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내 집에서 비둘기 밥 주는 데 뭔 상관? 정말 상관없는지 알아봤다

  • 작성자: 아냐모르냐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379
  • 2022.11.24
내 집에서 비둘기 밥 주는 데 뭔 상관? 정말 상관없는지 알아봤다 기사 관련이미지.
아랫집에서 비둘기 밥을 챙겨주는 아파트 주민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글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웃들에게 털 날림 등의 피해를 주는 해당 주민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는 없을까.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편집=조소혜 디자이너
수시로 비둘기 떼가 몰려드는 아파트가 있다. 아파트 공원 얘기가 아니다. 비둘기들이 향하는 곳은 한 주민의 베란다 실외기. 이 주민이 챙겨둔 먹이를 먹기 위해서다. 배를 채운 뒤엔, 베란다 바깥으로 일제히 빠져나간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아파트 이야기다. 이를 올린 A씨는 아침, 저녁으로 비둘기 먹이를 주는 아랫집 주민 B씨로 인해 털 날림, 악취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베란다는 이미 비둘기 배설물로 뒤덮인 상태이고, 다른 주민들 역시 피해를 입고 있다고도 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B씨는 "내 집에서 내가 밥 주겠다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주장하며 당당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B씨의 행동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면, 아랫집 B씨의 먹이 주는 행위는 법적으로 문제 삼기 어렵다. 현행법상 관련 법률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중략)

그런데 B씨로 인해 비둘기가 모여드는 과정에서 입주민 공동 소유인 아파트 외벽 등이 배설물 등으로 훼손됐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경우라면, '재물손괴죄'를 적용할 수는 없을까. 이 죄는 타인의 재물을 고의로 망가뜨렸을 때 성립한다.

이에 대해 배중섭 변호사는 "재물손괴죄가 인정되려면, B씨가 고의를 갖고 직접 외벽에 비둘기 배설물을 묻힌 경우여야 한다"며 "먹이 주기 행위에 그쳤다면,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했다. 법무법인 정필의 이지영 변호사도 "재물손괴죄를 검토해 볼 수는 있다"면서도 "실제 형사처벌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했다.

A씨가 B씨에게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을 묻는 방법도 고려해봤지만, 변호사들은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배 변호사는 "A씨에게 발생한 피해가 B씨로 인해 날아온 비둘기 때문인지 등을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인용 가능성 또한 높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지금으로선 아파트 주민 차원에서 해결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변호사들은 말했다. 이지영 변호사는 "공동주택법 시행령에 따르면, 입주자대표회의는 입주자들의 이해가 상반되는 사항이나, 공동주택 관리에 대해 구성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할 수 있다"며 "B씨의 행위 등도 입주민 의결로 정해 제재할 수 있다"고 했다.

http://lawtalknews.co.kr/article/JH9ZV09B82MD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61027 '한국 안중에 없나' 가나 매체, 가나-포르… 민족고대 11.28 16 0 0
161026 우이판 탈세까지 해서 벌금만 천억대 네이버 11.28 96 0 0
161025 日 "1위로 16강 가면 안돼" 걱정?…獨 … 김무식 11.28 175 0 0
161024 '안개' 듣자마자 눈물 흘린 탕웨이 "이 … 매국누리당 11.28 131 0 0
161023 '34%→75%→29%' 가시밭길 일본, 1… ekgia 11.28 108 0 0
161022 '미우새' 한가인 "예능 출연? 딸 때문..… 스미노프 11.28 119 0 0
161021 ‘과태료의 덫’이 된 엉터리 전용차로 애니콜 11.27 316 0 0
161020 번역 날조 걸린 스브스의 대답 AK47 11.27 441 1 0
161019 "노예근성 싫어"…'경기장 청소 찬사'에 일… 뽀샤시 11.27 388 1 0
161018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 전범기 욱일승천기 … 얼리버드 11.27 369 0 0
161017 "오빠가 살해당했다, 함께 떡볶이 먹던 그 … 시사 11.27 474 0 0
161016 "49재까지"…이태원 골목 밤낮으로 지키는 … corea 11.27 563 0 0
161015 이디야, 애플페이 도입…내년 1월까지 결제… 쾌변 11.27 338 0 0
161014 “방탄 메기가 나타났다”...말그대로 게임체… 나도좀살자좀 11.27 525 0 0
161013 "월급 120만원 받고 기뻐한 고등학생 결국… 살인의추억 11.27 520 0 0
161012 남녀 3명 긴급 체포... SM 소속 아이돌… 나도좀살자좀 11.27 733 0 0
161011 금융·경제 전문가 58% "1년 내 금융위기… 유릴 11.27 304 0 0
161010 호텔사우나 수건 10장 썼다고 욕설한 회원 추천합니다 11.27 425 0 0
161009 이러다간 내년 5월 주암댐 '바닥'…광주‧전… piazet 11.27 219 0 0
161008 양양 헬기 추락 현장 시신 5구 수습 '애… 고증 11.27 346 0 0
161007 반세기 최악 가뭄…“무릎높이 양파 줄기, 아… 휴렛팩커드 11.27 453 1 0
161006 독일 격침에 도취된 일본 언론 “조 1위 땐… 갑갑갑 11.27 415 0 0
161005 최악 가뭄에 취수탑 기둥 드러난 주암댐 뜨악 11.27 457 0 0
161004 옛 연인 남편 발견하자 묻지마 폭행 80대 … 매국누리당 11.27 473 0 0
161003 벌금 감수하고 기자회견에 불참한 독일 선수들… 옵트 11.27 438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