히로 09.29 124 0 0
158885 KF-21 시험비행 하니 KAI 민영화 시동 시사in 09.29 144 0 0
158884 "가스관 공격 위해 몇주전 바다에 폭파장치 … 판피린 09.29 352 0 0
158883 러시아 핵무기 찾으려…미, 위성·정찰기 총동… 시사in 09.29 305 0 0
158882 “러시아, 핵사고 대비 약품 요오드 대량 주… 임시정부 09.29 212 0 0
158881 미 대사관 "미국 시민권자, 즉각 러시아 떠… 면죄부 09.29 209 0 0
158880 러·우크라 전쟁 이후 첫 우크라산 옥수수 수… 세포융합 09.29 289 0 0
158879 "조선족, 10만 명분 마약 밀수입"...원… ekgia 09.29 409 0 0
158878 기간제 男교사,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 혐의… 손님일뿐 09.28 732 0 0
158877 잘못 부과한 건보료 864억원, 3년 지났다… 불반도 09.28 398 0 0
158876 10년 월세 깎아줬는데.. 방 빼면서 고시원… 하건 09.28 488 0 0
158875 '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보도방 업주 … 인생은한방 09.28 515 0 0
158874 영장 기각됐던 아파트 여학생 납치미수범 결국… 그것이알고싶다 09.28 497 0 0
158873 "XX부동산이 집 5억 싸게 팔았대, 불매하… 장프로 09.28 412 0 0
158872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도… Crocodile 09.28 235 0 0
158871 단독] 신당역 살인 전주환, 수년전 택시기사… 오피니언 09.28 359 0 0
158870 北, 사흘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연합 … 국제적위기감 09.28 122 0 0
158869 10년 월세 깎아줬는데… 방 빼면서 고시원 … 나도좀살자좀 09.28 236 0 0
158868 러시아, 고려인 등 소수 민족 10대 대거 … 몸짓 09.28 304 0 0
158867 "애플, 아이폰14 예상 밖 수요 부진에 증… 하건 09.28 345 0 0
158866 "英, IMF 구제금융 구걸할 수도"…킹달러… 네이놈 09.28 194 0 0
158865 '女화장실 32회 불법촬영' 연대 의대생 "… 1 오늘만유머 09.28 282 0 0
158864 월성원전 1·2호기 근황 뜨악 09.28 336 0 0
158863 역에 멈춘 기차서 놀던 고교생, 고압전선에 … corea 09.28 458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