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러시아, 핵사고 대비 약품 요오드 대량 주문”…핵공격 임박 분석

  • 작성자: 임시정부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31
  • 2022.09.29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304968?sid=104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만 예비군 동원령을 내리고 핵무기 공격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나선 가운데, 러시아 보건당국이 상당량의 방사능 피폭 예방 약품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핵무기 사용에 대한 사전 대비가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러 점령한 영토 우크라 탈환 시도시

자국 영토 공격 간주, 핵무기 사용할듯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27일(현지시간) 자국 조달청 사이트를 인용해 공중보건을 책임지는 보건부 산하 의생물학청(FMBA)이 485만 루블(약 1억 2000만원) 상당의 요오드화칼륨 구매 입찰을 공고했다고 전했다.


요오드화칼륨은 방사선 유출 등으로 인한 응급상황 발생 시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샘에 농축되는 것을 막아 인체를 보호해주는 기능을 하는 약품이다.


공고에 따르면 FMBA 산하 국영기업 ‘파름자시타’가 주문자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영자지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New Voice of Ukraine)도 28일 러시아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핵 공격 위협 와중에 상당량의 요오드화칼륨을 긴급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조달 절차 기간이 나흘밖에 안 된다면서, 러시아 정부가 2020년 12월과 2021년 3월에도 비슷한 입찰 공고를 냈지만 이번 공고의 차이점은 ‘긴급성’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정부는 2020년 12월 말과 2021년 3월 초에 각각 5만 6000달러 상당의 요오드화칼륨 구매 공고를 냈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27일까지 닷새 동안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서 치러진 러시아 병합 결정 주민투표 뒤에 나온 이번 요오드 구매 공고에 대해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러시아가 주민투표를 통해 자국에 병합될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에 대한 우크라이나 측의 탈환 시도를 자국 영토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핵무기 사용 등의 극단적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푸틴 “러 영토 통합성에 위협 받으면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 사용, 허풍 아냐”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21일 우크라이나 전장에 보낼 군인 보충을 위해 자국 예비역을 상대로 부분 동원령을 발령하면서 “러시아의 (영토) 통합성이 위협받으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다. 이는 허풍이 아니다”고 핵무기 사용을 시사했었다.


러시아에선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전쟁 개시 이후부터 핵 사용에 대한 우려가 고조돼 왔다.


지난달 말 러시아 온라인 유통업체 와일드베리스(Wildberries)와 오존(Ozon) 등은 지난 4월 요오드화칼륨 판매량이 3월보다 103% 증가했고, 5월엔 4월보다 40%, 7월엔 6월보다 42% 각각 늘었다고 밝혔었다.


앞서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역 4곳에서 치러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는 압도적인 찬성표로 통과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러시아는 이들 지역 병합을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61258 넷플릭스 CEO의 뒤늦은 후회 “더 일찍 광… 네이버 12.04 352 0 0
161257 남극 크루즈선에 큰 파도로 선실 유리창 파손… 삼성국민카드 12.04 194 0 0
161256 '명장' 벤투의 신의 한수…브라질-네이마르… 고증 12.04 185 0 0
161255 남녀 임금격차, 한국이 세계 최악…26년째 … 불반도 12.04 200 0 0
161254 "한국 축구 너무 지루해서 걱정이야" 日 매… 오피니언 12.04 235 0 0
161253 어린이집·유치원 이용가구 30%는 "시간부족… 한라산 12.04 105 0 0
161252 “일본 16강 얄미워” 조규성 발언, 찬반논… 결사반대 12.04 125 0 0
161251 “땡큐 가나!” 16강 확정짓자 가나초콜릿 … note 12.04 119 0 0
161250 '탈락 후폭풍' 우루과이, 사령탑 교체…비… 087938515 12.04 265 0 0
161249 “뛸 준비 됐다” 네이마르, 한국전 출격 예… 이슈가이드 12.04 154 0 0
161248 브라질 몸값 7배, 이길 확률 48배… 2%… 서천동 12.04 205 0 0
161247 하늘에서 돈벼락이…美고속도로서 돈 주우려 '… 색누리당 12.04 241 0 0
161246 벤투와 상의 없이…“황희찬 교체 투입” 신의… 스콧트 12.04 266 0 0
161245 마트에서 딸기 보이면 담으세요…공급량 늘어 … 0101 12.04 245 0 0
161244 "월드컵인데 이해 못 해줘?"…새벽에 '쿵쿵… 베른하르트 12.04 278 0 0
161243 '가짜농부' 밀양 부부 공무원…법원, 법정구… 살인의추억 12.04 286 0 0
161242 "뚜레쥬르 점주들 좋다 말았다"…파리바게뜨 … 1 국제적위기감 12.04 321 0 0
161241 성매수남 최소 만8천여 명…기업형 성매매 조… 검은안개 12.04 269 0 0
161240 전 남편 만난다고 의심, 동거녀 폭행…말리는… 스미노프 12.04 380 0 0
161239 브라질에선 한국 수준을 '월드컵 관광객급'으… 화창함 12.04 551 0 0
161238 유치원이 ‘노치원’으로…저출생이 바꾸는 간판 계란후라이 12.04 362 0 0
161237 "히어로 '손트맨'" 극찬한 英…외신도 "9… 박사님 12.04 461 2 0
161236 브라질에 들린 비보…"제수스 부상 아웃, … 우량주 12.03 573 0 0
161235 '오후 5시' 강남 초교 앞서 만취 운전…하… 우량주 12.03 661 0 0
161234 자연재해 따른 보험손실 갈수록 커져…올해만 … 레저보이 12.03 402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